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최신이슈

슈퍼스타K, 존박이 우승할 수 밖에 없는 이유

이종범 2010. 10. 13. 07:03
슈퍼스타K 시즌2가 이제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저번 주 강승윤이 떨어진 이후 허각과 장재인, 그리고 존박만이 남게 되었다. 이젠 심사위원들에게 최고의 점수를 받아도 자동으로 살아남을 수 없다. 그 이야기는 대국민투표에 결과가 달려 있다는 것이다. 대국민투표는 팬들에게 그 결과가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슈스케 PD는 요즘 돌고 있는 루머인 조작설에 대해 우승은 100% 리얼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슈스케의 우승은 이미 정해져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이변이 일어나지 않는 한 존박이 우승하게 되어 있는 것이다. 이하늘의 놀라운 예언이 적중한 셈이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잠시만 생각해봐도 답이 나온다. 

이젠 실력이 아니라 인기



매번 생방송에서 미션을 주고 그 노래를 하게 되는데 이젠 그냥 보여주기 위한 쇼에 불과하다. 더 이상 노래를 아무리 잘해도 그것만으로 살아남기란 힘들다. 대국민투표가 절대적인 비율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실력이 아닌 인기순으로 살아남게 되는 것이다. 그럼 누가 가장 인기가 많을까?

그간 곱등이처럼 끈질기게 살아남은 사람이 있는데 바로 강승윤이다. 초반부터 잘생긴 외모로 많은 여심을 사로 잡았으며 후반으로 갈수록 노래를 잘 했지만, 초반엔 노래를 영 못했다. 살아남은 것이 놀라울 정도로 대국민투표의 위력을 보여준 셈이다. 특히 박보람이 떨어졌을 때는 강승윤 팬들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었다.

강승윤이 어리기 때문에 강승윤 팬층도 매우 어릴 것으로 추정된다. 실력보다는 외모를 굉장히 중요시한다는 특징도 있다. 그런데 강승윤이 탈락을 했고, 그들이 슈스케에서 다른 누군가를 선택한다면 강승윤을 대신할 수 있는 누군가가 필요한 것이다. 그 사람은 비주얼이 좋아야 하고 남자여야 한다.


즉, 강승윤의 표는 모두 존박에게 쏠릴 확률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누나 부대는 절대로 오빠 부대를 이길 수 없다는 진리와 같이 장재인의 누나부대는 절대로 강승윤과 존박의 오빠부대를 이길 수 없을 것이다. 기존 존박의 팬들도 많은데 강승윤 팬들까지 합세한다면 슈스케의 결과는 안봐도 비디오다.

허각은 노래를 잘 부르지만 매우 놀라운 무언가를 보여주지 않는 이상 장재인에게도 존박에게도 밀린다. 설령 장재인을 넘어선다고 해도 존박과의 대결에선 여지 없이 패배인 것이다.


이 또한 스타성을 보는 과정이라 볼 수도 있지만 결과가 예측되는 경쟁은 영 재미없다. 만약 이번 주에 존박이 떨어진다면 긴장감이 고조되고 다시 슈스케 열풍이 불겠지만, 지금의 상황으로서는 뒷끝이 약해졌다고 할 수 밖에 없다. 스타에게 팬들이 얼마나 절대적인지를 슈스케는 말하고 싶은지도 모른다.

슈퍼스타K 시즌2의 절대적인 우승후보 존박. 장재인가 허각이 어떻게 이에 대처할 것인지, 제작진은 이 루즈한 대결을 어떻게 긴장감 넘치게 바꿀지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