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굴러온 돌 김주혁, 정준영, 1박 2일의 주춧돌 되다.

예능계에 강호동-유재석을 대체할 사람이 없다고 소리칠 때 조용히 나타난 두 사람이 있으니 바로 김주혁과 정준영이다. 유재석하면 무한도전이고, 강호동하면 1박 2일인데, 강호동이 빠지자 1박 2일에 김주혁과 정준영이 나타난 것이다. 1박 2일의 강호동 공석은 꽤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처음에는 김승우가 그 자리를 채우려 했으니 역부족이었기에 비슷한 중년 남자 배우인 김주혁이 들어온다길레 기대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김주혁은 강호동의 빈자리를 채우고도 남는 것 같다. 물론 예능 초보인 김주혁이 베테랑인 강호동의 빈자리를 모두 채울 수는 없을 것이다. 거기에 정준영이라는 신출귀몰한 캐릭터를 가진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가 힘을 더해주고 있다. 



이 둘은 완전 예능 초보들이다. 김준호는 이미 인간의 조건이나 개그콘서트에서 많이 나오고 연예 대상까지 받은 베테랑이고, 차태현이나 김종민은 시즌2에서도 계속 나왔던 기존 멤버다, 그리고 데프콘 역시 무한도전 및 나혼자산다에서 예능을 하고 있다. 반면 정준영은 우결을 하고 있지만 데뷔한지 얼마되지 않아서 1박 2일에 합류했으며, 김주혁은 아예 첫 예능을 1박 2일로 한 것이다. 제작진으로서도 모험이었고 도전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제작진의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김주혁과 정준영은 안정된 캐릭터를 만들며 1박 2일을 견인하고 있다.

구탱이형. 김주혁의 매력은?

 



김주혁의 별명은 1박 2일일 시작된 후 매회마다 갱신되고 있다. 국민영구,떼이씨,쓰리쥐 큰형과 구탱이형등 김주혁이 말하는 것마다 별명이 되고 있다. 이는 김주혁이 팀내에서 가장 연장자이지만 항상 당하는 캐릭터로 나오기 때문에 생긴 것들이다. 무한도전의 박명수가 수많은 별명을 가지고 있듯, 예능에서 구박받는 캐릭터들이 주로 별명이 많은 것 같다. 김주혁은 처음하는 예능인데 자신이 가장 중요한 자리에 앉게 되다보니 스스로를 낮추고 망가지기로 작심한 것이다. 이는 스스로 어깨에 힘을 빼고 어울어지는 효과를 가져옴으로 자연스러운 캐릭터를 만들게 되었고, 시청자들에게 호감을 만들며 이전 강호동 못지 않은 반응을 가져오는 것 같다. 



또 하나의 매력은 반전 매력이다. 코미디에서 웃음이라는 것의 예상치 못한 곳에서 나오는 것이듯, 김주혁은 반전을 주기에 가장 좋은 캐릭터였다. 기존에 멋진 배우 이미지만 가득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던 것이다. 달콤한 로멘틱 영화의 주인공을 주로 해온 김주혁은 1박 2일에서 동네 바보 형처럼 나옴으로 지적인 이미지에서 허당 이미지로 반전에 성공한 것이다. 이 반전은 사소한 것에서도 웃음을 주게 되고, 김주혁의 캐릭터를 확실히 만들어주었다. 예능은 초보이지만 그간 쌓아왔던 수십년간의 배우 이미지를 걸고 만든 캐릭터이기에 결코 가볍지 않다.

4차원 정준영, 그 자체로 매력 덩어리

김주혁과 더불어 예능에 처음 나오는 정준영은 오디션 프로그램인 슈퍼스타K가 배출한 가수이다. 슈퍼스타K에서도 독특하고 당돌한 이미지로 어필하였었는데 순식간에 주말 예능을 접수해버렸다. 정준영은 예능 작가나 PD들이 눈독을 들일만한 원석이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의 독특한 생각은 예능에 있어서 가장 좋은 소재이기 때문이다. 


정준영은 어릴 적부터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국, 프랑스, 일본등 다양한 나라에서 살았으며 그로 인해 엉뚱한 면이 있다. 어려운 한국어는 모르는 경우가 많아 마치 김종민처럼 약간 어눌해보이는 면도 있지만 4개국어에 능통한 인재이고,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여 사고 방식도 자유롭다. 락커로서 남자다운 면도 있는 반면, 호리호리한 몸매와 귀공자같은 외모로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 잡기도 한다. 



꾀돌이로 이번 1박 2일의 첫미션인 얼굴에 힘력자 그리기 미션에서도 모든 상황을 만들어내며 모든 것을 조정하였고, PD 흉내로 제작진까지 농락하는 기발한 머리를 가지고 있다. 기존 1박 2일 멤버로 치자면 은지원과 이승기를 합쳐 놓은 듯한 캐릭터인 것이다. 게다가 약간 김종민같은 면도 있어서 김주혁에게는 천군만마같은 존재이다. 



1박 2일의 가능성은 바로 검증되지 않았던 모험을 건 믿음에 있었다. 김주혁과 정준영의 활약은 예능에도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지 않을까 싶다. 새로운 예능 캐릭터들을 얼마든지 발굴해낼 수 있기 때문이다. 강호동과 유재석의 예능 시대에서 이제는 개그맨 뿐만 아니라 보다 더 다양한 영역에서의 새로운 캐릭터들을 만나볼 수 있는 예능 시대로 변해가고 있는 것 같다. 더 다양하고 많은 캐릭터들이 생겨나길 기대해본다. 그리고 예능 늦둥이 김주혁과 예능 천재 정준영의 앞으로 활약 또한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