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남자도 화장발? 모르고 바르면 화장독!

이종범 2008. 2. 22. 02:28

남성패션잡지를 2개 구독하고 있다. 요즘 보면 남자들도 화장을 해야 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그리고 실제로 화장을 하는 남자들이 많다. 하긴 나도 외출시 BB크림정도는 발라주니 시대의 흐름에 한 몫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남자가 화장을? 뭐 세삼스럽겠냐만, 이제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같이 보인다. 이렇게 남자들이 가꾸는 것을 그루밍이라 하나보다. 그루밍은 고양이들이 하는거 아닌가? 암튼 내가 화장품을 접하게 된 것은 경품을 하면서 부터이다.

경품? 한 때, 경품에 눈이 멀었던 시절이 있었다. 물론, 지금도 관심이 많다. 다만 게으름이 문제이다. 경품에 가장 많이 나오는 것이 화장품이다. 그래서 처음 경품의 기쁨을 맛보게 된 것도 화장품이었다. 스킨, 로션 안발라도 탱탱하던 피부여서, 좀 발라주면 훨씬 더 좋아지겠지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경품으로 받은 화장품들을 신나게 바르기 시작했고, 경품으로 인해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게 되었다.

그렇게 화장품계에 발을 들여놓았고, 얼마 후 큰 후회를 하게 되었다. 블랙헤드, 스크럽 뭐 이런 것들에 대해 알아갈 무렵, 무분별한 화장품의 사용으로 피부에 트러블이 일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게다가 좀 더 가꿔보겠다는 의지로 피부관리실에 간 것이 화근이었다. 피부 관리가 끝난 시점에는 깨끗한 피부가 되었으나, 점점 상태는 안좋아지기 시작했고, 걷잡을 수 없는 피부에 대한 집념은 알라딘 시술 및 한방 처방까지 받게 되었다. 피부 좀 좋아지겠다고 이것 저것 바르다가 얼굴에 여드름이 생겨 얼굴도 제대로 못들고 다니고 돈은 돈대로 깨지고, 마음의 상처도 입었다.

물론, 지금은 거의 원상복귀 되었기에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것이다. 무식하면 손발이 고생한다고, 화장품에 대해 무조건 바르면 좋다는 무지한 생각이 원인이었기에, 대학 강의로 패션과 뷰티라는 과목을 듣기까지 하는 노력 끝에 원상복귀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나의 노하우는 내버려두는 것이다. 화장품은 어차피 화학물질로 이루어져있다. 여러 화장품을 바르게 되면 복합적인 화학작용에 의해 예상할 수 없는 트러블이 일어나게 된다. 그리고 피부의 면역력도 떨어지게 된다. 트러블에 생긴 곳에 다시 화학 약품을 바르는 것은 불난 집에 기름 붓는 격이다. 그래서 난 내버려 두었다. 그게 심리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이로울 것 같았다.

우리 피부는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옛날에 화장품이 없던 시절에도 큰 트러블없이 잘 살았다. 화장품은 보조수단이지 피부를 유지하기 위한 것은 피부 자체적으로 해결한다. 그런 신념하에 스킨, 로션만 바르고 나머지는 전혀 바르지 않고 용도를 알 수 없는 경품으로 받은 화장품들은 다 폐기처분했다.

때로는 나의 피부를 강하게 키우기 위해(?) 몇 일씩 세수를 안해보기도 했다. 물론, 추천할만하지는 않다. 얼굴에 기름기가 좌르르...--;;

여러 시도 끝에 원상복귀를 할 수 있었고, 지금은 선블락 기능이 있는 BB크림 정도만 바른다. 중세시대에도 남자들이 하이힐을 신고 화장을 했다. 그리고 지금 이 시대에도 남자들의 화장은 흐름인 것 같다. 하지만 이런 시대의 흐름이 용인된 것이 얼마 되지 않기 때문에 단순 무식한 남자들은 자신의 두꺼운 피부를 자신하고 아무 화장품이나 바르게 되는 우를 범할 수 있다.

화장품의 독성은 철갑판 피부도 다 녹인다. 남성 화장품의 종류도 많아지고, 그루밍법에 대한 클라스도 많아지고 있다. 올바른 사용법과 자신의 피부에 맞는 사용법, 상황에 맞는 화장품 선택법등 이론으로 단단히 무장하고 화장발을 내세워야 할 것이다.

이제 남자들의 변신은 무죄라는 말이 나오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