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비정상회담의 위기는 외국인의 연예인화에서 시작된다

오늘은 비정상회담 하는 날~! 한 주를 산뜻하게 시작하게 해 주는 매주 기대되는 프로그램이다. 6주 연속 4%대를 내며 대새 예능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고, 이제 비정상회담에 나온 외국인들을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곧잘 볼 수 있게 되었다. 썰전에는 타일러가 나왔었고,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는 에네스 카야와 줄리안이 투입되었다. 미녀들의 수다가 데자뷰되는 순간이다. 미녀들의 수다에 나왔던 외국인 여성들은 미수다 열풍에 따라 각종 방송에 나오기 시작했으며 더불에 미수다는 위기에 빠지게 되었다. 프로그램의 컨셉의 분위기가 서서히 바뀌어가기 때문이다. 





인기를 끌면 끌수록 일반인에 가까웠던 출연자들은 자신의 명성(?)에 걸맞게 행동하고 싶어하고, 더 튀고 싶어하면서 연예인이 되어가려 한다. 비정상회담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이미 알려진 수많은 인기 외국인 연예인들을 뒤로 해 두고 잘 알려지지 않은 외국인들을 내세웠다는 점이다. 줄리엔 강이나 다니엘 헤니같은 한국어도 잘하고 드라마로 친숙하고 비주얼까지 되는 이들이 나왔으면 금새 히트를 쳤을지도 모른다. 적어도 대세였던 샘 해밍턴이나 핸리 정도는 나와줄 줄 알았다. 하지만 처음부터 인지도 없는 외국인을 선택하였고, 오히려 이들이 나왔기에 히트를 치며 롱런해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미녀들의 수다와는 차별화를 하고, 비정상회담이라는 브랜딩도 이미 되었고, 시청률까지 잘 나와주니 성공한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위기가 찾아옴이 느껴진다. 각자 자연스럽게 얻었던 캐릭터를 자신이 더욱 강조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방송을 잘 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역력하다.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고, 올바른 일이지만 어깨에 너무 힘이 들어가 부자연스런 모습이 되기에 우려스러운 것이다. 





비정상회담 멤버 각자에게는 한국에서 연예인이 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겠지만, 비정상회담으로서는 위기로 가는 지름길이라 할 수 있다. 서로 더 자극적이고, 자신의 캐릭터에 맞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애쓰는 모습은 비정상회담이 처음에 인기를 끌었던 순수하고 외국인들의 생각은 어떠한지 다름에 대한 생각을 할 수 있게 해 주었던 것과는 점점 멀어지게 만든다. 


특히 방송을 생각하여 방송에 맞추는 발언이나 행동을 할 때 그런 것이 더 눈에 띈다. 비정상회담을 통해 각 나라마다의 다른 생각들과 문화적 차이에 대해 이해하고 듣고 싶은 것인데 오히려 한국 문화에 대해 찬양하고 적응해가고 있다는 듯한 발언들은 비정상회담만의 매력을 잃게 만드는 것 같다. 특히나 요즘들어 몸으로 하는 무언가를 자꾸 보여주려고 한다. 하지만 몸으로 하는 것은 체력의 차이이지 문화적 차이가 아니기 때문에 별 다름을 느끼지 못한다. 팔씨름은 힘 쎈 사람이 잘하는 것이고, 턱걸이는 팔과 어깨 근력이 좋은 사람이 잘하는 것이다. 그걸로 나라별 대항이라고 하기에는 받아들이기에 무리가 있다. 





위기를 막는 방법


비정상회담에서 장위안이 인기를 얻는 이유도 다른데에 있다기보다는 자신의 있는 그대로를 잘 보여주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또한 장위안이 현재 선생님이기도 하기에 제자들에게 본이 되기 위해 자신의 원칙 그대로 말하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요즘은 당하는 캐릭터이긴 하지만 꿋꿋하게 남들과 다른 자신의 주장을 쉽게 굽히지 않고 말한다. 장위안의 그런 자연스러움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비정상회담스러운 모습에 가장 일치하는 것 같다. 





위기를 막는 방법은 초심을 유지하게 만들어주어야 하는 것 같다. 서로의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게 주제를 잘 선택해 주어야 할 것이고, 너무 획일화되고 방송 분량을 만들려고 방송인처럼 행동하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토론할 수 있는 분위기를 더욱 만들어주어야 할 것 같다. 또한 주기적인 멤버 교체도 서로에게 자극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오히려 가끔 멤버가 자리를 비울 때 대타로 들어오는 외국인들의 이야기를 더 많이 듣고 싶어지기 때문이다. 이집트 이야기도 더 듣고 싶었고, 타일러가 아닌 상남자 대니 애런즈가 들려주는 미국의 모습도 더 듣고 싶었다. 


미녀들의 수다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미녀들의 수다는 미녀들의 연예인이 되어 방송 시스템을 너무 잘 이해하고 연예인이 되어 방송 분량을 뽑아내려고 했을 때 차별점을 잃고 쓰러지기 시작했다. 좀 더 다양한 나라의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려주어 한국어라는 우물에 갇혀 있는 것이 아니라 더 넓고 다양한 사고와 문화를 이해시켜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비정상회담이 롱런하길 기대해본다. 


  •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2014.10.21 14:53 신고

    요즘 저도 비정상회담에 빠졌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타일러가 넘 똘똘하고 귀엽더라구요~ㅎㅎ

  • 비정상회담애청가 2014.10.26 22:01

    완전 공감합니다! 외국에서 유학하고 있는 학생인데, 매주 비정상회담을 보면서 힘을 얻고 있습니다. 비록 아직까지 충분히 재밌고 유익하긴 한데, 요즘은 그 정도가 전보다 덜한것 같네요. 너무 웃기려고 한다는거, 너무 재밌게 만들려고 노력한다는게 조금 아쉬운것 같아요. 아무리 재미와 시청자에 초점을 맞춘 예능이라고 하지만, 원래의 본색과 취지를 잃어버리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윗 내용이랑 연관성을 없지만 개인적으로 한가지가 아쉬웠는데, 장기하씨가 패널로 나왔을때 타일러가 한중일의 어순이 같다고 토론을 깊게 나가려고 했는데 알베르토가 "그건 어렵지 않은데" 라고 바로 끊어버려서 좀 아쉬웠어요, 전 몇몇 멤버 이 이야기 하면서 어순을 다르게 구사하는 것을 자주 봤는데, 이것도 충분히 얘기거리가 있을텐데... 여튼 상황과 재미를 의식하는 말이 아닌 진실성과 깊이가 있는 말을 많이 해줬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