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사라져야 할 컨닝 문화

창시절, 자신만의 컨닝의 기술은 다 하나씩 가지고 있을 것이다. 손바닥에 빼곡히 적어놓기도 하고, 책상에 적어놓던가 벽에다 적어놓기도 한다. 컨닝페이퍼를 밤새 만들어 OHP로 출력하는 카멜레온 전법을 사용하기도 하고, 책상을 발로 톡톡 치는 협공 작전도 펼친다. 안걸리면 장땡이다라는 마음가짐으로 과감한 행동을 누구나 한번씩은 해 보았을 것이다.

대학시절, 컨닝반대운동을 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지적재산권 침해라는 권리 주장을 펼치며 커피를 나눠주던 운동이었는데, 시험때가 되면 캠퍼스내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이다. 학점을 겨우 유지시켜주는 컨닝. 상부상조하는 정많은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라는 변명도 있긴 하지만, 컨닝이 좋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자신의 실력을 테스트하기 위한 시험에서 자신의 것이 아닌 남의 것을 배낀다는 것은 공정하지도, 깔끔하지도 못한 더티플레이다.

컨닝을 하는 이유는 당연히 공부를 안했기 때문일 것이다. 중요한 시험일수록 부담감과 불안감이 커져 무언가 안전핀을 만들기 위해 컨닝에 대한 계획을 짜기 시작한다. 공부의 모든 결과가 시험을 통해 판단되기 때문에 일어나는 결과이기도 할 것이다. 어찌되었든 공부는 하여야 하고, 평가도 내려야 한다. 교육제도에 대해 문제 삼자는 것이 아니라 컨닝을 하지 않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다.

얼마전, 어학 시험을 보게 되었다. 그냥 일반 학원에서 치루는 시험이었다. 다들 성인임에도 불구하고, 시험시간이 수업시간보다 더 시끄러웠다. 모든 학원이 그러는 것은 아닐테지만, 성인이 되었음에도 컨닝에 대한 문화가 습관화되어 자연스럽게 죄책감도 없이 행한다는 것 자체가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컨닝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경쟁이 아닐까 싶다. 도둑질을 해서라도 목적을 달성하여야 하는 절박함 내지는 중독쯤이 아닐까 싶다. 도둑놈들이 가득한 곳에서 도둑놈이 아닌 사람은 당연히 소외되게 되어있다. 그리고 도둑질을 안하는 사람이 이상한 사람이 되고야 만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목적을 성취하는 사회. 가만히 살펴보면 결과지상주의, 실용주의 지금의 시대를 반영하고 있는 듯 싶다.

모로가도 서울로 가면 된다라는 말처럼 컨닝을 하던, 도둑질을 하던, 광우병을 들여오던, 성적만 잘 받으면 되고, 돈만 벌면 되고, 경제만 살리면 되는 것이다. 문제는 이런 행동들이 나쁜 결과나 안좋은 결과를 가져온다면 좋겠는데, 컨닝을 하고 장학금을 받아가든가, 도둑질을 해서 떵떵거리는 부자가 되었다거나, 광우병을 들여오고 경제대통령이라 불리우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인 것이다.

컨닝은 도둑질 혹은 사기이다. 그것은 사회를 좀 먹게 하고, 미래를 부패하게 만든다. 컨닝에 대한 관대한 마음이 없어졌으면 좋겠다. 컨닝에 동참한 사람들은 마치 전장에 다녀온 전우가 된 듯한 흐뭇한 표정과 미소로 서로에 대한 신뢰를 다짐한다. 그리고 그렇게 하는 것이 당연하고 옳은 것인냥, 컨닝에 동참하지 않으면 냉정하고, 나쁜 사람이 되어버리는 황당한 상황이 이제는 우리 사회에서 없어지길 바란다.

인생의 배움의 연속이고 또한 시험의 연속이다. 인생을 컨닝으로 물들이지 말고, 사회를 도둑질로 물들이지 말고, 정직하고, 깨끗한, 그리고 당당한 인생을, 또한 사회를 만든다면 앞으로의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지 않을까 싶다. 부끄러운 A학점보다 당당한 B학점이 낫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