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정찬우 사과, 컬투에 실망

* 정찬우씨가 이틀 연속으로 사과를 하였네요. 두번씩이나 사과를 하게 되었으나 신속하게 대응하였다는 점에서 컬투에 대한 실망은 접어두기로 했습니다. 정찬우씨 힘내시기 바랍니다. 컬투팬으로 계속 응원하겠습니다. 

정찬우의 음주방송은 북경 올림픽 때 연예인 응원단 이후 계속해서 연예인들이 응원은 안하고 놀다온다는 인식을 갖게 만들었다. 평소 컬투쇼를 즐겨 들었었고, 정찬우와 김태균의 흥겨운 방송을 좋아했다. 월드컵에서의 방송 실수에 실망을 하긴 했지만, 무언가 속사정이 있었겠지 하는 마음에 오히려 돌아와서 돌아올 비판들을 감당할 수 있을지에 대해 걱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엊그제 컬투쇼를 듣다가 나온 사과문을 듣고 실망할 수 밖에 없었다. 정찬우의 사과 내용은 아들 책상에 앉아 새벽에 청취자분들을 위해 글을 쓴다는 내용과 주변의 PD 및 스탭들이 징계를 받지 않게 해달라는 것이 사과문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리고 창피하다는 말로 마무리를 짓고 그렇게 넘어갔다.

PD나 아파서 누워있는 작가, 스탭들에 대해 징계를 내리는 것은 청취자의 몫이 아니다. 그건 SBS 사장에게 말하면 되는 것이다. 굳이 사고문을 통해서 SBS사장에게 이야기할 것을 청취자에게 넉두리 늘어놓듯 사과문을 발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았다. 남아공에 가서 술을 마시고 피곤한 상태에서 다음 날 방송 시간까지 숙취가 풀리지 않아 실수할수도 있다. 기쁜 마음에 혹은 아쉬운 마음에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방송 사고를 낸 부분에 대해서 청취자에게 사과를 하고 싶었다면 자초지종을 이야기했어야 했다. 결과만 놓고 판단할 수 있는 부분을 사고 경위를 설명함으로 오해를 조금이나마 이해로 바꿀 수 있게 하는 것이 사과문이다. 그런데 징계를 내려주지 말라는 말만 주구장창 한 후 아~ 창피해 하며 마무리짓는 정찬우의 사과문은 이해할 수 없었다. 청취자가 SBS사장에게 탄원서라도 내기를 바랐던 것일까?

글 주변이 없다는 말로 서두를 시작했지만, 사과문에는 진심이 담겨있다기 보다는 억울하다는 뉘앙스가 느껴졌다. 라디오는 TV와 다르게 가족적인 분위기라는 것은 말하지 않아도 안다. 사람들이 정찬우에게 듣고 싶었던 말은 평소 정찬우의 팬이었던 나같은 사람들에게 실은 이런 저런 사정으로 피치 못하게 실수를 저질렀고, 실망한 팬들에겐 정말 죄송하다는 말이었다.

정말 글 주변이 없었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컬투팬들이 듣고 싶어하는, 일반 청취자 혹은 시청자들이 듣고 싶어하는 사과문을 말해주었으면 한다. 그저 이야기를 급 마무리 짓기에 바빴던 김태균의 모습 또한 동료를 아껴준다는 느낌보단 더 이상 언급하지 않고 넘어갔으면 하는 느낌이 더 강했다.

두시탈출 컬투쇼
채널/시간 SBS 파워FM 매일 오후 14:00 ~ 16:00
출연진 정찬우, 김태균
상세보기

컬투쇼가 인기가 있었던 이유는 솔직함 때문이었다. 라디오를 들을 때 모든 가식을 없애버리고 청취자에게도 편안한 친구처럼 대해주었던 컬투쇼이기에 최고의 인기를 끌어 ETV에서 정식으로 라디오를 TV로 보여주기도 했다. 치질 수술 남은 기간을 매일 며칠 남았다고 대신 이야기해주던 컬투쇼. 그 인기의 비결이 솔직함이었기에 이번 정찬우의 사과문은 컬투에게의 실망감으로 다가왔다.

사과를 강요하거나 정찬우 주변의 사람들을 곤란하게 하거나 음해하고자 쓰는 글은 아니다. 10년전부터 컬투쇼를 대학로에 가서 보았었고,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로 오후 2시만이 되기를 바라던 청취자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아쉽고 실망스러웠기에 다음부터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쓴다. 거침없는 입담으로 속을 시원하게 해 주었던 컬투. 사과문에서도 솔직하게 진솔함이 묻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 BlogIcon 아뮤 2010.06.28 15:55

    글쎄요, 그냥 단순 블로거가 아니라 파워블로거라는 점에서 이번 포스팅에 대한 내용은 제 눈살을 찌푸리게만 만드네요. 방송되었던 당일에도 김태균씨가 설명한 내용만 들었다해도 상황을 알고 넘어갈 수 있는 내용인건 제 생각뿐만이 아닐겁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음주방송이 잘했다는 것은 아니지만, 돌아오자마자 생방송으로 사과하고 또한 사과문을 게시한 것에서 글쓴이가 이야기한 '억울하다'라는 뉘앙스는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이신 것 같습니다.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담는 사적인 공간일 수 있지만, 파워블로그라면, 또한 블로거가 기자화 되었을 때라면 조금 더 조리있게 근거를 명확히 하여 써주셨으면 하네요.

    • BlogIcon 이종범 2010.06.28 16:11 신고

      죄송합니다만 전 파워블로그가 아닙니다. 파워블로그가 되고 싶긴 하지만 말이죠. 단순 블로거 중 가장 단순한 블로거이고요, (이 글의 조회수만 보아도 아실 수 있으실겁니다. 63...)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었다니 죄송합니다.

      이곳은 개인적인 의견을 담는 공간이고요, 객관적으로 글을 쓸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조리있는 근거와 명학한 증거같은 것을 대려면 블로그를 안하고 기자를 했겠죠. 제가 느낀데로 쓰는 것조차 허용되지 않는다면 참 답답한 세상이 될 것 같습니다.

      전 사과문의 내용이 전혀 사과문 답지 않았으며 주변 사람들을 징계하지 말아달라는 호소로 밖에 들러지 않았습니다.

  • 'ㅁ' 2010.07.09 07:49

    블로그에 와서 종범씨의 댓글을 봤을땐 당연히 그렇지 ~ 라고 생각했습니다.(소소한 개인블로그의 자유도 관점에서)

    그런데 네이버 뉴스 항목에서 개인 블로그에 올려진 글과 똑같은 어투의 글이 있길래 허락은 받고 올린건지

    작성 기자분 확인하고 알려드리려고 했더니 이건뭡니까 -_- ;; 실망입니다.

    개인 블로그에 올린 글을 똑같이 뉴스 카테고리에 올려 놓으시면서 이곳의 댓글엔 개인적인 글이며 객관적인 글을 쓸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를 언급하시다니 .....

    적어도 미디어스에 걸려있는 글(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991)을 수정하시던가 (댓글들 바보 만드시지 않으시려면 수정공지도 하셔야겠죠 ...)내리시던가 하세요... 정찬우씨에 대한 생각은 차치하고 이곳의 댓글과 뉴스에 걸린 글을 보면 이중성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네요;;;

    • BlogIcon 이종범 2010.07.09 11:21 신고

      미디어스에는 블로그 글을 그대로 긁어가는 수준에 불과합니다. 기사를 작성하는 것이 아니라 블로그 글을 옮겨가는 것이죠. 제가 걸거나 편집 권한이 없기 때문에 어찌할 도리가 없습니다. 미디어스 쪽에 문의하시면 좋으실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개인적인 글을 쓸 것이며 객관적인 글을 쓸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참고로 오해하실까봐 말씀드리지만 미디어스 측에서 제공받는 것은 1원도 없습니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 'ㅁ' 2010.07.09 13:34

    종범씨께서 앞으로 이곳에 글을 어떻게 쓰는가는 제가 왈가 왈부할 사항은 아니지요 ^^

    하지만 미디어스에서 글을 대중에게 뉴스화하여 내보내고 있다는 사실은 주지하고 계셨으면 합니다.

    평소 대중가요를 듣는것과 선거철 선거 기구에서 들리는 대중가요가 같은 느낌이 아니며

    가수가 이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에서 모두 벗어날 수 없는것과 마찬가지 아닌가요 ?

    마음담아 쓴글에 상업적인 이익이 오가지 않는다고 향후 행방을 나몰라라 하는건 조금 가슴 아프네요 ㅠ

    • BlogIcon 이종범 2010.07.09 15:17 신고

      예, 그 부분에 대해서는 조만간 기사화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을 예정입니다. 예전에 미디어스에서 도와 달라는 요청이 와서 허락을 한 것이고요, 현재 미디어스에 많은 방송, 연예 블로거분들이 참여하고 계셔서 딱히 제가 도와주지 않아도 될만한 상황이 된 것 같기도 하고요... 말씀대로 기사화될만한 글은 아닌데 기사처럼 나가서 오해를 사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아쉬운 점은 'ㅁ'님께서 신분을 밝히지 않은체 감놔라 배놔라 하는 것이 의도를 알 수가 없다는 점입니다. 제 블로그를 즐겨 봐 주시는 분이시라면 신분을 밝혀주시고, 어떤 의도로 이런 말씀을 하시는 것인지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렇지 않은 이상은 그저 한명의 악플러 정도로 밖에 생각할 수 없습니다.

  • 정찬우 트위터 2010.11.25 14:51

    충격 정찬우 트위터

    http://blogkorealsgood.tg.to




    충격 정찬우 트위터

  • 홍미경 2019.10.26 09:20

    안녕하세요
    정찬우씨팬입니다
    살다보면 실수도있는법이고
    다른이도 방송에나오는 연예인이
    있던데
    정찬우씨도 방송에나와
    아줌마들에게 기쁨을주세요
    정찬우씨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