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패떴의 고공행진,겨울도 끄떡없다.

이종범 2008. 12. 22. 23:29
떴의 시청률이 매주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예능 전쟁인 일요일에 황금시간대를 독점하고 있는 패떴의 이런 고공행진은 충분히 예상했던 결과였다. 장혁이 게스트로 나온 이번 패떴은 게스트의 파워가 약했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시청률을 보였다. 이 정도면 이제 안정권으로 들어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패떴에서 가장 취약한 부분이라 예상했던 것은 바로 겨울이었다. 겨울에 특히 강한 1박 2일은 이번 주에 눈밭 야외 취침을 함으로 혹한기 훈련의 성과를 발휘하기도 했다. 또한 높은 시청률을 지켜가고 있어서 우결과의 대결에서는 한판승을 거두고 있다. 1박 2일은 작년 겨울에 급성장하기 시작하였기에 겨울에 강한 프로그램으로 인식되어 왔다. 더구나 최근 안좋은 모습을 보여주다가 겨울로 들어서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을 보면 역시 겨울에 강하다는 말이 맞는 것 같기도 하다.

반면 패떴은 겨울에 약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그도 그럴 것이 게임 위주로 되어 있고, 여성 멤버들까지 있는 상황에서 게스트 위주로 돌아가는 패떴이 과연 겨울의 추위에 맞서 게임을 할 수 있을까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시골에 가서 게임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실내가 아닌 실외에서 해야 하는 게임들이 대다수이다. 가장 먼저 걱정되는 것은 효리와 예진아씨가 추위를 버틸 수 있겠냐는 것이었고, 두번째는 패밀리에서 훈련되어지지 않은 게스트들이 과연 버틸 수 있을 것인가 였다.


하지만 이번 편을 통해 패떴이 겨울에도 끄떡없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비록 아직 겨울 초입부에 있기는 하지만, 시청률이 급격하게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기에 지금의 고공행진이면 충분히 겨울을 잘 넘길 수 있을 것이다. 패떴은 아직 1년이 지나지 않은 신생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이번이 처음 겪는 겨울이고, 만들어나가고 있는 프로그램이기에 쉽게 예측할 수는 없을 것이다.

결국 패떴은 길을 찾았다. 게임은 역시 패떴 특유의 주변 환경을 이용하는 게임으로 진행되었다. 눈이 온 언덕에서 눈썰매를 타는 것을 수건 잡아오기, 릴레이, 돌아오기 등등 여러 게임을 만들어내었다. 멤버들만 추위를 견뎌준다면 할 수 있는 게임은 매우 많다. 눈싸움부터 눈사람 만들기, 대나무 스키타기, 이글루스 만들기등 생각해보면 수많은 아이템들이 겨울에도 널려있다.

효리와 예진 아씨는 연약한 것 같지만 패떴을 보면 웬만한 남자보다 체력과 담력이 좋은 것 같다. 게스트들 또한 추위를 잘 견딜 것 같은 연예인으로 섭외하면 될 것이다. 장혁과 같은 듬직한 남자들로 게스트들을 섭외한다면 충분히 겨울에 많은 아이템들을 소화해낼 수 있을 것이다.

눈이 오면 눈이 오는데로, 얼음이 얼면 어는데로 환경과 상황에 맞는 게임을 만들어내기만 하면 얼마든지 패떴만의 재미를 증가시킬 수 있다. 오히려 겨울이 패떴에게 더 잘 맞을 수도 있다. 여름에는 일할거리가 많지만, 겨울에는 별로 없기에 남은 시간에 게임으로 채워넣으면 될 것이다. 겨울이 지나보면 패떴과 겨울의 궁합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얼마나 슬기롭고 재치있게 겨울을 넘기느냐에 따라 패떴의 인기가 거품인지 아닌지를 판가름할 수 있을 것이다. 겨울에도 패떴의 고공행진이 계속되길 기대해본다.

Tip. 이번 주 패떴을 보며 궁금했던 점 5가지

1. 첫 장면에서 할아버지와 할머니 너무 빨리 보내던데, 마치 쫓아내는 것 처럼 느껴졌어요. 설마 그런 것은 아니겠지요? 그저 마음이 급해서 편집하다보니 그렇게 보여진 것이겠지요?

2. 칠면조 요리를 핸드폰으로 구글에 접속하여 검색하는 것, 그거 광고인가요? 너무 티나서... ;;; 근데 핸드폰 광고인지, 구글 광고인지, 칠면조 광고인지...

3. 이효리와 김종국이 고구마를 얻으러 갔을 때 고구마까지는 이해가 되지만, 남의 집에 불쑥 찾아가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김치까지 내놓아라 하는 모습은 별로 좋지 않더군요. 건성으로 부르는 노래 몇 마디도 별로였고... 이미 다 사전에 이야기가 되었고, 충분한 보상을 해 주었겠죠? 재미를 위해 그렇게 편집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4. 김종국이 어린 아이에게 귀마개를 선물해주었는데 (아이가 달라고 했지만) 돌아올 때는 귀마개 하고 있던데 설마 줬다가 뺐을 것은 아니겠지요? 저번 주부터 어디선가 귀마개가 휘황찬란한 것이 협찬받는 것 같은데 여분이 있어서 쓰고 온 것이겠지요? 자막으로 넣어주시지 충분히 오해를 살만한 장면...

5. 유재석이 유치원생에게 나중에 보낸 선물을 그곳까지 가서 찍어온 것은 생색내려고 하는 것은 아니었지요? 약속을 지켰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직접 그 먼 곳까지 카메라 들고 직접 가신 것이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