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도를 아십니까, 신종 수법 조심하세요!

어제 저녁에 약속이 있어서 강남역 쪽으로 걸어가는데 7번 출구 쪽에서 어떤 한 여성분께서 길을 물어보시더라고요. 이 근처에 서점이 어디있냐고 물어시길레, 친절히 알려드렸죠. 

   "아... 이 쪽으로 쭉 가시면 리브로가 있어요."

  "리브로요? 큰 서점인가요?"

  "예, 꽤 큰 서점이에요."

  "아... 큰 서점이구나..."

(여기서 뭔가 느낌이 이상했음)

  "더 큰 서점을 찾으신다면 리브로 건너편에 저 쪽 건물에는 교보문고가 있어요"

  "교보문고요? 큰 서점인가요?"

  "예, 다른 곳보단 작은 편이지만 꽤 커요"

  "아...그렇구나..."

(뒤에서 지켜보고 있던 한 여성분이 내게 다가온다)

   "재주가 많아보여요"

   "네?"

   "얼굴을 보니 재주가 많아 보이시는데요?"

(젠장! 낚였구나!)

  "아...예... 재주가 많아 보이는구나..."

그리곤 얼른 7번 출구 안으로 후다닥 들어갔습니다. 

제 머리 뒤에서 메아리처럼 들리는 소리는

  "재주가 많아보이는데~~~~" 였습니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수법이죠? 맞습니다. 예전이 도를 아십니까로 접근했던 그 사람들이죠. 처음엔 무작정 사람들에게 접근하여 "도를 아십니까"라고 물어보았는데, 어느 순간 "얼굴에서 빛이 나네요", "얼굴을 보니 큰 일을 하실 분이시네요" 등의 한 뎁스 걸고 들어오는 간접 접근을 하였죠. 

그리곤 이제 투 뎁스로 "서점이 어디 있나요?"라는 평범하고도 잘 낚이는 어뷰징 스타일로 변형되어 나왔습니다. 도를 아십니까의 접근법도 점차 발전하고 있군요. 

도를 아십니까 분들을 따라가면 조상에게 제사를 드려야 한다며 제사를 대신 드려준다고 돈 내놓으라 하죠. 얼굴 이야기하면 보통 얼굴 빛이 좋은데 조상 덕이라며 조상에게 제사를 안드리면 큰일 날 수 있다는 협박(?)을 하죠. 저에겐 얼굴을 보니 재주가 좋아보인다고 했으니 재주가 계속 좋으려면 조상에게 제사를 드려야 한다고 했겠죠. 

신종 수법은 참 교활한 것 같습니다. 길을 묻는 척하면서 다른 의도를 가지고 있으니 그 수법이 매우 악하네요. 

오히려 예전에 그냥 대 놓고 "도를 아십니까"라고 했던 것이 더 순수해(?)보이긴 합니다. 나날이 발전하는 도를 아십니까의 수법. 여러분은 어떻게 대처하시렵니까? 


  • BlogIcon 썬도그 2010.10.20 14:33

    와우 인간의 진화속도보다 더 빠른 진화속도네요. 웃다가 갑니다. 도를 아십니까? 라고 물으면 전 네 전 도를 알고 있습니다.
    멍~~~ 제가 알려들릴까요? 말하면 됩니다 ㅎㅎ

    • BlogIcon 이종범 2010.10.20 14:56 신고

      썬도그님 ^^* 반가워요! 썬도그님 글 꼬박 꼬박 열심히 읽고 있답니다. 썬도그님 글을 읽고 있으면 상식이 마구 늘어난다는~~

      점점 교묘해지고 있어서 낚일 확률이 더 높아졌어요. ^^ 앞으론 "도를 알고 있습니다"라고 이야기해야 겠네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슈발 2010.10.20 14:55

    아우 내얼굴이 만만하게 생겼는지

    고속터미널 같은데 가면 그런 사람 꼭 붙는데 조낸 귀찮고 기분나쁨

    도를 아십니까는 길 가다 보는 정도니 넘어가겠는데

    끈질기게 집으로 찾아오는 종교인들은 답도 없고 진짜 미치겠음

    • BlogIcon 이종범 2010.10.20 14:57 신고

      위에 썬도그님께서 좋은 답을 주셨어요. "예, 도를 알고 있습니다" , "예, 교회 다닙니다", "예, 정수기 샀습니다" 등등... 그래도 걸리면 좀 깨름직하죠^^?

  • Neon 2010.10.20 15:11

    길 물어보면서 수작거는거 여자 번호딸 때 유용한 수법이라고 그랬는데 흑흑흑

  • BlogIcon yureka01 2010.10.20 15:21

    분명 낚는 법도 발전 하는군요....

  • BlogIcon Yujin 2010.10.20 16:03

    도를 아냐고 물어보면 도도도...둑이다~~바로 도망가야죠...ㅋㅋ

    • BlogIcon 이종범 2010.10.20 16:17 신고

      Yujin님 오랜만이에요 ^^* 도...둑이다!!! ㅎㅎ 재미있어요~ ^^* 황금펜 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 주하 2010.10.20 16:25

    안녕하세요. 저도 좀 비슷한 경험있어요.
    길 물어봐서 상세히 알려줬더니 답례로 제 관상을 봐주신다고 하더라구요.
    그러더니 관상 봐줬으니까 답례를 해야하는게 도리라고 어디 같이 가자고 하더군요;;
    그래서 바쁘다고 하고 좀 어수룩하게; 거절한 것 같아요.

    • BlogIcon 이종범 2010.10.20 16:30 신고

      헉! 답례로 관상을 봐 준다고 해놓고 관상 봐 주었다고 답례를 달라니 참 어이가 없는 사람이네요. 그런 사람 따라가면 큰일날 것 같아요.

  • Timi 2010.10.20 17:03

    ;ㅅ; 전 한 대학생이 "인간의 심리에 대헤 공부하는 학생인데요"라며 이것저것 물어보길래 심리힉과 다니는 대학생이구나라고 생각하며 예기를 나눴는데; 은근슬쩍 도를 믿으십니까? 뉘앙스의 질문을 해서 도망간 기억이 나네요;;

  • BlogIcon mindfree 2010.10.20 17:54

    저는 두 번 경험.

    한 번은 2007년 쯤 청계천 근처에서 근무할 때에요. 퇴근길에 건물을 나서는데 누가 길을 묻더군요. 모른다 하고 가려는데, '학생이세요?'하고 묻더군요. 왠지 이상해 그냥 아니라 하고 갈 길 갔죠.

    그 다음은 올해 1월. 강남역 근처. 엄청 추운 날이었는데, 지하철역 출입구 근처에서 남녀가 다가오더니 '교대' 가는 길을 묻더군요. 제가 심각한 방향치인데, 아이폰 지도 어플로 찾으면 되겠다 싶어 장갑까지 벗고 어플을 켜서 방향을 찾아 알려줬어요. 지도로 길을 알려주고 장갑을 끼는데, 길을 알려줬으면 가면 될일이지 아이폰을 계속 들여다보더니 얼굴을 빤히 보고 '연구원이세요?' 하고 묻더군요. 아니라 하고 갈 길 가려는데도 계속 '뭐 연구하는 분 아니세요?' '저기요' 하고 계속 말을 걸기에 그제야 알았죠.

    이런 사람들 때문에 진짜로 길 묻는 사람만 애먹게 생겼어요.

  • BlogIcon Ray 2010.10.20 22:55

    저도 만만해보이는지 자주 물어보더만요... 최근엔 기분이 안좋은 상태인데 저한테 또 접근하면서 묻길래. 욕하면서 소리를 질렀더니.. 움찔 하더니 제가 가는 길을 1분정도 따라오길래 멈춰서 째려봤더니.. 딴길로 가더만요.. 담번에 만나면 주먹날릴 껍니다.... 지들이 믿는 도가 저한테 두들겨 맞는걸 지켜주겠죠 뭐.

    • BlogIcon 이종범 2010.10.21 10:08 신고

      안녕하세요, Ray님~! ^^* 욕하는데도 따라오다니 정말 도를 터득했나보네요. 정말 막무가내네요. 다음 번에 Ray님께 걸리는 그 분 정말 안되었다는...ㅎ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21 00:36

    저도 서점 물어보던 적이 있었어요
    종로에서 말이죠 -_-;;;
    서점 위치를 알려주니... 그건 그렇고 혹시... 이렇게 시작을 하더라고요 -_-

  • corvo 2010.10.21 10:59

    요즈음에는 설문조사를 빙자로 접근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실제로 처음에는 설문지를 내밀며 접근하니 참고하시길! :)

  • 쟈크 2010.10.21 18:53

    예전에 이쁜 여성분이라서 오래 이야기를 나눴던 경험이....ㅋㅋㅋ

  • nain 2010.10.21 23:22

    신종수법은 아닐거에요.
    전 5,6년 전부터 길 물어보는 사람한테 붙들렸었거든요. ㅠㅠ
    광화문 교보문고와 영풍문고 사이길에는 길 잃은 양이 어찌나 많은지...
    저한테 붙는 사람 절반은 길을 묻고, 절반은 대학에 재학중이라고 과제 때문에 그러는데 좀 도와줄 수 있는지 묻더군요....

  • tinmo 2010.10.22 01:49

    잠실에서 겪은거지만...
    설문조사(화장품, 비누)를 해달라고 와서 해주고 나면 그 상품을 특별가로 준다고 하고 팔거나 샘플을 준 후에
    본격적인 도에 관한 대화를 진행합니다. 이런것도 조심하세요.

  • 도가도 2010.10.22 02:03

    이건뭐야?

  • 도사 2010.10.22 12:57

    예전에 저런 분 만나서 며칠 동안 수십분씩 토론을 한적이 기억이 나내요.
    안되니깐 자기 윗분을 데리고 오더군요.
    그래도 안되니깐 쩝 욕설이 튀어 나오더군요.
    두분다 여성분이었는데 처음 만난 분 눈동자에 황달이 있어 잠을 제대로 못주무신것 같아서 마지막날 그냥 차에 태워 탈출시키고 싶었습니다.
    아뭏튼 쉽게 바뀌지 않는게 사람이라는데 ...
    한무리의 사람들이 같은 생각을 그리고 잘못된 진리를 신봉하기 시작하면 참으로 무섭습니다. 그곳의 진리는 우리가 그곳에 동화되지 않는 한 이해하질 못합니다.

  • ㅜㅜ 2011.09.21 12:53

    저도 2달전 서점가는 길에 여성분 두분이 대학교에서 설문조사 나왔다고 부탁해서.. 제가 무슨 설문조사냐 라고 물으니까 미술치료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1시간정도 대화했었는데.. 두분다 계속 졸면서 말해서 뭔가 이상했는데.. 갑자기 "상제님이.. 어쩌고, 도를 아십니까..? " 이래서 바로 매너 있게 악수하고 나왔던 기억이 있습니다...

  • 익명 2016.01.09 01:1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