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김혜수의 직장의 신, 유쾌 상쾌 통쾌한 드라마

직장의 신이 시작했다. 월화드라마 중에 가장 재미있는 드라마가 아닌가 싶다. 1회는 좀 불안했다. 과장된 몸짓과 일본 드라마 스타일의 유치한 장면들은 과연 이 드라마를 계속 봐야 할까 의문이 들게 만들었다. 다행히도 월화드라마 중에 볼만한 드라마가 없어서 2회를 보게 되었다. 그리고 2회만에 완벽하게 직장의 신에 적응하게 되었다. 미스김의 매력에 푹 빠져들고 만 것이다. 

물론 다음 주부터는 구가의 서와 야왕 후속인 장옥정이 방송된다. 장옥정은 김태희와 유아인이 나오고 구가의 서에는 이승기와 수지 그리고 이성재가 나온다. 우선 사극인 장옥정과 구가의 서는 장르가 겹친다. 즉, 김태희와 수지, 유아인과 이승기의 대결인 것이다. 사극의 주 시청층이 40대 이상의 남자임을 감안했을 때 캐스팅에 있어서는 장옥정의 승이다. 그러나 10대는 대부분 구가의 서를 택할 가능성이 높다. 다른 시청층 같지만 보통 40대 이상의 시청층 자녀들이 10대이기에 한 가정에서 리모콘 주도권이 갈리게 된다. 결국 장옥정과 구가의 서는 10대와 40대 시청층을 따로 가져가는 것이 아니라 나눠 갖게 되는 것이다. 



반면 직장의 신은 20대와 30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직장의 신은 일본 드라마 파견의 품격이 원작이다. 직장의 신에서 미스김을 파견한 회사 이름이 바로 파견의 품격이기도 하다. 내용도 비슷하고 캐릭터도 유사하다. 1회는 원작과 매우 비슷했고, 2회부터는 서서히 김혜수의 매력이 돋보이기 시작했다. 역시 배우를 평가하는 것은 연기력인 것 같다. 

20~30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이유는 직장을 정통으로 후벼 팠기 때문이다. 타부시되던 때론 언급하기 불편하기도 했던 계약직과 정규직의 불평등한 대우 및 처사 그리고 그로 인해 생겨난 문화들, 사회적 문제들을 유머로 풀어 내었기 때문이다. 직장의 신에서 다루는 주제는 매우 무겁고 어려운 문제이다. 그런데 캐릭터는 매우 극단적이고 실제로 일어날 수 없는 일들을 과한 액션과 대사 그리고 유머로 풀어내고 있는 것이다.

연봉을 보자. 부장은 8000만원대, 과장은 6000만원대, 팀장은 능력에 따라 4000~5000만원대, 대리는 3000만원대, 사원은 2000만원대이다. 반면 계약직은 1년차가 1200만원, 2년차가 1300만원, 3년차가 1400만원, 4년차가 1500만원...연봉이 매해 100만원씩 늘어난다. 또한 2년마다 계약을 갱신해야 하는데 계약을 갱신해도 문제이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계약이 되지 않으면 다른 곳에 취직도 힘들기 때문이다. 출입증과 사원증의 차이도 보이지 않는 계급이 되어있다. 

그런데 회식은 모두 같이 가야 하고, 잡무는 물론 야근과 휴일도 나와서 근무해야 하는 것이 계약직의 현실이다. 가장 약한 "을"의 입장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직장의 신은 의문을 던진다. 계약직은 왜 계약직인가에서부터 시작된다. 계약직은 계약된 일만 하면 되기에 계약직이다. 미스김은 계약직계의 원더우먼, 우상이나 다름없다. 자신의 사용설명서가 있고, 계약에 의해서만 철저하게 움직이되 능력치는 정규직 3명분의 일을 처리하는 정도이다. 커피를 타는 것도 수준급이고, 사무실 정리를 하는 것도 일사천리다. 회의 자료 프린트하여 회의실에 올려 놓는 것과 이면지를 만드는 일까지 온갖 잡무에 대해서 탁월한 실력을 가지고 있다. 

회식을 요구할 때는 철저히 거부한다. 그 이유가 더 재미있다. 정규직은 회사에 안정된 보장을 받는 대신 가족처럼 책임감을 가지고 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이고, 계약직은 계약에 의거하여 정해진 일만 하면 된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가족애를 강조하자 미스김은 명언을 남긴다. 회사는 교회가 아닙니다라고... 


직장의 신은 계약직들을 대변한다. 우리가 흔히 지나치는 캐시어의 고충도 풀어내었다. 캐시어가 쉬지도 못하고 화장실도 못간체 계속 서서 일을 봐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몰랐던 사람도 많았을 것이다. 그렇게 힘들게 일하는 그 일에 대해 보람을 느끼게 하지는 못할망정 계약직이라 무시하는 일은 우리 사회가 뭔가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다. 

마치 우리의 모습을 볼 수 있게 해주는 거울 같은 역할을 해 주는 것이 직장의 신이 아닌가 싶다. 직장을 다니는 20대와 30대에게 직장의 신은 열렬한 환영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너무나 공감할 수 밖에 없는 이야기들이기 때문이다. 또한 해결책도 통쾌하게 제시해주고 있다. 광고천재 이태백과는 너무나 상반되는 결과이다. 광고 천재 이태백은 많은 광고인들의 기대를 받았다. 시작하기 전부터 어떻게 에이전시의 이야기를 풀어 쓸 것인지에 대해 궁금해하며 SNS상에서 많은 회자가 되었지만 정작에 드라마가 시작하자 1회만에 광고인들은 모두 실망하고 말았다. 광고의 현실은 커녕 자료 조사도 하나 안한 듯 말도 안되는 이야기들만 늘어 놓고 곧바로 러브라인으로 들어가버렸기 때문이다. 

직장의 신이 앞으로 얼마나 더 20대와 30대 직장인의 애환을 잘 후벼파줄 것인지가 기대된다. 사회적 문제를 들추면 들출수록 직장의 신은 더욱 인기가 많아질 것이다. 김혜수의 연기력까지 뒷받침이 되니 현재 야왕이 가지고 있던 20%의 시청률도 가져올 수 있지 않을까. 구가의 서와 장옥정은 우선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지만 이미 뚜껑이 열린 직장의 신은 현재로서 가장 기다려지는 드라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