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산부인과, 기혼자라면 꼭 봐야 할 드라마

산부인과는 수목드라마로 추노에 밀려 10%초반대의 시청률을 올리고 있지만, 그냥 묻히기에는 아쉬운 드라마인 것 같습니다. 요즘은 산부인과를 즐겨보고 있는데요, 애피소드 하나 하나가 마음에 쏙 와닿아 더욱 재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느낌은 아마도 아기가 태어난지 얼마 안되서 더욱 강하게 드는 것일지 모르겠지만, 정말 중요한 내용들이 많고, 도움이 될만하다고 생각되서 그에 대한 생각을 풀어볼까 합니다. 이제 6개월이 된 다솔이는 이유식도 하고, 조금씩 기어다니기도 합니다. 얼마 전에는 잠시 한눈 판 사이에 침대에서 떨어질 뻔해서 깜짝 놀라기도 했죠. 날이 갈수록 커가는 아이의 모습을 보며 신기하고 고맙고 부모의 마음이 이런 것이라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다솔

다솔이의 방긋 표정

이다솔

오늘 마트에 가서 찍은 사진. 많이 컸죠^^?



다솔이가 태어나기까진 참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 임신 후반 때까지 중국에 있었기 때문에 산부인과도 제대로 가지 못하고, 먹고 싶은 음식도 마음 껏 먹을 수 없는 상황이었죠. 한국에 돌아와서 초음파 검사를 했을 때 아이가 거꾸로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보통 역아라고 하죠. 시간이 지나면 보통은 돌아오기 마련인데 시간이 흘러도 돌아갈 기미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역아인 경우는 제왕절개를 해야 하는데 되도록이면 자연분만을 하고 싶었죠. 알아볼 만큼 다 알아보고 조산원에 가서 역아회전도 시도해보았습니다. 역아회전술은 태아에게 좋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정말 많이 고민하고 시도를 해 보았지만, 결국 수술을 하게 되었고, 다솔이는 건강하게 태어났습니다.

수술을 받고 산후조리원에서 한달을 있으며 다양한 상황과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지금은 회사에 다니지만, 당시에는 백수여서 아내와 함께 같이 있었죠. 그래서 더 많은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드라마 산부인과

산부인과

아내가 수술실에 들어가기 바로 전 모습



그리고 드라마 산부인과를 보면서 그 때 들었던 이야기 하나 하나가 생각이 나더군요. 정말 그런 일들이 일어나고 각기 다른 케이스대로 다들 어렵게 아이를 낳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냥 산부인과에 가면 아이가 쑥쑥 나오는 것은 아니랍니다.

11회에서는 인간의 영역과 신의 영역이라는 주제로 혈소판이 현저하게 낮은 산모가 아이를 잃게 되고 마는 상황이 나왔습니다. 혈소판이 부족하면 피가 멈추지 않게 되는데요, 이 때 아기의 상태가 좋지 않아 수술을 해야 하는 상황인데 수술을 하면 산모가 지혈이 안되서 출혈로 죽을 수 있는 상황이었죠. 혈소판을 투입시켜보았지만, 아기의 상태가 급격히 안좋아져서 결국 보호자의 동의를 받고 산모를 살리는 쪽으로 선택을 했습니다.

혈소판이 감소하는 병은 선천적인 것과 임신 때문에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요, 어떤 경우든 혈소판이 부족한 경우에는 지속적으로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합니다. 미리 대비할 수 있으니 말이죠. 검사만 미리 제대로 했어도 아이를 살릴 수 있었는데, 바쁘다는 이유로 검진을 제 때 못해 그런 일이 일어났으니 정말 안타깝고 슬픈 상황이었습니다. 드라마의 한 장면이라고 하지만, 실제로 그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 더욱 안타까운 것이겠죠.

교육용 드라마


산부인과

다솔이가 태어난 날 병원 옥상에 가서 찍은 노을 풍경


결혼을 하고 아이를 가지려는 분들이라면 꼭 이 드라마를 보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임신과 출산에 관련하여 가장 정확하고 다량의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곳은 인터넷 카페입니다. 임신과 출산에 관련한 책을 수십권을 샀지만, 가장 유용하게 느끼는 곳은 바로 네이버의 한 카페였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에는 임신과 출산에 관한 교육이 되어있지 않고 찾으려해도 정보가 쉽게 없는 것이 문제이죠.

대학 때 전공이 동물생명공학이라 번식학이나 생물학을 배우며 임신과 출산에 관한 기본적인 지식을 갖추고 있었지만, 실전에서는 속수무책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드라마를 보면 어떤 케이스들이 있는지 다양하게 경험해봄으로 미리 상황에 대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혼자 뿐만 아니라 미혼자들도 이 드라마는 필시 보아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성교육이나 성가치관이 제대로 교육되고 있지 않은 요즘 시대에 산부인과가 주는 교훈은 분명 클 것입니다.

생명의 신비

산부인과

태어나자마자 아빠와의 첫 대면 모습


부모님들이 항상 하시는 말씀이 있죠? "너도 부모가 되어 바라"라는 말 말이죠. 부모가 되지 않고는 절대로 느낄 수 없는 그런 감정이 있다는 것은 들어서 알고 있었지만, 그것이 어떤 감정인지는 느껴보지 못했기에 얼마나 경이롭고 아름다운 것인지 몰랐습니다. 부모가 되어보고서야 왜 부모님께서 그런 말씀을 하시는 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비록 추노에 밀려 주목받고 있지는 못하지만, 참신하고 유익한 드라마인 산부인과는 배우들의 연기 또한 자연스러워 추노가 끝난 후에는 분명 주목받을 수 있는 드라마라 생각합니다. 송중기씨는 개인적으로 뵌 적이 있었는데 무척 겸손하시고 예의를 갖춘 분이셨어요. 산부인과에서의 캐릭터는 상상할 수 없는 모습이었었는데 능력과 겸손까지 갖춘 멋진 배우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멋진 연기 그리고 유익한 애피소드들을 많이 볼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송중기

리바이스 청바지트리 기부행사 때 참석한 송중기씨


  • BlogIcon 러브드웹 2010.03.14 09:28

    교육용 드라마라면 기혼자보다는 미혼자들, 특히 학생들이 보는게 좋지 않을까요?
    뭐 중고딩도 알건 다알고 할건 다하니 이젠 좀더 현실적인 교육을 하는게 좋지 싶어요~
    쉬쉬하고 내자식은 괜찮겠지 해도 세상이 변한지 오래이니..
    외국처럼 부모가 콘돔을 챙겨줘야 하는게 옳다고 생각을하네요.

    근데 하단의 송중기씨라는 사람은 연예인인거죠? 남자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