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배우는 예능을 하지 말아야 한다?

이종범 2008. 12. 16. 07:36
즘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각 분야의 연예인들이 나와서 활약을 하고 있다. 아무래도 많은 홍보가 되고 인지도를 쌓는데 도움이 되니 그런 것 같다. 예전에는 개그맨들의 독무대였던 예능 프로그램에 언제부턴가 가수, 운동선수, 배우 등 많은 다른 분야의 연예인들이 들어오기 시작하여 이제는 너무도 자연스런 모습으로 남아있다.

개그맨보다 더 웃긴 가수, 배우, 운동선수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시대로서 이제는 멀티플레이어가 뜨는 날이 온 것이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예능 프로그램은 개그맨들의 밥줄인데 개그맨보다 더 웃긴 연예인들이 있으니 개그맨들의 속도 꽤나 썩을 듯 하다.


입장 바꿔 생각해보면 유재석이나 강호동이 가수를 하거나 연기를 한다면 가요계에서는 별로 기분 내켜 하지 않을 것 같다. 연기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물론 박명수나 탁재훈같이 개그맨들도 영역을 넘나들긴 하지만 말이다. 얼마 전 이경규는 명랑히어로에서 예능에 끼가 많은 공형진에 대해 배우는 예능을 하지 말고 예술을 해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오늘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서로의 밥그릇을 지켜주자는 것에 대한 것이 아니라 배우는 예능을 타고 났다는 것에 대해서이다. 배우가 예능을 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배우가 예능을 하게 되면 개그맨들이 설 자리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그만큼 배우는 예능에 잘 적응하며 오히려 개그맨보다 더 웃기기도 하기 때문이다. 예능을 너무나 잘하는 배우들은 개그맨들에게 경계 1호가 아닐까 싶다.

배우들은 예능을 잘 할 수 밖에 없다. 배우라는 것이 원래 천의 얼굴을 가진 직업이고 연기의 장르 중에 코믹 연기도 들어가 있기 때문에 연기를 한다고 생각하면 쉽게 할 수 있는 것들이다. 또한 요즘 예능 프로그램들이 리얼 버라이어티로 나아가고 있기 때문에 리얼같은 상황을 연기하기 위해서 배우들의 능력은 더욱 빛을 발한다.

물론 연기를 잘하는 배우에 한정된 이야기긴 하지만, 배우들은 예능에 와서 개그를 배우는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코믹 캐릭터를 계속 연습해왔기 때문에 예능 적응력이 상당히 빠르고, 두각을 나타내기도 한다. 패떴에 나오고 있는 김수로나 이천희, 박예진의 경우도 자신의 연기력으로 무장하여 시청자들의 배꼽을 빼 놓는 배우들 중 한 명이다.

이천희가 예능선수촌에 나왔을 때 정말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연기 연습을 할 때 온갖 사물을 흉내를 내었다며 그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촛불과 바위, 가스레인지 불, 산불 등 다양한 사물의 모습을 한치의 망설임 없이 특징을 잡아내어 보여주는 모습은 많은 연습으로 인해 나오는 것이라 생각이 들었다. 비록 그 모습은 코믹했지만,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가 사람이 아닌 사물까지 연기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니 개그맨의 모습이 자연스러운 것도 당연한 듯싶다.

하지만 이경규가 이야기 했듯 배우들이 쉽게 예능으로 다가오지 못하는 이유는 "예술"이라는 것 때문이다. 연기를 하나의 예술로 생각하기 때문에 쉽게 예능으로 오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한 자신의 이미지 때문일 수도 있다. 여러 가지의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는 배우들이 코믹한 모습으로만 각인되는 것은 매우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여러 작품에서 관객들이 주인공에 집중하기 보다는 배우의 이미지에 집중되어 작품에 해를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의 인지도가 먼저인지, 예술이 먼저인지는 사람의 가치관에 따라 다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배우는 예능을 너무 잘한다는 것이다. 자신의 캐릭터를 만드는 것은 다른 사람에겐 힘든 일일지 몰라도, 배우들에게는 항상 하는 일이기 때문에 캐릭터 구축도 매우 쉽게 한다. 요즘 예능에서 가장 중요한 캐릭터 잡는 일이 배우들에게는 가장 간단한 일이기도 한 것이다. 상황에 따라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 여러 감정의 표현을 해야 하는 배우들은 리얼 버라이어티에 제격이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더 많은 연기파 배우들이 예능으로 진출했으면 좋겠지만, 개그맨들의 설 자리와 예술 그리고 이미지 때문에 자주 보기는 힘들 것 같다. 아마 강호동과 유재석의 양대 산맥을 잡을 수 있는 사람도 배우들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