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여주 맛집,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안의 얌차이나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는 푸드코트와 얌차이나 두군데의 음식점이 있는데요, 푸드코트에는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사람들이 많고 산만하다는 단점이 있고요, 얌차이나는 레스토랑이기에 조용하다는 장점이있지만, 중식 밖에는 못시킨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다솔군이 짜장면을 좋아하기도 하고, 얌차이나에서 한번 먹어보고 싶어서 얌차이나를 선택했습니다.

다행히 베이비체어가 있네요. 코엑스의 식당에는 하나같이 베이비체어가 없어서 당황했는데요,

요즘 식당에 베이비체어 정도는 기본으로 갖춰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얌차이나는 주방이 공개되어 있었어요. 중국분들이 주방장인지 중국어가 솔솔 풍겨져 나오더군요.

저희는 세트를 시켰어요. 세트를 시키면 탄산음료 무료! 2잔을 무료로 주는 VIP 쿠폰북이 있어서...--;; 유산슬이 나왔습니다.

양은 적었는데, 맛은 정말 맛있었습니다. 둘다 순식간에 해치워버렸죠.

다음은 탕수육인데요, 먹음직스럽죠?

탕수육도 맛있었습니다. 다만 튀김이 너무 튀겨져서 약간 딱딱했다는... 그냥 탕수리지나 꼬바로우로 메뉴를 정했으면 어땠을까 싶네요.

딤섬이 나왔는데요, 2개 모두 새우가 들어가서 전 못 먹고 아내와 다솔이에게 양보했습니다.

전 새우 알러지가 있거든요. ㅠㅜ

아내의 말로는 맛있다고 하네요.

배가 고팠는지 손이 안보이게 먹고 있는 다솔군입니다. 흐뭇해하는 아내의 모습...ㅎㅎ

자장면이 나왔습니다. 자장면은 면이 너무 별로였어요. 자장 소스가 잘 스며들지 않은 휴게소에서 먹는 자장면 느낌?

짬뽕도 나왔는데요, 맛이 얼큰하고 좋았습니다. 그런데 먹기 전에 철수세미 쪼가리가 나와서 좀 당황했었죠.

철수세미 쪼가리가 나왔다고 종업원엑에 말하니 금새 새 짬뽕으로 바꿔오긴 했는데요,

넘 빨리 가져와서 좀 의심스러웠습니다. 대량으로 끓여놓고 퍼주는 것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이럴 땐 원래 새로 끓여야 하는거 아닌가 싶은데...

종업원이 미안하다고 탄산음료 2개를 줍니다.

참 어이없긴 했어요. 음식에서 철수세미가 나왔는데 탄산음료 두잔주고 미안하다고 한 후 바로 짬뽕을 가져오면 땡이더군요.

보통 이런 일이 자주 일어나는 듯한 느낌이었어요.

동네 중국집도 이렇게는 안하지만, 뭐 어쩌겠습니까. 깨름직했지만, 걍 먹었습니다.

가르쳐주지 않았는데도, 후루륵 짜장면을 흡입하는 다솔군. 역시 애들은 짜장면을 좋아하는 것 같아요.

얌차이나는 맛은 있는데, 서비스나 위생이 불량인 것 같습니다.

다음엔 꼭 푸드코트로 가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