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대형교회, 어디까지 가나?

뉴스후에서 다룬 대형 교회 이야기들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것이다.
이미 대중은 기독교에 대해 등을 돌렸다.
게시판의 글을 한 사람이 도배하는 건지, 여러 사람의 의견인지 모르겠지만, 댓글을 보면 기독교에 대한 사람들의 감정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그 감정은 대부분 기독교를 비하한 "개독교"라는 단어로 표현하고 있다.

"교회"하면 20여년 전만해도 "가난"의 대명사격 정도되었다. 물론 당시에도 대형교회가 없었던 건 아니었지만, 기억에 의하면 대형교회들의 나오기 시작한 시점은 1990년대쯤이 아닌가 생각된다. 하지만 지금은 "교회"하면 "부의 중심" 혹은 "권력의 중심"으로 인식되고 있다.

신학대학교의 입학 커트라인에서도 변화를 엿볼 수 있다. 1990년대만해도 매우 낮았고, 듣기론 1960년대엔 대학을 다 떨어진 사람들이 거저(?)가는 곳이 신학대학교였다. 그리고 그 당시 신학대학을 나온 사람들이 현재 대형교회들의 목사를 하고 있다. 목사의 자질에 대해서는 내가 논할 바는 아니기에 넘어가기로 하자. 하지만 지금은 어떠한가? 아차산에 있는 장신대의 신학과만 하더라도 서울의 왠만한 4년제 대학 수준의 커트라인은 된다. 신학대학원에 들어가는 것은 거의 하늘의 별 따기다. 내 주위에도 수많은 신대원(신학대학원) 재수생들이 있다.

물론 대형교회가면 돈을 많이 벌기 때문이라는 의식에서 신학대학들의 커트라인이 높아진 것이라 말할 수는 없다. 그들의 각자의 사명이 있고, 그런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에 경쟁률이 높아졌을 것이다. 그리고 60년대 신학대학을 다녔던 현재의 목사님들보다 더 현명한 목사님들이 되어 지금의 심각한 문제들을 해결해나갈 것이라 믿는다.



 왜 유독 대형교회에 이런 문제들이 많이 생길까? 많은 변명들이 있겠지만, 몸집이 커지는 것은 욕심에서 비롯된 것이라 감히 말하고 싶다. 도대체 교회가 왜 커져야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고 양육하는 것이 기독교의 핵심이라면, 브랜드 교회를 양성하는게 아니라 오히려 뿔뿔이 흩어져야 할 것이다.

한 교회에 수천명, 수만명하는 신도들이 있다는 건 목사와 신도들의 욕심에서 비롯된 것이다. 사람이 많이 있으면 힘이 생긴다. 그리고 욕심이 생긴다. 한 주에 걷히는 헌금이 수십억을 넘어가면 당연히 눈이 뒤집히지 않겠는가? 수만명의 사람들이 자신에게 인사한다면 자신에게 권력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겠는가? 대형교회 및 여느 교회들의 특징은 설교시간에 꼭 "우리교회"를 강조한다는 것이다. "우리 교회를 부흥하게 하시고..."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이 많아져야지, 그게 왜 꼭 우리 교회 신도들이 많아져야 하는가? 그들의 흑심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장로교 교회에서 장로가 되면 죽을 때까지 장로가 되는 것을 아는가? 그리고 장로가 되기 위해 장로선거에 수천만원의 로비가 들어가는 것 또한 아는가? 장로교에 다니는 사람들은 공공연히 알고 있는 사실이다. 왜, 기를 쓰고 장로가 되려고 할까? 물론 일부 장로님들이 그러시겠지만, 분명한 건 그런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다. 장로가 되면 파워가 생긴다.

 만약 내가 교회용품 회사 사장이라면, 기를 쓰고 장로를 할만하지 않겠는가? 의자 새걸로 싹 바꾸면 회사 10년 매출이 순식간에 생긴다. 예를 든 것 뿐이지만, 이보다 더 상상할 수 없는 병폐들이 많다. 그런 파워가 평생 지속된다면... 수천만원은 아주 작은 투자일 뿐이다.


 파보면 끝이 없다. 뉴스후는 이 문제로만 하나의 프로그램을 따로 만들 수 있을 정도로 그 병폐의 끝은 깊고 단단하다. 대형교회의 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형교회를 쪼개면 된다. 잘게 잘게 쪼개어 한 교회당 300명 이하의 신도만 받을 수 있게 하고, 장로는 매년 투표로 재선임하고, 목사는 한 교회에서 3년에 한번씩 로테이션 시킨다면 대형교회의 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될 것이다.

물론 말도 안되는 소리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기독교인 한명 한명이 회개하고 말씀과 기도의 본질로 돌아가야 한다. 두려워할 줄 알아야 할 것이다. 목사와 장로가 화해하고, 목사와 사역자들의 관계가 수직적이 아닌 수평적이 되어야 하고, 신도를 모으는게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을 나눠주어야 할 것이다. 오히려 신도는 흩어지게 해야 마땅할 것이다.

 기독교는 개독교가 아닌, 더 기독교적이 되어야 한다. 세금만 내면 기독교적인가? 목사 월급 공개하면 기독교적인가? 무엇이 기독교적인지 스스로 알 것이다. 사회가 요구하는 기독교의 참모습을 회복하길 바란다. 기독교는 자기들만의 리그가 아닌 세상을 향한 사랑의 외침이 아니던가...

  • BlogIcon 목운 2008.02.18 13:34 신고

    매우 공감합니다. 트랙백 걸려고 했더니 악플 때문에 금지하신 듯합니다. 매우 비슷한 취지의 제 글이 있어 조금 지났지만 표시합니다.

    "성탄과 한국기독교(http://blog.daum.net/tjryu/13380781)"

  • BlogIcon mepay 2008.02.18 14:21 신고

    기독교 자체가 나쁜게 아닙니다. 그걸 이용해 권력화 시켜 돈빼먹는 목사들이 나쁜것이겠죠.
    한가지 예로 교회를 짓는 공사를 해도 그렇습니다. 제 아는분은 30년 동안 건설업을 하면서 교회 공사는 죽어도 안하려고 합니다. 이유는 공사비의 30~40%가 남았다면 목사가 " 주님께 헌금 하시죠" 한답니다.

    막무가내랍니다. 거기서 일하는 인부들은 하루하루 먹고 사는데 지금까지 일한거 모두 목사한테 갖다 바치는꼴이 되죠..

  • BlogIcon 진실한 소리 2008.02.19 11:38 신고

    공감합니다.

    http://faith7.tistory.com/

  • BlogIcon 쉐아르 2008.02.22 14:41 신고

    좋은 글 감사합니다. 기독교가 기독교 다워지는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같은 마음으로 쓴 글이 있습니다. 트랙백은 걸 수가 없네요. 대신 링크를 남깁니다. http://futureshaper.tistory.com/165

  • BlogIcon Dikaios 2008.02.25 03:32 신고

    뭐 병폐들은 이미 내부에서 끊임없이 얘기가 나왔지만, 그때마다 그것을 제동할 장치들이 발휘되지 않은 것이 더 클겁니다. 교회 내부에서 스스로 정화 할 수 있는 장치들을 마비시켜 온 거죠. 그렇게 하나씩 모인 부분들이 지금처럼 커져 버린 겁니다. 이건 누구를 탓할 문제가 아닌 것 같기도 하네요.

    그리고 이런 문제가 대형교회만으로 국한되는 것도 아닙니다. 현재의 중, 소형 교회들도 비슷한 병폐들은 가지고 있기도 하구요. 이것을 고칠 수 있는 방법이 정말로 있는 지는 모르겠습니다. 중세 말기의 교회들은 이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덜하진 않았으니까요. 교회법 내부에서 이 부분을 고칠 수 있을지도 심각하게 의문이 듭니다. 이렇게 공영방송에서 문제를 지적하고 있는데도 아직 많은 수의 목사님과 장로님들은 자신들의 일이라고 느끼지 않는 것 같으니까요.

    뭐 생각할 수록 골치가 아파지지만 교회가 발돋음 하기 위해서는 그 만큼 '위 에 있는 분들'의 눈물 어린 회개가 더욱 먼저 필요할 것 같기도 한데.....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