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최신이슈

지구의 축제,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이종범 2008. 8. 9. 02:02
베이징 올림픽의 개막식이 2008년 8월 8일 8시 8분에 하기로 한 것을, 당겨서 8시에 하기로 하였다.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9시에 시작했다. 휘황찬란한 파란색 워터큐브와 붉은색 주경기장이 베이징 저녁을 밝힌 가운데 2008개의 부(중국의 전통 타악기)의 타악기 연주와 함께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었다. 카운트다운은 부의 LED를 사용하여 시간을 표시했다. 카운트다운과 함께 새둥지를 태우는 듯한 멋진 폭죽쇼가 연출되었다. 후진타오 및 자크 로게(IOC위원장)등의 귀빈들이 소개되고 바로 공식행사가 시작했다.

벗이 멀리서 찾아오니 이 어찌 즐거운 일이 아니겠는가 라는 공자 논어의 첫머리를 외치며 환영의 메세지를 던졌다. 폭죽으로 29개의 발자국을 남기며 주경기장까지 들어오는 장면도 장관이이었다. 56개의 소수민족속에 한복의 모습이 있어서 반가우면서도 씁쓸했다. 의용군 행진가로 국가계양을 하고 문방사우를 주제로 아름다운 올림픽의 서막을 시작했다. LED를 이용한 족자의 펼침은 매우 웅장하고 화려했다. 족자가 펼쳐지므로 예술공연이 펼쳐짐을 의미했다. 무용수들이 나오면서 천리강산도라는 그림을 족자에 그리는 모습은 환상 그 자체였다.  


중국의 발명품인 문방사우를 가지고 여러 모습의 공연을 보여주었고, 공자의 삼천제자가 나와 서예를 나타내며 활자를 도미노처럼 움직였던 모습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행사는 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주며 거대한 지구를 통해 세계의 하나됨을 보여주었다. 베이징 전역을수놓은 불꽃놀이는 베이징 전역을 밝힐만큼 화려하고 멋있었다.

그 후 각국 나라들의 선수들 입장이 있었다. 204개국 1만 5천여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베이징 올림픽은다른 올림픽과는 다르게 간자체의 횟수로 순서를 정하였다고 한다. 2004년 올림픽을 개최했던 그리스가 먼저 입장하고 우리나라는 177번째 입장 예정이었으나, 부르나이의 불참으로 하나 당겨져서 176번째 입장하였다. 포르투칼 다음으로 나온 대한민국은 장성호 선수가 태극기를 흔들며 흰색 한복을 입고 등장하였다. 그 다음은 피지, 카메룬, 몬테네그로가 나온 후 북한이 나왔다. 원래는 우리나라 다음에 나올 예정이었으나 북한측의 요청으로 뒤로 미루어졌다. 180번째로 입장한 북한은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많은 박수를 받으며 등장했다. 기수는 육상선수 강문일 선수가 나왔다. 북한의 김영남 대사 그리고 우리나라의 이명박 대통령이 국가소개할 때 화면에 비췄다.
 
매번 올림픽 개막식을 보면서 아쉬웠던 점은 다른 나라들은 전통 의상을 입고 나오는데 우리나라는 매번 흰색 정장을 입고 나온다. 적어도 기수 정도는 멋진 한복을 입고 나온다면 좋지 않을까 생각해보았다. 북한은 의도적이었는지 의상도 우리나라와 반대의 색을 입고나와 흑백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가장 기대되었던 성화봉송은 100년을 기대해온 만큼 특별했다. 지상최대의 쇼라 할만큼 장이모 감독의 야심작이었던 성화봉송은 최종 주자 7명을 거쳐 마지막 주자인  체조 영웅 리닝 선수에게서 시작되었다. 트렉위로 날아올라 종이 족자가 펼쳐지며 성화봉성 문양에 트랙이 깔린 천장을 달린 후 족자에 감싸진 성화대에 나선형으로 불이 옮겨가며 올림픽을 시작하는 성화봉성이 되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올림픽이 이제 시작되었다. 개막식날부터 러시아의 공습 속보가 나오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수많은 폭죽과 함께 올림픽이 시작된만큼 재미있고 즐거운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이 되었으면 좋겠다. 중국 베이징 올림픽의 개막식은 성공적으로 멋지게 끝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