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예능계의 신선한 바람 허당 이승기

1
2일의 최대 수혜자는 아마 이승기가 아닌가 싶다. 누나들이 마음을 사로잡은 이승기는 허당이라는 이미지로 1 2일을 통해 새로 태어났다. 이승기의 매력은 무엇일까? 아마도 순수함과 헛다리 짚는 엉뚱함이 아닌가 싶다.

 

게다가 평소 그의 여린 이미지와도 잘 어우러진 것 같다. 1 2일 전남 구례 2편에서 강호동이 숯을 손에 묻힌 후 마사지를 해 주겠다며 이승기의 우윳빛 얼굴에 검댕 칠을 했음에도 아프게 하려고 마사지를 했다는 둥 계속 헛다리를 짚고 한참 후에야 알게 되는 모습을 보며 허당 이승기는 작위적으로 만들어낸 게 아니라 원래 이승기의 자체의 모습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게 되었다.

 

반면, 모든 멤버들의 경계 1강호동을 제일 먼저 챙기는 모습을 보면 여리고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다. 거기에 해맑은 웃음을 지으면 쐐기를 박아준다. 남자도 이승기의 매력에 빠지는데 여자들은 어떠하겠는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적당히 큰 키에, 투명한 우윳빛 피부, 조그만 얼굴에, 가슴을 울리는 가창력, 순수함과 순진함을 모두 갖춘데다가 스타일리쉬하고, 유머까지 겸비한 이승기. 질투할 기운도 남지 않는다.

 

하지만 완벽한 인간이란 없는 것! 나이가 어린 대신 남자들이 기대하고 있는 그것이 아직 남아있다. 군대!!! 그곳으로 보내는 것만이 남자들이 웃음 지을 수 있는 이유일 것이다. 그나마 공익이나 면제로 빠진다면 남자들 사이에선 그것을 이승기의 평생 약점으로 잡을 수 있겠지만, 현역으로 멋지게 전역한다면 OTZ 이다.

 

아침에는 꼭 밥을 먹어야 하는 바른 생활 이승기의 성격으로 볼 때, 멋진 현역으로 전역할 가능성이 더 높다. 이승기12일을 통해 새로운 인기덤에 오른 수혜자이자, 우리에게 즐거움과 순수함을 전염시켜 준 제공자이기도 하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하얀 눈 같은 마음의 허당 이승기 선생이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