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막장 드라마, 막장 시상식

MBC 연기 대상 이야기다. 에덴의 동쪽이 싹쓸이도 모자라 대상까지 공동 수상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상으로 갈 때까지 가고 있다. MBC 파업에 대한 지지는 별도이긴 하지만, 이번 연기 대상은 MBC에 정내미 뚝 떨어지게 만드는 시상식이 아니었나 싶다.

보통 시상식이라 하면 인기도 보다는 작품성에 기반한 것이 많다. 배우라면 인기도보다는 연기력을 보고, 작품이라면 시청률보다는 구성이나 시사점, 예술적 미등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시상식에는 권위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해외의 유명 시상식에서 상을 탄 작품을 보면 지루하고 재미없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 일 것이다.

그런데 이번 MBC 연기 대상은 에덴의 동쪽 밀어주기로 일관했다. 시청률이 높다는 이유만으로 몰아주었다고 밖에 생각할 수 밖에 없다. 백보 양보하여 에덴의 동쪽이 작품성이 있다고 하여도 송승헌이 대상을 김명민과 공동수상 했다는 것은 이해가 안된다.

송승헌 안티는 아니지만, 김명민과 송승헌을 비교한다는 것이 어디 가당키나 한가? 송승헌은 한류스타라는 것 외에는 에덴의 동쪽에서 별 다른 것을 보여준 것이 없다. 천재적인 연기를 바라지도 않았지만, 대상을 공동수상 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

막장 드라마가 인기이다. 마치 유행이라도 하는 듯 막장 드라마들이 잘 나가고 있다. 막장 드라마가 왜 막장이란 소리를 들을까? 어이없는 상황들로 인한 발연기와 흥행요소들만 죄다 모아놓은 듯한 자극적인 소재들로 인해 막장 소리를 듣는 것이다. 즉, 갈 때까지 갔다는 말이다.

막장 드라마의 대표격으로 에덴의 동쪽이 거론되고 있는데, 그 에덴의 동쪽에 몰표를 준 MBC 시상식을 보니 그것도 막장 시상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쓰는데 니들이 뭔 상관이냐는 작가와 내가 연기하는데 니들이 뭔 상관이냐는 배우들, 시청률만 잘나오면 된다는 제작진들처럼 내가 주는데 니들이 뭔 상관이냐는 MBC의 무대포식 시상식은 참으로 갈 때까지 간 막장인 것 같다.

참으로 안타까운 것은 김명민이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김명민은 누구도 공감할 수 없는 송승헌 및 에덴의 동쪽 몰표로 인해 막장 시상식의 주인공이 되어 버리고 말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명민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은 마땅히 받아야 할 사람으로 인식되었을 것이다. 또한 그러길 바란다.

상의 공정성과 권위를 저버리고, 시청률과 홍보에 치우친 MBC는 많은 부정적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에덴의 동쪽을 수출할 때 상 많이 받은 드라마라 홍보하려고 상을 몰아준 것인지 모르겠지만, MBC파업의 이념과는 완전 상반되는 행동을 거침없이 보여준 MBC의 이해 안되는 행동이 씁쓸하기만 하다.

2008년의 막장에 막장 드라마와 막장 시상식이 유행인 걸보면 2008년을 대표하는 키워드로 '막장'을 선정해도 좋을 듯 하다. 이제 내일이면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된다. 이제는 이런 막장 드라마, 막장 시상식보다는 참신한 드라마, 시상식으로 초심을 되찾아 상의 권위를 높여가길 바란다.
  • BlogIcon Iam정원 2008.12.31 10:04 신고

    안녕하세요 종범님. 분노의 밤을 한잠도 못이루고 뒤척이다 잠이 들었습니다. 이건뭐. 배신을 때려도 유분수지... 머리에 스팀이 올라올수 있다는 걸 어제 알았습니다. 종범님 말씀대로 명민좌와 동등한 위치에 송승헌을 올린다는 건 말이 안됩니다. 비교되는 상대를 갖다 붙여야죠. 고 최진실이었으면 말을 안해요. 송승헌과 명민좌의 공동수상 말도 안되요. 기가차고 기가막히고 어이가 없고 연기를 위한 노력 열정 연기력에서 부터 엄청난 1000000 배 차이를 보이는데. 참 어제 수상소감 길게 하더군요. 너 死 싶냐? 그랬죠! 빨리 비켜 우리 명민좌 기다리잖아! 그랬죠. 정말 영 찜찜하기만 합니다. 한류와 에덴의 동쪽을 꼭 챙겼어야 하는 건가요? MBC는...

  • BlogIcon 달콤테리 2009.01.01 20:44

    에덴의동쪽 쫑파티를 연기대상과 병행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안타까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논공행상이 공정방송이냐? 2009.01.02 03:03

    엠비씨 파업이 언론의 자유를 통해 공정한 방송을 하겠다고 해서, 정말 지지하고 그랬는데, 이건 머, 슬픈표정이나 우는 표정이나 걱정하는 표정이 똑같은 배우한테 연기대상을 주는 엠비씨라니..
    .. 공정한 방송이라는 것을 연기대상에 적용해보면, 배우들의 연기력과 표현력, 캐릭터에 대한 이해와 창의적인 해석력에 대해 제대로 평가해서 배우들에게 상을 수여해야 하는게 아닌지. .. 김명민씨야 모두가 의심치 않는 대상수상자로 손색이 없지만, 거기에 똥떵어리처럼 달라붙은게 조재현도 아니고 송승헌이라니, 기막혀서 말이 안나옵니다. ... 공정방송외치면서 그동네 드라마국에서는 전혀 공정방송안하고 안하무인하는 태도..인기좀있고 인맥에 파워좀 있다고 상을 남발하는 태도...그들이 ...부끄러운 줄이나 아는지 모르겠어요. ...이건 송승헌 팬이냐 김명민팬이냐의 문제가 아니고, 공정방송을 내건 공영방송이 그 이름을 더럽히고 있다는것이 문제죠. 사회적으로도 심각한 가치전도현상을 공중파 공영방송이 저지른다는 것이 용서가 안됩니다.

  • BlogIcon 넛메그 2009.01.02 23:29 신고

    왜 이렇게 스스로 자사의 시상식 권위를 떨어뜨리는지...
    김명민 정말 좋아하는 배우인데,
    한번도 아니고 이건 뭐...너무 안타깝네요.
    비록 상은 받았지만, 받은 것이 전혀 받은 것 같지 않다는.......

  • BlogIcon 아놔 2009.01.05 00:54

    안타까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