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편견타파] TV는 바보상자인가?

'TV는 바보 상자다.' 어렸을 적에 부모님께 많이 듣던 소리이다. TV를 보고 있으면 네모난 상자를 보고 웃고, 울고, 화내기 때문에 그런 말이 생긴 것 같다. 또한 방송 컨텐츠가 내용이 없고 그저 자극적인 것만이 있기 때문에 그런 말이 나왔을 수도 있다. 무엇보다 한 방향으로만 정보가 흐르기 때문에 그저 보고 듣기만 하는 시청자에게 TV는 사고할 수 없게 만들어 바보로 만들기 때문에 TV는 바보 상자라는 말이 나온 것이 아닌가 싶다.

황대장님께 편견타파 릴레이 제안을 받고 이에 대한 글을 써 보려 한다. 릴레이지만, 다른 분들에게 넘겨주기 부담스러워서 릴레이는 하지 않고 개인적인 편견타파 의견만 적을 것이다.

TV는 과연 바보 상자일까? TV안에는 수많은 정보들이 있고, 간접 경험이 있다. 더욱 생생하게 정보를 얻을 수 있는 TV는 왜 바보 상자라는 오명을 써야 할까? 문제는 사고이다. 사고를 하지 않고 무조건적인 정보의 수용은 결국 무뇌아로 만들어버리기 때문이다. 빌게이츠는 MS의 핵심 프로그래머 컴퓨터 위에 포스트잇으로 "THINK"라는 단어를 써서 붙여놓았다고 한다.

TV War
TV War by Midnight-digital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컴퓨터를 할 때도 기계적이고 감각적인 정보 수용은 결국 무뇌아를 만들어버리기에 충분하다. TV는 정보를 가공하여 내보낸다는 점에서 책과 비견할만하다. 보통 책은 좋고, TV는 나빠다고 인식하고 있다. 하지만 책도, TV도 정보의 재가공이란 점에서 볼 때는 동일하다. TV의 컨텐츠는 오히려 수많은 스테프들의 엑기스가 담겨 있기에 책보다 더 많은 사람의 노력이 들어갔다고 할 수 있다. 다만 책의 경우는 읽으면서 피드백이 가능하다. 머릿속으로 상상해보고 사고하고, 응용하는 노력들이 들어가게 되는데, TV는 그저 보고 듣고 그것으로 끝나버리기 때문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개인적으로 난 TV를 10여년이 넘게 보지 않았었다. TV를 좋아하던 나는 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TV를 끊고(?) 책만 읽기 시작했다. 하지만 블로그라는 것을 알게 된 후부터 TV를 다시 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예전의 TV 시청과 지금의 TV 시청의 습관은 바뀌었다.

가끔 블로그의 댓글들을 보면 그냥 TV를 보면 되지 머리 아프게 왜 분석을 하면서 보냐는 핀잔을 듣게 되기도 한다. 그렇다고 TV를 볼 때 분석하고 메모해가며 보지는 않는다. 남들과 똑같이 나도 그냥 TV를 보고 즐긴다. 아무 생각 없이 말이다. 그리고 나서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생각을 하게 된다. 시청한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되도록 리뷰글을 쓰려 하는데 그 이유는 하나의 컨텐츠도 그냥 흘려보내고 싶지 않아서이다.

피드백이 있기에 사고가 가능하고, 사고가 있기에 TV를 바보 상자가 아닌 보물 상자로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찮다고 생각하는 예능에서도 수많은 가치를 찾아낼 수 있다. 그리고 그 가치를 공유함으로 TV를 더 이상 바보 상자가 아닌 보물 상자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Iqra: Read
Iqra: Read by Swamibu 저작자 표시비영리

물론 하루 종일 TV만 보는 형태의 시청은 올바르지 않다. 특히 아이들에게 TV는 독이나 다름없다. 나 또한 예비 아빠로서 아이에게 TV를 보여주지 않을 작정이다. 아이들은 사고를 하는데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 이가 나지 않아 씹을 수 없는 아이에게 단단한 음식을 던져주는 것과 동일하기 때문이다. 특히 할아버지, 할머니에게 자라는 아이들에게서 볼 수 있는 현상은 TV로 인한 부작용이었다. 할아버지, 할머니는 보통 애들이 보채면 귀찮아서 TV를 틀어주고 마는데, 움직이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은 TV를 보고 울음을 그치게 된다. 하지만 정보의 일방통행적 이동은 아이들을 자폐아나 지능 저하로 이끌 가능성이 매우 높다.

성인의 경우는 정해진 컨텐츠를 두고 하루에 1,2개 정도의 TV만 보는 것이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이도 꽤 많은 시간을 소비하게 만든다. 아까운 시간을 잘 활용하려면 블로그에 약간의 시간을 투자하여 정보를 정리하고 다시 가공하여 나만의 가치로 만드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TV는 가치 중립적이다. 오히려 가치가 있는 쪽으로 약간 더 기울어져 있다. 하지만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는 지,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TV는 바보 상자가 되기도 하고, 보물 상자가 되기도 한다.  편견타파! 팍팍!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

  •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2009.06.30 11:29

    너무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저도 받고 이거 어떻게하지 하고 그냥 후두둑 해버렸어요
    정말 재미난 글일데요
    추천 꽝꽝꽝 찍어 드리고 갑니다.
    가입하고 추천하라는 말의 의미를 얼마전에 알았어
    3명 후발 주자에게 넘겨 주셔야 해요 ^^

    • BlogIcon 이종범 2009.07.01 09:40 신고

      반가워요, 황대장민 ^^
      추천 감사합니다~!! ㅎㅎ 후발주자 넘겨줄까했는데 부담이 되기도 하고, 자유롭게 릴레이를 하고 싶어서 여기서 종료하려 합니다. 릴레이하다고 혼자 발에 걸려 넘어지는 사람처럼 말이죠 ^^ㅎㅎ
      좋은 릴레이 넘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상쾌한 하루 시작하세요~!

  • BlogIcon 똥고아빠 2009.07.01 19:14

    매체의 특성상 주입식이 강한 TV는 관리자(?)의 편리성과 수용자(?)의 위험성이 다른것 보다 크긴 하겠지만, 기타 모든 문화체험에서도 '사고'와 '사전지식'의 필요성 그리고 "수용자세"는 중요한 점이라고 생각되는데요.
    그런데 문화를 체험한다는 것의 기회가 균등하지 않고(지역적, 금전적으로) '체험' 그 자체만으로도 그것이 권력(?, 평론가들이 쏟아내는 획일성과 그것을 구매하고 그안에 속했다는 안도감, 도시아이들과 시골아이들이 싸우면 "그것도 못봤냐, 모르냐, 안가봤냐"는 말에 기죽기 일쑤임다)으로 활용되고 있다면, 차라리 TV는 공평하고 훌륭한 매체가 아닐까요.
    그래서 그것을 생산하는 구조의 공공성 확립과 미래적 가치가 중요하리라 보는데. "미디어법"?????????

    • BlogIcon 이종범 2009.07.01 09:43 신고

      ㅎㅎㅎㅎ 똥꼬아빠님!!! 반갑습니다! 이렇게 누추한 곳에까지 와주시고 영광입니다. ^^*
      요즘 정신없이 바빠서 포스트를 영 못올리고 있네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앞으로 바뀔 법 때문에 좀 골머리가 썪긴 했찌만, 이제 대충 정리했으니 맘 편하게 블로깅을 할까 합니다.
      그럼 금요일에 뵙겠습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예스비™ 2009.07.02 00:21

    저도 tv를 보지 않는거든요. 제가 필요한 뉴스나 칼럼만 잠깐식 보는 편이라...
    그것도 요즘은 인터넷으로 거의 해소 하는 편이에요.
    tv를 볼때는 사고하기란 쉽지 앟은 것이 사실이죠.
    바로 도식화 되기때문에 그렇다고 할까요?
    말씀터럼 책은 활자를 읽고 그것을 머릿속에서 한번 더 도식화 해야 되기 때문에,
    개인의 성향이나 지식, 경험등 복합적으로 유추되어 그려지거든요.
    tv는 그렇게 할 수없다는 단점이 바보상자란 소리를 듣게 하는 부분인 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