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돈의 화신, 주말드라마의 새로운 다크호스

SBS에서 새롭게 시작한 돈의 화신을 보았다. 돈의 화신을 주목하는 이유는 수천억원대의 재산을 가진 부자,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게 된 아들, 모든 유산을 상속받게 된 내연녀같은 극단적인 배경을 설정해 놓고, 어떻게 수천억원대의 재산을 가진 부자를 계획적으로 죽여서 유산을 내연녀에게 상속받게 하는지, 그 아들은 어떻게 돈으로 복수를 하게 되는지, 돈에 관한 인간의 욕망과 심리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내용이 더욱 기대가 된다. 특히 강지환이 오늘부터 등장하기 때문에 박상민의 카리스마를 어떻게 누르고 주인공으로서의 리더십을 발휘할지도 궁금하다. 




돈의 화신에서 강력한 라이벌이자 복수의 상대인 박상민의 연기를 어떻게 누르고, 극을 리드해나가느냐에 따라 돈의 화신이 앞으로 주말드라마의 새로운 다크호스가 될지가 결정될 것으로 생각된다. 3회에서 벌써 아역이 사라지는 빠른 전개로 극은 점점 흥미진진해지고 있다. 돈을 나눠가진 5명의 공범자들이 어떻게 돈으로 인해 파멸해 나가는지 또한 궁금하고, 아버지의 죽음을 복수하려는 두 아들의 싸움 역시 기대가 된다. 무엇보다 돈을 앞에 두고 드러나는 인간의 본성과 벗겨진 심리에 대해 돈의 화신은 누구보다 잘 보여줄 것이라 생각된다. 야왕에서 주다해가 돈을 따라 인간으로서 해서는 안될 일들을 해 나가며 자신을 파멸시키는 것보다 지세광이 돈 때문에 목숨을 잃은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살인을 하고 누명을 씌우고 그 아들까지 죽이려 하며 스타검사까지 올라가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는 모습이 훨씬 더 개연성있고 거대한 아우라를 가진 돈의 화신을 만들어내었다. 그에 맞서는 또 다른 돈의 화신 이차돈이 지세광을 어떻게 파멸로 몰아넣을지가 중요하기 때문에 강지환의 카리스마가 중요한 것이기도 하다. 

주말드라마에 새로운 파장을 가져올 돈의 화신. 1,2회 때 보여주었던 재미가 3회부터도 지속될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