본문 바로가기

자명공주

가닥 잡은 <자명고>…지금부터 막판 스퍼트! 시청률 부진에 빠져있는 SBS 월화드라마 가 최근 조기종영 논란을 딛고 하이라이트를 향해 치닫고 있다. 급격한 상승세는 아니지만, 기존 시청자들을 중심으로 에 대한 칭찬의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는 것. 사실, 의 부진은 방영 초기 MBC 과의 눈치작전 때문에 손해를 봤다. 당시 이 연장 방송을 하자 는 스페셜은 방송을 긴급편성하며 맞대결을 피했다. 하지만 이 같은 꼼수는 오히려 패착이 됐다. MBC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경기를 중계하면서 스페셜 방송은 빛을 바랬고, 그나마도 급히 만든 티가 난다는 비난을 받아야 했다. 이 때문에 마지막 회와 1회가 겹치면서 초반 시청률을 잡는 데도 실패했다. ◇ SBS 드라마 가 스토리와 배우들의 연기가 눈에 띄게 좋아지는 등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 SBS .. 더보기
자명고,선덕여왕보다 재미있다. 자명고가 점점 재미있어지고 있다. 물론 시청률에 있어서는 선덕여왕이 월등히 앞서가긴 하지만, 자명고의 약진도 눈 여겨 볼만 하다. 남자이야기가 엉망진창으로 끝나버리다 보니 자명고가 더 돋보이기도 하는 것 같다. 잠시 '남자이야기' 이야기를 해보면 정말 실망 그 자체인 드라마이다. 매우 큰 기대를 가지고 보기 시작했으나 가면 갈수록 점입가경에 어떻게 마무리 지으려고 산으로 가나 했더니 황당한 결말을 내보였다. 설마 시즌제로 만들려는 것은 아니겠지? 깔끔하게 채동건설이 망하고 그 자리에 명도시장이 원했던 대로 서민들을 위한 아파트 만들고 끝냈어야 했다. 왜 드라마의 마지막 회는 항상 어설프게 대충 대충 용두사미처럼 끝내야 하는 것일까? 마지막 회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시청자를 위한 최소한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