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스마트폰

LG전자 스마트폰 Gx2, 5.7인치 대화면과 HD디스플레이를 앞세운 U+ 전용 스마트폰

이종범 2014. 9. 25. 11:14




LG전자에서 새로운 스마트폰이 나왔습니다. 바로 LG Gx2인데요, LG G3의 파생모델로 미국에서는 G비스타라는 이름으로 출시가 되었고, 국내에서는 Gx2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LG Gx2는 출고가 69만 3000원으로 나왔고, 90만원대인 G3와 49만 9000원인 G3 비트의 중간 가격인데요, 박싱부터 고급스러운 느낌이 묻어납니다. 노크 코드가 적용되고, 레이저 오토 포커스에 144.9mm IPS HD LCD에 1.2GHz Quad Core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베터리 역시 대용량으로 3200mAh여서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어요. 




박스를 열어보니 깔끔한 화이트 색상의 Gx2가 들어있습니다. 5.7인치의 대화면이 인상적이었는데요, 5.7인치대가 대부분 90만원대로 나오는 것을 감안하면 Gx2는 실속형으로 잘 나온 것 같습니다. 4인치 사용하다가 5.7인치를 사용하면 쾌적함이 바로 느껴지는데요, 그립감도 한손에 들어가기에 나쁘지 않습니다. 



Gx2를 꺼내면 아래에 내부 구성품들이 들어있어요. 




설명서와 대용량 배터리 2개, 충전기와 이어폰이 들어있습니다. 



전면부의 모습인데요, 버튼이 없는 점이 특이했어요. 전면에는 어떤 버튼도 없었고요, 깔끔하게 베젤만 덮혀 있는 모양이었습니다. 




뒷면의 모습인데요, 카메라와 레이저가 나오는 곳, 그리고 플래쉬가 있고, 그 아래 있는 은색 버튼이 전원 버튼입니다. 셔터 버튼이기도 하고, 은색 버튼 상하로 조절 버튼이 숨어있습니다. 




뒷쪽에 위치하는 버튼으로 사용성도 편해지고 스마트폰도 깔끔해졌죠? 



상단 부분에는 3.5파이 이어폰 포트와 TV리모콘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장치가 있습니다. 




하단에는 5핀 UBS 충전단자가 위치해 앴습니다. 









내부의 모습을 보면 USIM이 들어가는 자리와 Micro SD카드가 들어가는 곳이 있고, 베터리가 들어갑니다. 스피커도 뒷편에 위치해 있습니다.




3200mAh 베터리가 들어간 모습이에요. 대용량 베터리라 하루종일 써도 남는 용량입니다. 넉넉한 베터리가 마음에 쏙 드네요. 



안드로이드 기반의 GX2입니다. 안드로이드는 4.4.2 킷캣이 설치가 되었습니다. 



U+의 로고가 보이고 LTE의 빠른 광대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나와 있습니다. 




처음 화면을 켜면 U+BOX에 대한 설명이 나옵니다. 




그리고 나면 U+만의 서비스들이 나오는데요, 

U스푼, U+BOX, U+ HDTV, Uflix, U+Camera, U+Navi등이 있습니다. 



첫 화면의 디자인 또한 매우 인상적이었는데요, 

홈버튼이 UI의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따로 버튼을 밖으로 빼지 않아서 외부 디자인은 깔끔해지고 UI로 다 조작이 가능하기에 더욱 편리한 것 같습니다. 



아이콘도 보다 평면적이고 직관적으로 되어 있었고요, 깔끔한 디자인이 인상적이었습니다. 





U+에 관한 다양한 서비스들이 기본으로 설치가 되어 있었는데요, 

몇가지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첫번째는 U+HDTV인데요,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보통 타사의 경우는 월정액에 가입해야 실시간 방송을 볼 수 있는 반면, 

U+는 무료로 보여주었고요, USIM을 넣지 않은 상태에서 와이파이로만 잡아도 HDTV가 실행이 됩니다. 



TV를 많이 보기 때문에 웬만한 모바일 TV앱은 다 사용해 보았는데요, 

UI나 UX나 U+에 가장 좋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4개의 화면으로 분리되는 것은 U+ IPTV에서 나오는 화면인데 모바일에서도 그대로 적용을 하였더라고요. 

의외로 편리한 기능인데, 화면을 나누어 다양한 채널을 보여주게 하는 방식은 U+HDTV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어주는 것 같습니다. 



5.7인치의 대화면으로 보니 더 시원하게 보여서 좋았고요, 




화면을 구성하는 UI도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왼쪽편을 손가락으로 상하로 움직이면 화면 밝기가 조절되고, 




오른쪽편을 상하로 움직이면 음량이 조절됩니다. 

다시 화면 밖으로 나가서 화면 밝기와 음량을 조절할 일이 없어서 편리해요. 




채널 변경 또한 옆으로 넘기면 다음 채널로 넘어가는 방식입니다. 








실시간 채널이 매우 다양하게 제공되고 있었는데요, 

지상파, 케이블, 종편, 키즈, 스포츠등 다양한 채널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습니다. 



TV다시보기 기능도 있지만, 



이건 유료이고요, 어떤 TV앱이든 다시보기는 모두 유료이기에 상관이 없긴 한데, 

바로보기와 다운로드 두가지를 제공하는 것이 눈에 띄었습니다. 




영화도 최신 영화들이 많이 있어서 좋았어요. 

보고 싶었던 해무도 벌써 나왔네요. 




대박 영상은 무엇인가 했더니 유튜브 영상 중 조회수가 많은 것들을 소개하고 있었어요. 



U+HDTV 외에도 U+BOX에 가면 다양한 서비스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우선 사용하기 위해서는 ONE ID를 만들어야 하고요, 



이후부터는 계정으로 다른 서비스들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U+Share는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할 수 있는 클라우드이고요, 



구글 캘린더와 연동하여 할일을 기록할 수도 있습니다. 



U+ 쇼핑도 있었는데요, 



상당히 저렴한 가격에 좋은 제품들을 특가로 만나볼 수 있었어요. 



U+CAMERA도 제공하고 있었는데요, 



기본 카메라와 다른 점은 필터가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화질은 1920X1080까지 설정할 수 있고, 



ISO는 800까지



화이트발란스도 맞춰줍니다. 



필터는 사진을 찍기전에 미리 필터를 입혀서 원하는 느낌의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되어 있어요. 



이 외에 촬영에 관한 타이머나 움짝 기능, 터치 촬영등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GX2의 다양한 U+만의 기본 서비스을 보았는데요, 

기본 서비스만으로도 이렇게 풍성하니 GX2를 활용하는데 더욱 편리할 것 같아요. 


<본 글에 소개한 제품은 LG전자에서 체험용으로 제품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