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놀러와, 편집이 능사인가? 변화가 필요할 때

유재석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또 다른 프로그램인 "놀러와" 무한도전의 유재석과 노홍철, 그리고 공익간 김종민의 후임으로 온 1박 2일의 은초딩 은지원이 함께 하는 놀러와는 요즘 초특급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왠지 매끄럽지 않다. 최근 방영분이었던 한고은과 김민종편은 뭔가 듬성 듬성한 느낌이 들었다. 스타 인라인에서 한고은에 관한 것은 통편집이 되었다. 방송분량은 정해져있는데 놓칠 수 없는 부분이 많아서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아예 하나도 내보내지 않은 것은 왠지 허탈했다.

놀러와, 무한재석교의 한 신도로써, 즐겨보는 프로그램이다. 솔직히 게스트보다는 유재석과 김원희, 노홍철, 은지원을 보기 위해 본다. 초특급 멤버인 만큼 기대도 크다. 그래서 인지 더 실망도 큰 것 같다. 라디오스타같이 통편집했으면 편집을 했다고 맨트라도 하나 남겨주면 신선하기라도 했을 것을...


놀러와는 184회나 되는 장수프로그램중 하나이다. 분명 최고의 인기를 구가할 때와는 차이가 있긴 하다. 멤버들은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데 프로는 점점 하향세를 타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쯤에서 변화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새로운 시도를 해도 리스크는 매우 적을 듯 싶다. 나같이 유재석, 노홍철, 은지원이라는 브랜드 가치로 인해 놀러와를 지속적으로 시청하는 사람도 꽤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변화를 시도하는 것이 오히려 시청자를 더 잡을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해피투게더가 좋은 케이스인 것 같다. 장수하는데에는 흐름을 제대로 파악하고 흐름에 맞게 변화하여 빠르게 적응하는 것이 필요한 것 같다. 스타 인라인도 재미있고, 질문배틀도 재미있다. 하지만 이제 너무 적응이 되었다. 또한 새로운 멤버인 은지원도 들어왔으니 다른 포멧으로 바꾸어도 좋을 듯 하다. 기존의 김종민을 대신하여 들어왔지만, 이제 은지원의 캐릭터도 1박2일을 통해 어느 정도 자리매김 되었기에, 각 멤버의 케릭터에 잘 맞는 새로운 포멧을 찾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말도 안되는 상상이지만 유재석, 노홍철, 은지원정도라면 강호동만 섭외하면 무한도전2를 만들어도 될 것 같다. 편집되어 허무하게 만드는 놀러와가 아닌 친구집에 가듯 즐겁게 갈 수 있는 놀러와가 되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