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웰 메이드 상어는 왜 재미가 없을까?

월화드라마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황금의 제국과 불의 여인이 시작된 것이다. 구가의 서와 장옥정이 끝나면서 새로운 드라마들이 시작되었다. 상어에게는 악재일 수 밖에 없다. 구가의 서는 이승기와 수지의 힘으로 월화드라마 1위를 지켜왔다. 그리고 장옥정은 큰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두 드라마 모두 이렇다할 정도로 재미있는 드라마는 아니었다. 상어에게는 기회였던 것이다. 그 겨울 스태프들이 그대로 왔다는 상어. 김남길과 손예진의 파워에도 상어의 시청률은 오를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 이제 새로운 드라마들이 시작되면서 올라갈 가능성마저 줄어들고 말았다. 

한 모임에서 상어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상어가 잘 만들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한 아주머니가 한마디로 상황을 종료해버렸다. "잘 만든 드라마는 재미없어요" 지극히 주관적인 대답이었지만 시청률이 이 아주머니의 대답을 대변해주는 듯 했다. 참 아이러니하다. 우리는 쪽대본을 비판하고 드라마 제작 환경이 더 좋아졌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지만 실상 좋아하는 것은 욕하면서 보는 막장 드라마나 쪽대본으로 방금 제작된 드라마들이다. 



상어는 웰메이드 드라마라 할 수 있다. 우선 영상미를 강조한 부분은 쪽대본이 없는 것임을 나타내준다. 상어의 영상은 색보정이 모두 들어갔다. 몽환적이고 동화같은 영상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는 모두 색보정이 들어간 영상이다. 편집하는 것은 반나절이면 끝낼 수 있지만, 영상의 색을 보정하는 것은 하루로도 모자른 작업이기에 상어는 사전 제작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비용도 만만치 않게 들어간다. 해외 로케이션까지 있는 상어는 영상 편집 및 제작에 들어가는 비용이 꽤 높을 것이다.

스토리도 꽤 흥미진진하다. 나쁜남자와 비슷한 구조임은 부인할 수 없으나 부레가 없어서 계속 헤엄을 쳐야 살아남을 수 있는 상어의 특징을 드라마 속에서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샤갈의 오르페우스 그림을 스토리에 그대로 넣어서 조해우가 지옥에 있는 한이수를 구하러 가는 남편의 모습을 나타내주고 있다. 드라마 속에서 보여주는 복선들을 찾아내며 보는 재미가 쏠쏠한 그런 드라마이다. 배우들도 연기를 잘하고, 살인자 역을 맡은 이정길, 김규철의 연기는 거의 신의 경지를 보여주고 있다. 그럼에도 왜 상어는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일까?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재미있게 보고 있다. 그러나 주변의 반응은 별로 시원치 않다. 웰 메이드 드라마는 시청률이 낮다는 공식을 만들어내듯 말이다. 황금의 제국의 제작발표회에서 손현주는 4회까지만 봐달라고 부탁을 했다. 황금의 제국 또한 웰 메이드 드라마이다. 추적자팀이 다시 모여 만든 황금의 제국. 첫회에 대한 평은 그렇게 좋지는 않다. 과연 4회 후에는 추적자처럼 푹 빠져들게 만들까? 아니면 웰메이드 드라마의 공식을 따르게 될 것인가. 



웰메이드 드라마가 재미없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제작비도 많이 들이고, 여러 메세지도 담고 있고, 제작 환경도 좋은데 말이다. 아마도 어깨에 들어간 힘 때문이 아닐까 싶다. 박진영이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항상 하는 말이 공기 반 소리 반 외에 어깨를 축 늘어뜨리고 노래하는 것이다. 노래를 잘 할지 못할지는 무대에 오르는 순간 결정된다는 것이다. 어깨를 보고 어깨에 힘이 들어가 있으면 성대에 힘이 들어가 소리통이 좁아지게 되고 경직된 상대로 인해 발성이 자유롭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다. 반면 어깨에 힘이 빠져 있으면 최고의 소리가 나온다고 한다.

웰메이드 드라마들은 어깨에 힘이 들어간 느낌이다. 잘 만들어야 한다는 부담이 드라마를 복잡하게 어렵게 만드는 경향이 있다. 최근에 가장 재미있게 본 드라마는 백년의 유산과 출생의 비밀이다. 욕하면서 보는 막장드라마이지만 쉽고 재미있게 보았다. 임성한 작가의 오로라공주처럼 난해하고 조잡한 막장드라마가 아닌 명쾌하고 발랄한 막장드라마였다. 출생의 비밀은 제목에 아예 대놓고 막장의 기본 요소인 출생의 비밀을 넣기도 했다. 그럼에도 막장드라마같지 않다는 호평을 받기까지 했다.



드라마의 첫회를 보면 시청률이 좋을지 나쁠지 어느 정도 판가름이 나는 것 같다. 난해하고 어렵고 복잡하고 어두우면 시청률은 낮은 경향을 보여주는 것 같다. 특히나 힘든 일과를 마치고 돌아와 피곤을 풀기 위해 TV를 켰는데 보는 것만으로도 그 부담감이 느껴지는 드라마는 보고 싶지 않을 것이다. 한이수의 안타까운 사연과 복잡한 복수의 과정. 김준의 어두움과 항상 안타까워만 하는 조해우의 모습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것이다. 

쪽대본으로 몇시간만에 편집되어 만들어지는 드라마를 원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보다 어깨에 힘을 뺀 드라마들이 더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공기 반 소리 반. 
  • 노마스칼 2013.07.02 10:05

    왜 이런 식으로 글을 쓰지? 재밌게 보는 사람들도 많은데... 웰메이드 맞아요. 그래서 잘 보고 있습니다. 재미있게!!!

  • 아 괴로워 2013.07.02 11:51

    저두 무척이나 재밌게 보구 있는데요.
    집중해서 봐야하는 드라마라 대중에게 어필하지 못하는것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드라마에 나오는 배우들의 그대사, 그 눈빛은 가슴이 뜁니다.

  • 2013.07.04 14:45

    상어에게 웰메이드라는 이름을 붙이기엔 부족한 느낌이 듭니다. 작위적인 대사와 올드한 멜로 연출 등등 재미없는 이유 꼽아보자면 많은 것 같습니다.

  • reina 2013.07.05 15:57

    음...스토리를 따라가야 이해하고 흐름을 읽을수 있어야 재미를 느낄겁니다...
    모든것을 한큐에 보여줘야 이해하는 분들에겐 안맞을듯....
    우리나라 드라마가 막장..아이돌동원해야 대박나는 이유가 어렵고 복잡하고 머리쓰는 내용을 싫어하는 탓...입니다...
    상어를 차음부터 본 사람으로 충분히 재미있고...연기는 그 어느 드라마속 배우들보다 월등하디고 느낍니다...물론 제 생각입니다..

  • jkst 2013.07.06 00:03

    이건 님의 생각이신것 같구요~ 한마디로 시청자의 수준을 한꺼번에 싸잡아서 내리신듯... 저 40대후반 아줌마이지만 너무 푹 빠져서 재밌게 보고 있어요~ 물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쓰레기 같은 막장드라마를 우리가 외면하고, 작품성 있고 정성이 들어간 드라마를 많이 봐줘야, 점점 상어같이 작품성 있는 드라마가 늘어나고 욕하면서 보니 어쩌고하는 드라마가 사라지겠죠~ 소위 말하는 막장드라마를 가끔 한번씩 보면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가볍게 보는것이 아니라 우리의 정신세계를 병들게 만들것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모쪼록 예술이나 영상물은 우리의 영혼을 정화시키고 감동을 줄수 있어야 하는게 그의 가장 기본적 역할 아니겠습니까.. 저의 생각을 끄적거려 봤습니다.

  • 혀니 2013.07.16 15:35

    저20대 여자사람인데 완전 재밌게 보고있는데요
    전작인 부활, 마왕보구 너무재밌게봐서
    여운도많이남았고 같은 작가라구 해서
    믿고봤어요
    솔직히 상어 초반은 재미를 느끼지못했지만
    중반부부터 긴장감 넘치고 정말 재밌어요
    저처럼 재밌게 보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요~

  • BlogIcon 긴또깡 2016.03.30 23:40

    둘다 본 사람인데 뭐 해석하기 나름이겠지만, 객관적으로 그냥 우리나라 시청자들 수준이 낮은겁니다. 황금의제국요? 뭔 어깨에 힘이고 자시고 그냥 거의 우리나라 드라마 역대급입니다. 한 6회까지만 봐보세요 무조건 끝까지 달리게 돼있습니다. 극중 몰입도며 곳곳에 복선과 긴장감이 멈추지 않고 거의 1화 60분내내 흥미진진한 드라마는 처음 봤습니다 전문용어와 경제학적 용어가 나오긴하지만 집중해서보면 보는데는 딱히 지장이 없어요 제가볼땐 그저 재밌고 유쾌하고 가벼운 드라마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보길 원하기 때문에 이런 드라마가 찬밥 신세인겁니다 외국에서도 극찬한 드라마인데 그냥 우리나라 시청자들 눈높이가 안되는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