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크눈올과 히어로, 아이리스 시청자는 어디로?

이종범 2009. 12. 24. 06:32

40%의 시청률로 막을 내린 아이리스. 그리고 후속으로는 추노가 방영된다. 하지만 추노가 방영되기 전까지 아이리스 스페셜로 공백을 만들어버리고 말았다. 이로서 어제와 오늘, 경쟁 드라마인 크눈올과 히어로는 절호의 기회가 온 셈이다. 차라리 추노 스페셜을 했다면 더 많은 관심을 끌 수 있었을텐데 좀 아쉬운 면이 있다. 아이리스가 워낙 막판에 뒷심이 약했고, (시청률이 아니라 스토리가) 여러 구설수에 휘말리면서 이미지가 흐려졌기 때문에 오히려 추노의 스페셜이 방영되었다면 더 관심을 끌면서 자연스레 관련 이슈들도 생성해 낼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아이리스 스페셜을 선택하게 되었고, 난 크눈올과 히어로 사이에서 고민하게 되었다. 두 채널을 번갈아가며 돌려보던 중 크눈올을 선택하게 되었다. 크눈올이 스토리 진행이 덜 되어서 그런지 이해하기가 더 쉬웠기 때문이었다. 또한 오늘 크눈올은 정말 재미있었고, 마치 아이리스가 끝나기를 기다렸다는 듯 흥미로운 장면들이 많이 나왔다. 첫회부터 탄탄한 스토리와 연기력으로 승부를 보고 있는 크눈올은 이번 기회에 아마도 급상승을 탈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크눈올의 스토리



크눈올의 스토리는 차강진과 한지완, 그리고 박태준과 이우정의 간단한 러브라인으로 어릴적 한지완은 차강진을 좋아하게 되고, 차강진의 아버지나 마찬가지인 펜던트를 찾아주기 위해 개천을 뒤지다가 대신 찾아주려 했던 한지완의 오빠가 익사하게 된다. 한지완은 그 후 가출해 버리고, 차강진은 탄탄대로를 달려 해외 유학까지 다녀온 후 건설사로 스카웃이 된다.

건설회사에는 이사인 이우정과 팀장인 박태준이 있는데, 박태준은 한지완과 약혼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우정이 방해하여 박태준은 약혼식에 오지 않게 되고, 박태준은 이우정과 한지완 사이를 방황한다. 그러던 중 박태준의 부하직원인 차강진이 한지완을 발견하게 되고, 차강진은 한지완을 좋아하게 된다.


차강진은 한지완을, 한지완은 차강진과 박태준 사이에서, 박태준은 한지완과 이우정 사이에서, 이우정은 차강진과 박태준 사이에서 러브라인을 구축한다. 즉 단단히 꼬인 사각관계인 것이다. 거기에 차강진 엄마인 차춘희와 한지완 아빠인 한준수 사이에도 러브라인이 구축되면서 크리스마스의 아름다운 눈은 꼬이고 꼬여버린다.

크눈올은 10%의 시청률을 유지해 왔고, 히어로는 3%의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다. 이런 상태라면 추노가 아이리스만 못하다면 크눈올이 수목드라마의 강자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듯 싶다. 개인적으로 추노도 매우 기대되지만, 크눈올이 이미 보여주고 있는 탄탄한 기본기는 무시할 수 없을 것 같다.

히어로의 패인




히어로의 패인은 이준기를 너무 믿었다는 것이다. 3%정도라면 이준기팬들만 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히어로에는 이준기 외에는 어떤 것도 받쳐주지 못한다. 스토리도, 영상도, 연출도 모두 상대적으로 경쟁드라마에 밀린다. 더군다나 용덕일보가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는데, 코믹 모드를 넣어버려 드라마의 가벼움이 더욱 커졌다.

제목에 너무 집착해서일까. 전반적인 흐름이 억지로 궁지로 몰아넣은 다음, 한번에 해결했다가 다시 억지로 궁지로 몰아넣고 한번에 해결하는 식이다. 히어로라는 제목에는 딱 맞지만, 슈퍼맨이나 배트맨처럼 좀 유치하게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또한 무게중심이 이준기에 쏠려 있기 때문에 다른 기대감을 갖거나 긴장감을 가질 수 없다. 그렇다고 이준기를 중심이 두지 않으면 그나마 이준기팬마저 떨어져나가니 이야말로 악순환이 아닐 수 없다. 히어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른 배역에 무게중심을 실어주어 긴장감을 극대화 시켜야 하지만, 실제로 그렇게 하기에는 쉽지 않을 듯 싶다.

기울기는 크눈올로?



크올눈을 보면 남자가 봐도 고수가 너무 멋지다. 연기는 기본적으로 탄탄하고, 차강진이란 캐릭터 자체가 너무도 매력적이다. 한예슬의 연기도 처음 우려와는 달리 기대 이상인 것 같다. 타짜에서의 어설픈 연기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다. 선우선의 연기도 한층 무르익었고, 이우정이란 캐릭터도 어디로 튈지 몰라 매력적이다. 개인적으로 크올눈에서 제일 좋아하는 배우는 오랜만에 본 조민수이다. 오랜만의 연기일텐데도 극의 중심을 확실히 잡아주고 있다. 그녀의 연기를 다시 볼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

아이리스에 몰렸던 시청자들은 이제 아이리스 스페셜을 보기 보단 크눈올과 히어로 사이에서 고민하게 될 것이고, 흡입력이 강한 크눈올에 빠질 가능성이 더 높은 것 같다. 추노는 이로서 약간은 부담감을 가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눈이 온다고 하는데, 눈이 온다면 그것 크올눈에게 힘을 실어줄지 기대된다. 크리스마스의 기적은 과연 어디로 향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