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진짜사나이, 군이미지 좋아질까?

군대하면 어떤 생각이 먼저 드는가? 놀이공원처럼 막 가고 싶은 곳은 아닐 것이다. 반대로 어떻게든 가기 싫은 곳이 군대가 아닐까 싶다. 국회의원 자녀들이나 재벌 자녀들, 연예인등 재력 및 권력이 있는 사람들에겐 유독 면제권자가 많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면제를 받기 위해 노력(?)하거나 아니면 그냥 포기하고 가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 예비역 중에도 군대에 다시 가라면 신나서 갈 사람이 몇명이나 있을까? 구타가 없어졌다고는 하지만 군대를 다녀온 사람들에게 혹독한 훈련과 선후임간의 갈등, 살벌한 분위기와 365일 계속되는 작업, 제한된 행동을 강요받는 곳을 좋아할만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진짜사나이에서는 이런 군대에 연예인들을 데리고 가서 힘든 훈련의 상황 속에 넣고 관찰하는 관찰 예능을 시도하고 있다. 알다시피 현재 진짜사나이는 방송 3사 중 최고의 시청률을 올리며 런닝맨, 1박 2일과 3% 이상의 차이를 벌이며 맹렬히 전진해나가고 있다. 우선 예비역들은 진짜사나이를 무조건 본다.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진짜사나이를 보며 옛 군대에서의 추억을 이야기하며 보게 된다. 듣고 있는 아내나 아이들은 좀 힘들어해도 진짜사나이 덕분에 좀 더 힘을 얻는 것은 예비역들일 것이다. 

반면 앞으로 군대에 가야 할 대한민국 남자들도 열심히 보고 있을 것이다. 앞으로 가야 할 군대라는 곳이 어떤 곳인지 보기 위해서 말이다. 아직 어린 아들 녀석에게 물어보았다. 앞으로 크면 저곳에 가야 하는데 가고 싶냐고 말이다. 아들은 "나 저기 가기 싫어!"라고 대답하였다. 가기 싫어도 아마 가야할거라고 말해주긴 했지만 미필자들의 마음이 이와 같지 않을까 싶다. 아무리 전우애와 최신 장비들을 보여준다고 한들 편한 생활에서 각잡힌 생활로 자진해서 들어갈리는 만무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현재 세계 군사력 8위의 국가이다. 북한과 비교해봤을 때 월등히 높은 군사력을 자랑하고 있다. 병사의 수는 북한이 더욱 많고, 현재 대한민국의 병사 수는 해가 갈수록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대한민국이 높은 순위를 올린 이유는 최신 장비들 덕분이다. 중요한 것은 사람의 수가 아니라 효율성일 것이다. 적재적소에 병사들이 배치되어 자신의 능력을 잘 활용할 수 있는 곳으로 가야 할 것이다. 

아직까지 미필자들은 군대에 어떤 보직이 있고, 각 부대별로 어떤 특징이 있는지 모른다. 그런 의미에서 군대에 어떤 보직이 있고, 부대별로 어떤 특징이 있는지를 예능을 통해 보여주는 진짜사나이의 역할은 클 것으로 보인다. 적어도 포병부대가 자신의 적성에 맞는지 안 맞는지는 볼 수 있었을테니 말이다. 앞으로 육해공군을 돌며 나아간다면 미필자들이 보다 자신의 적성에 맞는 곳을 선택하여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짜사나이가 주는 군대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는 많은 것 같다. 우선 유격훈련이나 포병부대에서의 실사격은 대한민국을 열심히 지키고 있는 군인들의 모습을 보여줌으로 안심할 수 있게 해 준다. 또한 대한민국 예비역인 것이 자랑스럽게 해 주기도 한다.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사람은 절대로 모르는 이야기들이니 말이다. 관물대나 내무실을 보며 최신식으로 만들어진 것에 대해 군 이미지 개선이라는 면도 보여주는 것 같다. 


그럼에도 아직은 갈 길이 먼 것 같다. 군대에서의 좋은 기억들은 유격이나 훈련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내무생활에서 대부분 나오기 때문이다. 이제 제초작업이 한창일 때이다. 겨울이면 재설작업이 빠질 수 없다. 방화선 구축과 호 구축, 대민지원등 365일 풀 가동되는 작업들. 재설작업을 하다가 몰래 불을 피워 소시지를 구워 먹는다거나 경계근무를 서면서 나누는 이야기들이 군생활이 즐거웠다고 말할 수 있었던 부분이기 때문이다. 

진짜사나이가 롱런을 하면서 군이미지 개선에도 영향을 미치려면 혹독한 훈련들만 계속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평이한 내무 생활의 잔재미들을 보여주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 이미 김수로는 계속되는 훈련으로 인해 아팠던 인대가 끊어지는 불상사를 가져오기도 했다. 끝까지 하차하지 않겠다고 하지만 팔을 머리위로 올리지도 못하는 상태라 보는 사람의 마음도 불편하고 함께하는 사람들도 계속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다. 작업에서 빠질 때마다 김수로는 견디지 못할 것이고, 다시 참여하면 상태는 계속 안좋은 상태가 지속될 것이다. 현재 손진영도 갈비뼈에 금이 가서 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미르는 허리가 아파서 하차하기도 했다. 



힘든 훈련을 보여주는 것도 군에 대한 믿음을 보여주기 때문에 좋지만, 군기가 바짝 들린 것도 군인다워서 좋지만, 내무실에 앉아서 시스타를 보며 춤을 추는 모습들도 군생활이기도 하다. 푸른거탑을 보면 내무실 상황만으로도 계속 애피소드를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보여주기 위주로 가다보면 처음에는 시청률을 바짝 올릴 수 있겠지만 롱런하기는 힘들다. 시청자들 또한 자극적인 것에 맛들여져서 계속 더 자극적인 것을 원하게 되고, 그러다보면 정글의 법칙처럼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더 가혹하고 자극적인 모습을 연출하게 되면 프로그램 자체가 망하게 되는 악순환의 고리로 가게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진짜사나이가 진짜 군 이미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방법은 무한도전처럼 롱런하여 꾸준히 군생활에 대해 계속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