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결혼했어요, 이휘재가 나아가야 할 길

리 결혼했어요의 블랙홀인 이휘재는 첫등장부터 말이 많았다. 아마도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장 말이 많은 커플은 이휘재-조여진 커플일 것이다. 언발란스에 많은 나이차, 방송을 의식한 가식적인 행동들과 캐릭터의 부재가 그런 결과를 만든 것 같다. 아직은 초반이기에 더 두고보야야 할 일이지만, 상플과 스펀지등에서 이미 비호감표를 압도적으로 획득한 이휘재가 다시 예전에 이바람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휘재는 이미 많은 루머의 중심에 서 있다. 그것을 회복하기 위하여 무리하게 결혼했어요에 출연한 것일지도 모르겠따. 기존에 있던 서인영이나 솔비, 신애등 비호감 캐릭터들이 우리 결혼했어요를 등에 업고 사랑받는 캐릭터로 바뀌었기에, 일말의 가능성도 있을 법 하다. 과연 이휘재는 다시 신선한 캐릭터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인가? 그 방법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1. 고해성사를 하여라.
결혼했어요의 가장 큰 메리트는 독백부분이다. 평소에 이야기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내비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서인영이나 솔비, 신애등 그 부분을 이용하여 시청자들에게 다가섰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바꿀 수 있게 한 이유는 그들의 고해성사 때문이다.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고백하는 그런 고해성사 말이다. 남에게 자신의 단점이나 잘못한 점을 인정하고 말한다는 것은 대단히 자존심 상하고 힘든 일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 용기를 감안하여 보는 사람들은 고해성사에 너그러워 지곤 한다.

나아가 겸손한 모습으로 비춰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휘재의 경우는 변명 일색이다. 그리고 다시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는지에 대해 고민한다.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면 되는 줄 알고, 가족들이 모여 보는 시간에, 혹은 연인과 함께 보는 시간에 방귀를 뀌어대는 어이없는 상황을 연출한다. 참 원초적이고, 더티한 방법인 것 같다. 자연스런 생리현상이기에 부끄러워할 필요는 없지만, 때와 상황은 보아가며 하여야 하는 것이 아닌가.

이휘재가 다시 사람들의 마음을 얻으려면 먼저 자신의 잘못한 점이 무엇인지 솔직하게 털어놓아야 한다. 억울한 점이 있더라도 이미 마음이 돌아선 시청자들에게 먼저 고개를 숙이고 들어가는 것이 이미지를 바꾸는 지름길일 것이다. 그런 다음 캐릭터를 만들어간다면, 알렉스나 크라운제이 못지 않은 인기를 얻을지도 모르겠다. 용서한 후에 마음은 너그러워지니까 말이다.

2. 친구들을 피해라


이번 편에 나온 이훈과 김현철은 이휘재에게 독이 되었으면 독이 되었지 결코 득이 되지 않았다. 이훈의 의미심장한 멘트들은 이휘재의 사생활에 대해 안좋은 이미지만 심어주었고, 루머를 사실로 인정하는 꼴이 되고 말았다. 게다가 김현철은 개념없는 매너와 웃기려는 강박관념으로 인해 유유상종이라는 생각만 갖게 해 주었다. 절친한 친구이기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 그들의 말 한마디와 행동 하나에 바꾸려 노력했던 이미지가 단숨에 무너질 수 있기 때문이다.

3. 이바람으로 돌아가라.
가끔 이휘재가 자신이 만든 이바람의 이미지에 대해 후회하고 한탄하는 소리를 듣곤한다. 인기를 끌 무렵 이휘재의 이바람 이미지는 나쁜 의미의 이바람이 아니었다. 능력있고, 메너 좋고, 샤프한 사람이라는 인식이 깔려 있었다. 하지만, 거듭되는 루머와 행동로 인해 이바람의 의미는 퇴색되고, 매너좋은 카사노바에서 얍실한 제비족으로 전락하게 된 것이다.

최근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이휘재는 이바람의 이미지를 벗기 위해 부단히 애쓰는 모습이있다. 조여진에게 일편단심인 것처럼 행동하고 말하며, 방구를 뀌어대며 자신이 쌓아왔던 매너좋은 이미지도 바꾸려 하고 있다. 하지만, 수십년간 쌓여온 이미지가 한 프로로 쉽게 바꾸진 않을 것이다. 그보단 제대로 된 이바람의 이미지로 돌아가는 것이 빠를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았다.

원래, 알렉스나 크라운제이, 앤디의 캐릭터는 이바람의 원조라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리고 사람들은 그런 캐릭터에 열광한다. 좋은 매너와 감동 그리고 사랑스런 맨트는 카사노바의 기본조건이 아니던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는 모습을 보여준 후 이바람으로 다시 시작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 카사노바는 어떤 여자로부터도 욕 먹지 않고, 사랑을 받았다고 하지 않던가. 진정한 카사노바의 모습을 보여준다면, 다른 남자 캐릭터와도 차별화될 수 있고, 더욱 막강한 힘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결혼했어요에서 이휘재 커플을 빼고 4커플 체재로 가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아직은 시작단계이니 좀 더 지켜본 후 결정해도 될 듯 싶다. 수많은 루머속에 이휘재의 전성기는 막을 내린지 오래되었지만, 이번 계기로 인해 궁금해던 루머의 실상도 해소하고, 예전의 이바람으로서 다시 한번 변화해보길 기대한다. 우리 결혼했어요를 통해 이휘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자신의 이미지를 회복하고, 조여정과 함께 개성있는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것일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