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말 드라마의 야심작 천추태후가 기대된다. 1,2회에서 채시라가 괴성을 지르며 나와 많은 사람들의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곧 3회부터 아역으로 바뀌며 천추태후가 보여주었던 처음의 무게감은 많이 가벼워졌다. 강조(최재성)의 창술 외에는 별 뚜렷한 액션이나 긴장감이 없었다.

스토리 전개를 위해 초반에 상황을 설명해야 하기에 긴장감은 약간 약해질 수 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돋보이는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경종 최철호였다. 신들린 듯한 그의 연기는 경종의 종잡을 수 없는 괴팍한 성격과 그 안에 있는 여린 감성까지 잘 잡아내었다.

막장 드라마와 발연기가 판치는 요즘 드라마에 최철호의 경종 연기는 단물과 같이 달았다. 그의 광기 어린 철없는 행동들을 보면서 무슨 왕이 저럴까 싶었지만, 아버지에게 억울하게 죽은 어머니의 모습을 본 경종은 큰 상처를 받았을 것이고, 그 후로 그 상처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가시처럼 괴팍한 성격으로 자신을 둘러싼 것임을 그의 연기를 보고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천추태후가 회임을 하자 모든 가시들을 걷어내고 본래 자신의 여린 마음을 보여 준 경종의 모습 또한 매우 신선하였고, 공감이 되었다. 이제 경종은 이번 주면 병으로 죽음을 맞이함으로 최철호의 연기도 이번 주까지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역들도 함께 이번 주까지 나오기 때문에 다음 주부터는 채시라가 그 바통을 넘겨받아 나올 것으로 생각된다.

채시라의 연기를 보고 처음에는 무척 어색했다. 채시라의 연기보다는 여자 무사의 이미지를 사극에서 좀처럼 접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니었나 싶다. 갑옷을 입고 칼과 활로 기합을 넣으며 싸우는 채시라의 모습은 그녀가 왜 채시라인지 증명해주는 듯 했다. 어릴 적부터 남자 옷을 입고 화살 쏘기 대회에 나가고, 발해인들 돕기 위해 자신의 신분을 망각한 체 의리와 의협심을 앞세워 경종에게 죽임을 당할 뻔할 정도로 어떻게 보면 철이 없고, 어떻게 보면 용감하고 의지가 강한 천추태후의 모습을 잘 살려내고 있는 것 같다.

채시라의 표정과 행동 하나 하나가 그런 천추태후의 모습을 잘 담아내면서도 자신만의 캐릭터로 소화해내는 것을 보니 채시라의 연기력 또한 주인공으로서 손색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통 연기를 잘하다고 하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 연기자가 실제 그 인물과 같다고 느껴야 할 것이다. 그래서 연기를 잘하는 악역의 경우 실제로 사람들에게 머리 끄댕이를 잡으시거나 욕을 듣기도 한다고 한다. 어떤 연기자들은 연기를 하다가 그 캐릭터에 자신을 너무 몰입시켜서 자신과 그 캐릭터를 혼돈하는 빙의의 상황까지 몰고가 그 휴유증을 심하게 겪기도 한다.

최철호와 채시라의 연기가 천추태후에 있어서 큰 존재감을 갖게 만들어주는 것은 바로 캐릭터를 자신의 것으로 잘 소화해 냈기 때문인 것 같다. 최철호는 실제로 경종인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그 아픔이나 분노, 사랑 등의 감정이 대사로만이 아닌 감정과 얼굴 근육 하나 하나에서 느낄 수 있었다. 채시라 또한 여전사라는 생소한 이미지로 다가왔음에도 금새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채시라가 천추태후인 것처럼 느껴지도록 말이다.

천추태후의 앞으로 활약이 기대된다. 아직 아역이 나오는 부분인데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데, 다음 주부터 채시라 및 성인들이 나오기 시작하면 전쟁신도 더욱 많아질 것이고, 권력의 구도도 더욱 긴장감이 넘치게 될 것 같다. 효과음에도 많이 신경을 쓴 천추태후가 펼칠 흥미진진한 전쟁신과 채시라를 필두로 김석훈, 최재성, 이덕화등의 성인 연기자들의 연기도 기대된다. 더욱이 오랜만에 신애의 모습도 볼 수 있어서 더 재미있을 것 같다. 천추태후가 주말드라마의 전성기를 다시 열어주길 기대해본다.


반응형
  1. BlogIcon 바람몰이 2009.01.20 13:49 신고

    정말 최철호의 연기는 일품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특히, 지난 주 누워서 자는 황보수와 아이를 보던 그의 눈빛..!! 잘 읽고 갑니다~

  2. 천추태후 2009.01.20 22:30

    정말 최철호 연기 짱!!!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