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무한도전, 태안편으로 쐐기 박기

는 이번 주에 무한도전을 보는 내내 김태호 pd의 기획력에 대한 감탄과 각각의 멤버들이 내놓는 재치로 입을 다물지 못했다. 김태호 pd의 힘이, 치고 빠질 줄 아는데 있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지만, 태안편은 정말 놀라울 정도라 역시 무한도전이라는 생각으로 고개를 주억거릴 수 밖에 없었다. 미세하게 떨어지던 시청률을 이번 주 태안편 방송으로 급반등 시켰으며, 무한도전 아류작들과 무한도전을 끊임없이 비교하던, 시청자들의 가슴에 역시 무한도전이라는 쐐기를 박는 순간이었다.

2달전부터 준비하기 시작한 태안편. 그 의미와 취지만으로도 많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 경주편으로 시청률을 다잡고, 태안편으로 쐐기를 박은 무한도전은 아직 죽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 방송이었다. 또한 무한도전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잘 제시해 준 표지같은 방송이었다.

1. 멤버들의 개성에 맞는 완벽한 역할분담

각각의 캐릭터가 분명한 무한도전의 멤버들은 그에 맞는 역할을 분담함으로 짧은 시간안에 꼼꼼하고 꽉차게 여러 분량을 집어넣을 수 있었다. 노홍철은 파마를, 정형돈은 매운탕을, 정준하는 보일러와 마루시공을, 유재석은 디자이너 섭외를, 박명수는... 신혼여행을;; 김태호pd의 지휘하에 하나의 오케스트라를 보듯이 각각 가장 잘할 수 있는 부분을 맡김으로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내었다.

2. 시민들과의 호흡

이번 태안편의 주연이자 조연은 역시 태안 주민들이었다. 파마를 하시던 아주머니들은 무한도전 멤버들의 개성에 맞게 자연스런 웃음을 선사해주었고, 태안 사태로 속이 쓰린 와중에도 여유로운 웃음을 주는 역설적 모습을 보여줌으로 가슴이 뭉클해지기도 했다. 노홍철의 파마로 인해 전 주민이 같은 헤어스타일을 갖게 된 아주머니들을 상상만해도 웃음이 절로난다.

정형돈은 우럭을 잡으러 바다로 나가나 가재미만 잔뜩 잡아온다. 하지만 태안 주민들이 내어준 우럭으로 100인분의 매운탕을 끓일 수 있게 되고, 한 눈에 보아도 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마을잔치를 열게 된다. 마을잔치와 함께 만리포 가요제까지 보는 사람에게도, 즐겼던 사람들에게도 훈훈한 감동과 재미를 가져다 준 장면이었다.

3. 도움의 손길들

이번 태안편의 취지와 더불어 무한도전의 인기에 힘입어 많은 사람들의 도움이 있었다. 인테리어를 맡은 한양대 교수님의 말처럼 100여개의 업체가 안보이는 곳에서 태안 어린이 도서관을 위해 도와주었고, 관심을 가져주었다. 창고로 쓰이던 집을 세조 때의 기와와 함께 최신식으로 꾸며놓아 러브하우스 못지 않게 멋진 도서관으로 만든 것은 돈이 아닌 관심과 사랑이었던 것 같다.

비록 마지막에 짤막하게 나오긴 했지만, 만리포 가요제에 나온 박현빈과 주얼리 또한 마을잔치의 흥을 돋궈주는데 일조를 했다. 급하게 결정된 사항에 대해서 멀리까지 와서 공연을 한 것 또한 태안편을 완성시켜준 도움의 손길이었던 것 같다.

무한도전의 앞으로의 행보 기대
김태호 pd가 인터뷰에서 밝힌 무한도전의 미래는 훈훈하다. 사회의 곳곳에 문제들을 되짚어보고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겠다는 마인드로 무한도전은 계속되고 있다. 한차례 폭풍우가 내렸었지만, 비가 온뒤에 땅이 굳어지듯 경주편과 태안편으로 새로운 도약의 기틀을 만든 것 같다. 대한민국 평균 이하가 모여 대한민국을 살기좋은 나라로 만드는 일에 일조하는 무한도전이 되길 바라며, 흉흉한 소식만 들리던 뉴스에 간만에 훈훈한 사랑이 담긴 소식을 볼 수 있어서  따뜻한 연휴를 보낼 수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