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이경규의 시대는 지나갔나?

인업 폐지를 두고 언론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 아무래도 예능의 거장인 이경규가 있는 프로그램이 폐지가 된 것이 이슈화될 만하기 때문인 것 같다. 이경규는 라인업이 폐지되자 한가해졌다며 섭섭한 속내를 드러냈다. 라인업에 대한 애정도 그만큼 컸고, 하필 무한도전과 동시간대 경쟁을 하여 밀려난 점도 속상할만 하다. 하기야 애초부터 무한도전의 아성에 도전하겠다며 나온 프로그램이기에 그 성과를 못낸 점이 더 치욕스러울 것 같다.

국민MC 이경규

어렸을 적 보물섬이란 만화책에서 이경규 아저씨가 멋지게 쿵후를 하는 사진이 실린 인터뷰 내용을 본 기억이 난다. 운동도 잘하고, 웃기기도 한 이경규 아저씨를 어렸을 적부터 좋아하여, 그가 선전했던 짜짜로니만 먹을 정도였는데, 이제는 그의 개그 코드도 시대의 흐름에 잘 맞지 않는 듯 하다. 몰래카메라와 양심냉장고등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국민 MC 이경규는 현재 강호동이나 유재석보다 더 인기가 많았다. 이경규가 가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대박이 났고, 눈알 떨리 한번 해주면 다들 뒤집어졌다.

잠시 휴식기를 거친 후 돌아온 몰래카메라로 다시 MC로 복귀한 이경규는 네거티브한 컨셉으로 돌아오게 된다. 툭 하면 버럭 화를 내고, 삐지고, 거침없이 말을 내뱉는 지금의 박명수나 김구라 같은 컨셉으로 나오게 되지만, 그다지 유효하지 않았던 것 같다. 오히려 이미지 상 안티를 만들어냈고, 그 결과는 라인업의 폐지로까지 오게 된 것 같다.

지금의 MC들의 흐름을 보면 유재석이나 강호동같이 훈훈하면서 정도 있는 그런 캐릭터들이 살아남는 것 같다. 박명수는 말그대로 유재석이 아니면 홀로설 수 없는 2인자이고, 그가 홀로서기를 했던 프로그램들은 줄줄히 폐지가 되었다. 김구라 역시 독설적인 이미지로는 오랫동안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다. 그 선두에 있는 이경규 또한 이제는 흐름을 따라야 할 때인 것 같다.

새로운 모습으로 새로운 시대를...

늦은 감이 있지만,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이다. 라인업 폐지와 함께 이미지도 바꿔보는 것이 어떨까 싶다. 예전의 양심냉장고의 이미지로 다시 돌아간다면 국민MC로서 다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다. 네거티브한 이미지는 무관심보다 안티라는 관심을 선택한다는 노이즈마케팅의 하나일 수도 있겠지만, 결국 스스로에게 독이 되고, 안티는 결국 무관심으로 연결된다. 사람들은 나쁜 사람은 결국 배척하고, 착한 사람을 수용하려 하지 않는가. 대선에도 네거티브 전략은 안통했다. 각박한 이 시대 사람들의 마음속엔 훈훈함 또는 위로가 필요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경규의 시대는 지나갔다. 라인업의 폐지와 이경규가 나오는 프로그램들의 시청률 저조가 그 반증일 것이다. 하지만, 이경규는 복수혈전에서도 다시 일어서서 복면달호를 만들었고, 몰래카메라가 끝나고도 한참 후에 돌아온 몰래카메라로 복귀했다. 이제 다시 변화해야 할 시점인 것 같다. 시대는 점점 빠르게 변해가고, 그는 이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내가 좋아했던 이경규 아저씨는 분명 다시 일어설 것이라 생각한다. 라인업을 터닝포인트의 계기로 삼아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다가왔으면 좋겠다. 훈남의 모습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