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출발한 MBC 월화드라마 < 에덴의 동쪽 > 이 어느덧 후반부에 접어들었다.

당초 50부작으로 기획됐던 < 에덴의 동쪽 > 은 4회를 연장해 54회를 끝으로 막을 내릴 예정이다.

신태환 회장만 모르고 있는 출생의 비밀은 후반부에 본격적으로 다루게 된다. 비밀을 알게 될 신태환 회장의 반응과 각 캐릭터의 이해관계는 벌써부터 시청자들로 하여금 기대를 품게 한다.

< 에덴의 동쪽 > 은 신태환 회장과 동욱의 관계, 동철과 명훈의 관계, 신태환 처벌여부 등 결말을 향할수록 더욱 흥미롭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자극적이고 황당한 스토리 ´막장 드라마 탄생?´

< 에덴의 동쪽 > 은 그 출발부터 범상치 않았다.
MBC 는 제작보고회를 비롯해 여러 이벤트 및 홍보 활동에 공을 들였고, ´스페셜 방송´ 또한 2회분을 연속 방송하는 파격을 보였다. 엄청난 제작비와 톱스타가 대거 투입된 < 에덴의 동쪽 > 은 방송 전부터 연일 언론을 통해 이슈를 만들어냈다.

출발은 성공적이었다. 첫 방송부터 높은 시청률로 호평을 받았고, 아역들의 빛나는 연기력으로 많은 기대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성인 연기자들이 본격적으로 투입되면서 시청자들은 고개를 갸웃거리기 시작했다. 배우들의 어색한 연기 때문에 ´발연기´라는 신조어가 생겨났으며 내용은 점점 자극적이고, 황당한 이야기들로 채워지기 시작했다.

오토바이를 타고 조직 폭력배 수십 명을 간단히 물리치고, 야쿠자와 삼합회 같은 국제적 폭력조직의 형님이 되는 등 자극적이고 황당한 스토리가 이어지자 시청자들은 ´막장드라마´라며 비아냥거렸다.

스토리가 기획 의도와 달리 변질되자 연기자들의 불만도 폭발하면서 이다해 하차로 이어지기도 했다. 이 때문에 드라마는 많은 구설수로 곤욕을 치러야만 했다.

< 꽃보다 남자 > 급부상…막판 스퍼트 가능할까?

후반부로 들어선 < 에덴의 동쪽 > 은 출생의 비밀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막판 스퍼트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 에덴의 동쪽 > 이 끝까지 힘을 발휘할지는 미지수다.

가장 치명적인 것은 KBS 월화드라마 < 꽃보다 남자 > 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는 점이다. 그 동안 < 그들이 사는 세상 > , < 타짜 > , < 연애결혼 > , < 떼루아 > 등 경쟁 드라마들은 < 에덴의 동쪽 > 의 그늘에 가려 큰 빛을 보지 못했다.

특히 < 그들이 사는 세상 > 은 훌륭한 연기와 연출, 스토리를 가진 수작임에도 불구, 빛을 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F4를 앞세운 < 꽃보다 남자 > 는 드라마의 작품성과는 관계없이 < 에덴의 동쪽 > 의 아성을 조금씩 무너뜨리고 있다.

실제로, < 에덴의 동쪽 > 은 꾸준히 30%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최근 < 꽃보다 남자 > 의 돌풍에 부딪쳐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 에덴의 동쪽 > 이 시청자의 충성도가 비교적 높은 드라마라는 점에서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출생의 비밀이 모두 밝혀지면서 흥미를 더한다면 기존의 시청자들은 충분히 붙잡을 수 있다는 것.

어쨌든 < 에덴의 동쪽 > 이 안팎에서 불어 닥친 위기를 극복하고 유종의 미를 거두려면 좀 더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와 성숙된 연기가 우선돼야 할 것이다.
반응형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1 00:16

    출연배우들이 빵빵하다고 하지만 사실상 송승헌 원톱드라마로 밀어붙이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죠.
    제가 보기엔 앞으로도 계~속 힘들 듯 싶네요

  2. 전도폭발 2009.01.21 19:17

    50부작으로 계획된 처음 의도가 출생의 비밀이 밝혀짐으로 인해 일어나는 두 집안의 흔들리는 모습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것이었다만 40부가 지난 지금 현 상황에서는 거의 한달에 걸쳐 출생의 비밀이 정말

    나무늘보가 나무 올라타듯 느리기 진행됨으로 인해 시청자들의 바램을 살짝 비켜나가지 않았나 조심스레

    생각을 내 비칩니다. 교통사고 후 레베카의 충격적인 발언으로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신명훈의 흔들리는

    모습이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연이어 그 사실을 알게 되는 이동철, 태호엄마, 작은엄니, 명훈엄마, 그리고

    양춘희까지... 이젠 동욱이까지 알게 되는데 더 이상 끌게 뭐 있을까 하는 생각이지만 그래도 결말을 코

    앞에 둔 지금의 상황에서 과연 두 집안의 운명은 누구의 손을 들 것인가? 2월달이면 알게 되겠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