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슈퍼스타K, 고래싸움에 웃는 허각 있다.

슈퍼스타K의 최종 결승만 남겨 놓은 이 시점에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부분은 역시 장재인과 존박이다. 저번 주 생방송에서 슈퍼스타K는 12%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올리며 뭇 남성들의 탄식이 흘러나오게 했다. 바로 장재인의 탈락 때문이었다. 저번 주 생방송은 네티즌 팬들의 잘못된 팬심 덕분에 생겨난 자승자박 쌩쇼 버라이어티였다. 

각 후보에게 잘 어울리는 노래를 부른 네티즌이 뽑게 했는데 존박과 장재인 팬들은 서로 자신의 후보에게 좋은 노래를 선택하게 노력한 것이 아니라 상대편 후보가 가장 못 부를만한 노래를 선택하게 한 것이다. 이 때 강력한 우승후보인 존박과 장재인의 팬들이 맞붙기 시작했으며 존박은 박진영의 '니가 사는 그집', 장재인은 박혜경의 '레몬트리'가 선택되었다. 박진영의 '니가 사는 그집'은 윤종신이 말했던 것처럼 누가 불러도 잘 부른다고 평가받기 힘든 노래이고, 박혜경의 레몬트리는 장재인의 음색과 전혀 맞지 않는 노래였다. 


반면 허각은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를 부르며 자신의 매력을 한껏 발산하였다. 무대 역시 화려하고 깔끔했다. 지금까지 허각이 불렀던 노래 중에 가장 자신의 매력을 잘 뿜어냈다고 평가받았기에 높은 심사평을 받을 수 있었기에 이번 생방송에서 가장 돋보일 수 있었다. 

재미있는 점은 투표에서 역시 허각은 존박과 장재인의 박빙 덕분에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엠넷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투표를 줄곳 장재인이 1위를 차지했지만 존박이 다시 1위로 치고 올라오면서 각 팬들은 강력한 우승 후보인 상대편 후보를 밀어내기 위해 허각을 투표한 것이다. 허각은 투표에서 세명 중 가장 낮은 점수를 받고 있었지만, 존박과 장재인 팬들 덕분에 고래싸움표를 얻을 수 있었다. 


다른 후보들이 죽을 쑤는 동안 자신의 매력을 한껏 보여주고, 표까지 얻은 허각은 고래 싸움 덕에 웃을 수 있었다. 안전하게 먼저 자리에 올라가 앉아 있을 수 있었고, 장재인과 허각이냐, 존박과 허각이냐를 놓고 긴장을 하게 만들었다. 부전승처럼 올라간 허각은 이제 존박과의 결승만 남겨놓고 있다. 

이번 주 최종전에서는 어떻게 될까? 예상대로 존박이 우승하게 될까, 아니면 저번 주와 같이 모두의 예상을 깨고 허각이 우승하게 될까? 우선 짐작할 수 있는 점은 장재인의 표는 허각으로 흘러 들어갈 것이라는 점이다. 대결구도는 점점 존박과 허각의 구도가 아니라 존박 팬과 존박 팬이 아닌 사람들로 확대되고 있다. 


이는 존박의 잘못이 아니라 팬들의 잘못이라 볼 수 있다. 과격한 팬심이 오히려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이다. 슈퍼스타K 감상평을 쓰면서 내가 받은 항의 메일은 모두 존박팬들의 것이었다. 당장 기사를 내리라는 과격한 메일은 가히 스타 아이돌 가수들 빰치는 팬심이었다. 방송, 연예 블로그를 운영하며 많은 항의 메일을 받아봤지만 ^^;; 대부분 팬들의 항의 메일은 스타급 정도에서만 나오는 일인데 이번 존박팬들의 팬심을 보고 존박이 스타성이 확실히 있다는 것을 아이러니하게 느끼곤 했다. 

그러나 이번 슈퍼스타K에서 지금과 같은 잘못된 팬심은 자칫 후보를 곤경에 빠뜨릴 수 있다는 점을 꼭 염두해 두어야 할 것이다. 저번 주에 생방송을 보면서 트위터에서는 재미있는 현상이 나타났다. 타임라인에는 "허각 구하기" 캠페인이 벌어졌던 것이다. 워낙 장재인과 존박이 인기를 많이 얻지 상대적으로 허각에게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기 시작했으며 폭발적인 무대를 보여준 허각을 보고 나자 트위터에서는 "허각 구하기" 운동이 일어났고, 평소에는 절대로 일어나지 않던 투표를 권하는 트윗들이 RT되기 시작했으며 너도 나도 허각에게 투표하기 시작했다. 


존박과 허각의 대결이 존박 팬들과 존박 팬이 아닌 사람들로 나뉠 가능성이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허각 구하기" 운동이 이번 주에도 일어난다면 결과는 정말 예측하기 힘들어지게 된다. 사람들은 스타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존박의 스타성, 허각의 스타성에 대해 말이다. 그리곤 존박으로 결정짓는다. 그건 바꿔말하면 존박의 상품성, 허각의 상품성이기도 하다. 누가 더 잘 팔리겠냐는 것이다. 그건 지금까지 열심히 노력해서 올라온 후보들의 노력을 짓밟는 말이 아닐까. 슈퍼스타K에서 우승을 해야 할 사람은 명품 가방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영감과 즐거움을 주는 사람이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 해정 2010.10.18 10:24

    와우~ 슈스케에서 정치를 배웁니다. 이기는놈은 전략적인 놈이거나 얻어걸리는놈이다!!ㅋㅋㅋㅋ

  • 백구킴 2010.10.18 10:26

    허각을 투표한 사람들 대부분이 상대편을 밀어내기 위한것만은 아닌것 같네요~
    슈퍼스타 보면서 처음으로 허각 무대를 보고 투표했습니다.
    그 날 허각의 무대는 정말 감동이였으니까요 ^^

    • BlogIcon 이종범 2010.10.18 10:33 신고

      저번 주 허각 무대는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이번 주에도 뭔가 제대로 보여주는 사람이 반전을 불러 일으킬 것 같아요~ ^^*

  • 봉봉 2010.10.18 11:44

    허각 투표한 분들은 허각의 노래가 마음에 들어서 한 것 아닐까요? 저도 백구킴님 의견에 동감이에요~
    존박은 마이클잭슨 노래 부를때 진짜 멋졌는데. .전반적으로 허각 노래가 더 멋졌기때문에..!!ㅎ
    이러면 존박 팬분들께 혼나는걸까요...?ㅎㅎ

    • BlogIcon 이종범 2010.10.18 14:58 신고

      ^^ 허각 투표한 분들 중에는 장재인이나 존박을 견제하기 위해 찍은 존박과 장재인 팬들의 표도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그 날 허각이 워낙 두각을 나타냈기에 허각의 노래가 마음에 들어서 하신 분들이 더 많지 않을까 싶네요.

      전 여행가서 겨우 인터넷 연결해서 보았는데 그 때 보았을 때 확연히 갈린 것은 여성분들은 모두 존박, 남성분들은 장재인과 허각으로 나뉘더군요. ㅎㅎㅎ 이번 존박과 허각의 대결은 누나팬과 아저씨팬의 표가 좌우하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 전 아저씨라 허각!

  • 현이 2010.10.18 15:03

    허각이 이번 무대는 최고였는데 장재인과 존박이 많이 아쉽더군요.
    중요한건 엠넷이 누구에게 2억을 주며 투자할지 그게 궁금하네요
    지난번에게 길학미와 조문근 팬들이 싸울때 그 덕으로 서인국이 1위를 차지한걸로 아는데
    이번도 씁쓸하네요

  • 지미형 2010.10.18 15:13

    그냥 허각의 노래실력에 이끌려 투표하게 되던데...어부지리로 되는 건 절대 아닐거라 생각이 들어요.

    • BlogIcon 이종범 2010.10.18 15:25 신고

      이번엔 장재인과 존박의 박빙이었기에 그랬을 수 있다고는 하지만 최종전에서는 마지막 무대에서 보여주는 실력이 최종 결과에 반영되리라 생각됩니다. ^^

  • 코스모스 2010.10.18 20:47

    그런 일이 있엇군요. 어쩐지 지금 온라인 투표가 1만표차로 허 각이 앞서고 있어 의아해하고 있었어요.

    장재인 덜어지고 그표가 존 박으로는 안 올거란 생각은 들었는데,,,,,,,

    존 박 팬인데 ,,,,,어부지리로 허 각이 되는게 아닌지 ,,,,,,,,,

  • sammy 2010.10.18 21:16

    제가 엔간해선 덧글 안쓰는데 이건 안쓰고 넘어갈수가 없어 한줄 남깁니다.ㅎㅎ
    저도 사실 여자인지라^^;; 솔직히 존박에게 눈이 안간다면 거짓말인데 지난주는 정말 이상했어요. 내심 '설마....이걸 노리고 이 노래를 뽑은건 아니겠지??'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존박이 고음에 약하단건 모르는 사람 빼고 아는 사실이니까요) 과연 그런 뒷사정이 있었다니 이상한 일도 아니군요. 개인적으로 장재인 라이브는 마음에 들었습니다만....(박혜경씨 버전을 싫어해서 그런지 담백해서 듣기 괜찮았거든요.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이야기 입니다만^^;;;)

    저로서는 허각씨는 노래 잘해서 좋고 존박은 보고만 있어도 훈훈해서 좋고 장재인씨는 제가 좋아하는 싱어송라이터 느낌이라 좋았던지라 어느 한명도 떨어지는게 참 아까웠는데, 팬들 싸움에 본질이 흐려지는건 아닌가 그게 좀 걱정은 됩니다. 어쩐지 팬들의 감정 싸움이 되어가는것 같아서. 그런 의미에서 팬들의 입김이 큰 비중을 차지할수 밖에 없는 지금의 투표 시스템이 좋은건지 나쁜건지. 아무튼 이변 없이 존박이 우승하느냐 혹은 2등으로 물러나고 '한국의 클레이 에이큰'이 되느냐 일텐데, 모든건 이번주 방송을 봐야 알겠지요?^^

    • BlogIcon 이종범 2010.10.19 06:23 신고

      저 또한 sammy님 말씀에 적극 공감합니다. ^^ 괜히 팬들 감정 싸움으로 변질되는 것 같아서 안타까워요. 현재 팬 문화의 현주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재미있게 즐긴다면 허각이든 존박이든 장재인이든 모두 훌륭한 가수로 성장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

  • 야호 2010.10.19 04:46

    허각에게 투표한 사람들이 상대편을 밀어내기 위해 투표 했다는 말은 본인만의 생각이신듯 하네요.. 추측성^^;; 저나 제 주위 사람들 그날 허각 무대보고 처음으로 투표했으니까요... 그날 허각의 무대는 최고였습니다... 관심없던 저도 놀랐으니까요.... 다음엔 좀 더 객관적인 글을 기대합니다...^^

    • BlogIcon 이종범 2010.10.19 06:27 신고

      지극히 제 주관적인 생각을 담는 곳이기에 객관적인 글은 보기 힘드실 것 같아요. ^^ 하지만 허각표에 대해서는 제가 지어낸 말은 아니고 이미 공공연한 사실이랍니다. 팬카페에서 일어난 일이니 말이죠. 물론 님처럼 허각 무대보고 처음 투표한 분들도 많겠지만, 그 전에 물밑 작업은 어느 정도 되어 있던 상태였습니다.

      허각의 무대는 최고였습니다. 관심 많던 저도 놀랐다니까요. ㅎㅎ

  • 처음으로 2010.10.19 13:25

    처음으로 이런데 글을 올립니다,, 요즘,가수들 스타성.쥬얼리만강조하여 노래에 감정 ,느낌이없어 아이돌 노래는 듣지않았는데
    인터넷에 뜨는 허각노래를 듣고 깜짝놀랐어요,, 얼굴보다 노래를먼저 만났는데 42년동안 이런감정의 소유자가 있구나하고 k2에
    관심을 가졌는데 k2에 허각같은 완벽한 음색을 가진사람이 없었다면 k1.과같은 관심은 없었을거다,, 대중은 스타성.쥬얼리 이젠 지겹다,, 진정 노래잘하는 가수를 만다고싶다,, 평생cd 구매는몰랐는데 허각의 음반이나오면 사야겠다, 아깝지않다,
    허각의 인터넷 떠이쓴 노래 바탕화면에 깔고 매일 자동듣기한다,, 지루하지않다,,나같이 까다로운사람이,,,,

  • 천상의 목소리 2010.10.19 13:35

    네~ 기획사,대중은 스타를 원하지만 노래사랑하는사람이라면,, 영혼을 울리는 목소리를 원하지 연예인은 원치않아요
    당신말은 틀렸네요,, 허각이 어부지리로 올라온거라는데, 장재인,존박 목소리는 어디가나 들을수있지만 허각목소리는
    안지루하고 신비함을 지녔어요,, 노래로 펌해주세요

  • 당신께 아낌없는 찬사를~~~ 2010.10.19 13:41

    허각땜에 k2 는 인기있다,,,,,

  • 문자는 어떻게? 2010.10.19 14:11

    이번주 금요일 문차추첨 어떻게 하나요 첨 해보는거라서 알려주삼......

  • 허허각 2010.10.19 18:10

    지금도 듣고있는데 넘 행복하다

  • 하하하 2010.10.24 05:56

    허각 우승!!!!

    흠......

    좀 더 넓은 시야를 가지시고

    글을 쓰셨으면.....

    아쉽네요... 이런글은....

  • 허박 2010.10.24 11:33

    님의 예상을 마치 그랬다는듯이 말씀하시는군요.

    아쉽네여 이런글....어부지리니 머니 안올리셧음 좋겠네요

  • 허걱 2010.11.21 19:41

    온라인투표에서 허각이 어부지리로 올라갔다?? 이게 무슨 소리인지; 그날 허각은 온라인투표 3위를 해서 온라인 투표점수는 60점을 받았는데... 다행히 무대에서 잘 해서 문자투표 점수를 높게 받았지만 뭐 장재인 팬들이 존박 떨어지라고 허각한테 문자투표를 하겠습니까? 장재인에게 하겠죠; 좀 말이 안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