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색다른 느낌의 몰래카메라, ‘체인지’

이종범 2008. 3. 9. 00:42

얼마 전 이효리의 눈물이 인기검색어에 오른 적이 있다. 이유인즉은 최근 새롭게 시작한 체인지에서 이효리가 특수분장으로 뚱뚱녀가 되어 시민들 가운데로 나가 이효리에 대한 평가를 들었는데, 냉혹한 시민들의 평가에 마음이 상하여 울게 된 것이다.

일요일이 좋다의 한 프로그램인 체인지는 김동수 PD로 변신한 강인과 아랍사람 압둘라로 변신한 노홍철, 그리고 이번에 선보여질 여장 손호영등 MC들을 중심으로 다른 사람으로 변하여 여러 사람들을 속이기도 하고,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으로 자신을 돌아볼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보는 내내 매우 흥미로웠다. 특수분장을 하고 다른 사람이 되어본다는 것 만으로 여러 가지를 체험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을 제 3자의 입장에서 볼 수도 있고, 외모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의 변화도 알 수 있다. 또한 지인들을 속여서 장난을 칠 수도 있는 재미까지 있다.


 이 프로가 있게 해 준 가장 큰 요소는 특수분장일 것이다. 가족도 몰라본 이효리, 합숙 생활하는 동료도 못 알아본 슈퍼주니어의 강인, 아랍 사람으로 만들어버린 노홍철등 실물과 같은 특수분장은 이제 영화의 전유물이 아닌 예능에서도 사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경규가 이끌어오던 몰래카메라가 15년 전쯤 최고의 인기를 누리다가, 다시 부활하여 얼마 전까지 이슈를 끌어내었지만, 이제 몰래카메라는 왠지 식상하고, 또 많은 조작설에 의해 의미가 퇴색되었다. 하지만 몰래카메라의 본래 가지고 있는 특성은 유혹적이다. 스타들의 실제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고, 남을 속이는 모습을 통해 쾌감을 느끼기도 하니 말이다.

 체인지는 그런 관점을 특수분장으로 바꾸어 색다른 느낌의 몰래카메라를 제공해준다. 기존의 몰래카메라처럼 조작설이 있을 이유가 많지 않고, 기존 몰래카메라가 스타만을 속이기 위해 주변 모든 상황을 컨트롤해야 하는 것이라면, 체인지는 스타 외의 모든 사람을 속이기 위해선 체인지 되는 스타 자신만 알고 있으면 되고, 스타 또한 속임을 통해 다른 사람으로 살아볼 수 있는 기회를 얻는 매력이 있기 때문이다.

 노홍철편을 통해 외국인에 대한 우리나라 사람들의 태도와 시선, 특히 백인이 아닌 외국인에 대한 불편한 시선도 볼 수 있었고, 친철한 행동들도 볼 수 있었다. 스타들은 자신들이 얼마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지에 대해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도 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마음만 예쁘면 된다고 이야기하지만, 왜 그렇게들 가꾸고 살을 빼려 하는지 체인지 된 이효리를 막 대하는 모습을 보며 외모가 중요하긴 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여러 가지 생각을 많이 해 볼 수 있게 해주는 체인지. 흥미 위주만이 아닌 사회적 현상이나 감동적인 부분도 다룰 수 있는 가능성이 충만한 프로그램인 것 같아 기대가 된다. 다른 사람이 입장이 되어 생각해볼 수 있는 역지사지의 생각을 심어줄 수 있는 체인지. 그런 체인지로 인해 스타의 외모만 바꾸는 게 아니라 우리나라를 바꾸어주는 멋진 프로그램으로 발전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