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자극적인 음식과 같았던 '결혼했어요'

'결혼했어요'에 새로운 커플인 이휘재와 조여정, 그리고 황보와 김현중이 들어왔다. 알렉스의 빈자리는 앤디와 크라운 제이가 채워주었고, 정형돈의 캐릭터는 이휘재와 김현중이 물려받을 기세이다. 이휘재와 MC자리를 체인지하고, 사오리와 결별을 한 정형돈은 김원희, 이혁재와 함께 MC를 맡게 되면서 대대적인 개편이 되었다. 연상, 연하 커플을 앞세워 새로운 결혼의 모습을 보여줄 의도로 들어온 새로운 멤버들은 아직은 어색하지만, 어느 정도 예상이 된다.

황보와 이휘재의 등장은 눈여겨 볼만하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황보와 이휘재는 '결혼했어요'를 통해 새로운 이미지로 컴백하려는 의도가 보인다. 특히 이바람으로 잘 알려지고, 여러 루머에 연루되어 있는 이휘재는 독백 부분에서 자신의 이미지를 쇄신하려는 노력이 첫방송부터 역력히 보였다. 그도 그럴것이 알렉스와 신애가 '결혼했어요'의 최대 수혜자이기에 이들에게 이번 기회는 다시 과거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앤디의 놀라운 음식 솜씨와 적극적으로 다가서는 솔비, 땍땍거리는 된장녀의 표본을 보여주는 서인영과 이벤트 가이로 탈바꿈한 개미군단 크라운 제이, 조여정이 좋아 입이 벌어진 이휘재와 황보가 마음에 안든 것 같은 김현중이 펼친 이번 편을 보며 '앗! 저래도 되나?' 라는 생각이 계속 머리속을 스쳤다.
#1. 앤디를 뒤에서 꼭 껴앉으며 졸졸 쫓아다니는 솔비는 자신만 너무 티내는 것 같다며 불평을 한다. 앤디도 앞으로는 냉정함을 버리고 좀 더 다정한 모습으로 다가서겠다고 했으나, 어느 정도의 선을 그어놓은 것이 보였다. 하지만 여차하면 그 선을 넘어서는 솔비를 보며 앗! 저래도 되나? 하는 생각이 스쳤다.

#2. 비싸보이는 매장에서 하늘거리는 드레스를 입고 막무가내로 사달라며 옷을 안벗는 서인영. 구두를 보고 '아가야'라고 부르는 된장녀의 이미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크라운제이의 어머니가 오기로 하여 선물을 사러갔는데 자기의 옷만 사달라고 조르는 서인영으로 인해 크라운제이는 폭발하게 된다. 저번편에서의 잘못을 풀려고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는데 서인영이 몰라주자 크라운제이는 더욱 화가 나서 이벤트 장소로 혼자 가버리게 된다. 그리곤 서인영에게 전화하여 그 화를 폭발시킨다. 그 둘의 대화는 정말 싸우는 것 같이 리얼하였고, 대화를 들으며 앗! 저래도 되나? 하는 생각이 스쳤다.

#3. 인형같이 이쁜 조여정, 아마도 '결혼했어요'에 나오는 여자 연예인 중 가장 이쁘지 않을까 싶다. 게다가 9살차이나 나는 이휘재와 커플로 나오니 이휘재는 입이 찢어져 표정관리가 안되고 연기를 할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솔비와 반대로 조여정이 그어놓은 선을 자꾸 넘어서려는 이휘재를 보며 앗!저래도 되나? 하는 생각이 스쳤다.

#4. 너무도 잘생긴 김현중과 럭셔리 연상 누님 황보의 제주도 신혼여행편은 기대가 되었다. 하지만 황보가 사온 커플티를 가위로 싹뚝 잘라버리고, 비싼 요트를 빌려 바다낚시를 가지만 결국 하나도 건지지 못하고 6시간째 낚시대만 드리운다. 결국 별 내용없이 낚시질만 하다 끝나게 된다. 역시 엇! 저래도 되나? 하는 생각이 스쳤다.  

에피소드 하나 하나를 보며 재미있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그 재미는 무한도전이나 1박2일에서 느꼈던 재미와는 다른 종류의 것이었다. 마치 자극적인 음식을 먹고 맛은 있었으나 먹고 난 후 속이 쓰린 것처럼 그런 종류의 재미였던 것 같다. 이벤트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가서는 안될 상황까지 만들고 근사한 이벤트 한번 해주면 다 마무리 되는 식의 생각이나, 땍땍거리기만 하고 자기 고집만 부리며 결국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어내고야 마는 철없는 행동들, 연상, 연하 커플에 대한 억지스런 컨셉이 과연 '결혼했어요'가 추구하는 메세지가 무엇인가 하는 생각이 들게 했다. 다들 생각하고 있듯이 아무 메세지도 없을 것이다. 예능에서 메세지를 바란다는 것 자체가 웃긴 발상일까? 아니면 메시지없는 그냥 자극적인 소재들로 가득찬 프로그램일 뿐인건가...

'결혼했어요'가 담을 수 있는 메세지는 많이 있다. 특히나 이혼률이 높고 결혼이나 성에 대한 가치관이 잘 확립되지 않은 이 시대에 줄 수 있는 메세지의 무게는 크다. 지금은 시청률을 띄우기 위해 어쩔 수 없다고 한다해도, 조금씩 변화되어가길 기대해본다. 무한도전이 오래갈 수 있었던 이유와 1박2일이 단시간안에 최고의 성과를 낼 숙 있었던 이유가 무엇이었는지 생각해본다면 '결혼했어요'가 나아가야 할 방향도 보일 것 같다. 자극적인 음식이 아닌, 조화로운, 맛있고 속이 편한 음식과 같은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7.10 19:15

    저는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우리 결혼할까요>라는 가상 프로그램을 볼 때 미칠 영향을 걱정하는 한 사람입니다.

    아직 '성의식'이 온전히 성숙하지 못한 청소년들이 자칫 '결혼'이라는 신성한 의식에 대해서 가볍게 치부해 버릴 수 있다는 생각에서입니다.

    물론 '가상 결혼 프로젝트' <우결>을 통해서 앞으로 결혼에 대해 미리 간접 경험을 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순 있겠지요.

    하지만 이 프로그램에서 펼쳐지는 지나치게 형식화 된 '이벤트'들에 쉽사리 공감이 가지는 않습니다.

    제 주관적인 생각으로는 사랑이란 '자연스럽게 우러나와야지' 억지로 쥐어짜내려 해서는 안 될 것 같아요.

    실제로 지난 방송분중에서 지인들이 황보씨를 껴안으라고 김현중 씨에게 권고하자 황보씨가 그걸 거부했는데요... 그녀는 "안아주길 원하지 않았다. 다른 사람이 부추겨서 안는다는 자체가 무의미하다 생각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요즘 청소년들이 지나치게 성에 대해서 개방적인 것도 이 프로그램에 대해 열렬히 지지하는 한 이유가 되겠지만서도... 혼기를 앞두고 있는 저로서는 그런 10대들의 성에 대한 개방적인 태도가 경계가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아직 분별력이 약한 청소년들이 이런 '가상 결혼 프로젝트'를 통해서 얻게 되는 부분이 '간접 결혼 체험'을 통해 "미리 결혼을 예비해둔다"라는 좋은 명목이 될 수는 있겠지만...

    저의 입장은 오히려 그런 긍정적인 측면보단 '결혼'에 대해서 가볍게 생각하며 '이성교제'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려하지 않는 등의 부정적인 측면이 더 강하다고 봅니다.

    실제로 제가 가르치는 초딩6학년짜리 아이로부터 얼마전에 사귄지 일주일만에 여자친구로부터 '차였다는' 일화도 듣게 되었는데요...

    앞으로 청소년들이 '가상 결혼'을 구실로 삼아 '신혼방'을 차릴지는 않을까 염려가 됩니다.

    부디 아이들에게 미칠 영향을 고려해서 이 프로그램을 비롯한 방속국에 종사하시는 제작자 분들이 많은 부분들을 신중하게 판단해서 프로그램을 기획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