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최신이슈

슈퍼스타K 강승윤, 최고의 탈락

이종범 2010. 10. 9. 11:47
슈퍼스타K의 TOP 4가 남아 경쟁을 치루었다. 월드스타가 되기 위해 미국인들을 데려다 놓고 노래를 했는데 개인적으로는 존박 띄우기가 아닌가 싶었다. 저번 주에도 마이클 젝슨 곡을 부르더니만 이번 주에도 영어를 써야 하는 상황. 가장 유리한 것은 존박이었다. 그야말로 존박 일병 구하기 작전인건지, 이하늘의 말처럼 존박이 어차피 우승을 하게 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미국인들 사이에서 이미 유명세를 탄 존박이 가장 편하게 노래할 수 있는 무대임은 분명했다. 물론 결과는 허각이 우승했지만 그 자리에서 가장 돋보였던 사람은 존박이었다. 

본격적인 생방 무대에서의 미션은 각 심사위원의 히트곡을 부르는 것이었다. 이승철은 허각과 존박을, 엄정화는 장재인을, 윤종신은 강승윤을 맡았다. 허각은 이승철의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존박은 "잠도 오지 않는 밤에", 장재인은 엄정화의 "초대", 강승윤은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를 불렀다. 평소에 스튜디어에서 하다가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해서 그런지 소리가 잘 전해지지 않았다. 약간 어색하고 멜로디에 소리가 묻힌데다 각 심사위원의 곡이 TOP4의 음색이나 스타일과 잘 맞지 않는 것도 평소보다 잘 못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 것 같다. 


하지만 그 중에서 가장 돋보이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건 바로 강승윤이었다. 강승윤은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를 원곡보다 더 멋지게 불렀으며 퍼포먼스까지 완벽했다. 다른 슈스케 멤버들이 약간 신인가수 같은 무대였다면 강승윤은 마치 콘서트를 하는 마냥 관중을 사로잡고 곡도 완전히 자신의 것을 만들었다. 

트위터에서 역시 강승윤의 노래가 시작하지 폭발적인 반응들이 타임라인을 통해 쏟아져나오기 시작했다. 그래서 이번 탈락은 허각이 유력해진 듯 해 보였다. 하지만 결과는 강승윤의 탈락. 이번 무대에선 1등이라 해도 좋을만큼 잘했기에 더욱 아쉬웠다. 그러나 강승윤에게 이보다 더 좋은 탈락은 없었다. 이번 탈락이 그에겐 최고의 탈락이었던 것이다. 

비주얼은 그만! 실력을 인정받다

그간 강승윤은 끈질긴 근성으로 올라왔다. 지기 싫어하고 반항적인 성격과 곱상하게 생긴 꽃미남 스타일은 강승윤은 대국민투표의 힘으로 올라왔다며 실력을 인정받지 못했다. 사람들이 자신을 곱등이라 부를 정도할 정도로 그는 항상 간당간당하게 한계단씩 올라와 TOP4의 자리까지 오게 된 것이다. 

하지만 그의 무대는 한계단씩 올라올 때마다 비약적인 발전을 해 왔다. 슈스케가 끝난 후에 강승윤의 무대는 기억에 남았다. 그래서 다음 무대가 더욱 기대되었다. 그리고 이번에도 역시 다른 후보들이 별 다른 감동 없이 밋밋한 노래를 불렀을 때 강승윤이 무대가 기대되었다. 어디로 튈지 모르고 항상 자신의 독특한 개성을 보여주는 강승윤의 무대를 말이다. 

그리고 역시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를 마치 자신의 노래인마냥 멋지게 불렀다. 그동안 잘 생긴 외모 때문에 올라왔다는 오명을 벗을 수 있었던 것이다. 강승윤에게 역시 멋진 실력이 있었고,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물론 대국민투표의 힘도 있었겠지만, 기본적으로 실력이 겸비된 가수이기에 잘 생긴 외모는 그의 부수적인 장점이 된 것이다. 

그간 해명의 기회도 없이 그저 돌고 도는 소문에 대해서 아무런 손도 쓰지 못하는 상황이었을텐데 모든 루머와 비아냥 거림을 멋지게 실력으로 일축시켜 버린 것이다. 비록 탈락을 하고 말았지만, 이 전에 떨어졌다면 그저 얼굴만 잘 생긴 반항적인 고등학생이라는 이미지로 남았을텐데 이번에 탈락함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얼굴까지 잘 생겨 스타성이 있다는 것을 알려 준 것이다. 

그동안 그가 보여주었던 반항적인 모습이나 배려하는 모습, 그리고 마지막 탈락 소감에서 쿨하게 받아들이는 모습등은 앞으로 그를 TV에서 더욱 많이 볼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되었다. 예능이나 드라마나 가요무대등 어느 곳에서 잘 어울릴 캐릭터를 만든 강승윤은 자신의 스타성을 유감없이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TOP3에까지 올라갔으면 더 좋았겠지만,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만으로도 충분히 기존 이미지를 뒤집고 자신의 장점을 최대한 부각시킬 수 있었다. 

슈퍼스타K의 또 한명의 스타, 강승윤의 앞으로 멋진 활약을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