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최신이슈

[속보] 야탑교에서 바라본 탄천 수위

이종범 2009. 7. 14. 21:18
속보라고 하기에는 약간 늦은 감이 있긴 하지만, 오후 4시경에 찍은 탄천의 수위를 올립니다. 비 바람이 너무 세게 불어서 대형 우산을 들고 나갔는데도 불구하고 살이 구부러져 버렸네요. 탄천의 수위는 사람들이 운동하는 도로와 자전거 도로까지 모두 흙탕물로 덮어버렸고, 세찬 물살이 온갖 시설물들을 파괴하며 흘러가고 있습니다.

 엊그제 물폭탄이 떨어졌을 때 오전에 수위가 높아졌다가 오후가 되니 수위가 급격히 낮아졌었는데,
 2009/07/12 - [채널4 : 최신 이슈] - 물폭탄 탄천, 판교 쪽은 수위가 낮아졌습니다.
오늘은 하루 종일 높은 수위를 유지한 체 그 높이가 점점 높아지고 물살의 속도가 매우 빨리지고 있습니다.

물 안을 자세히 보니 통나무와 잔가지들, 각종 쓰레기들이 함께 떠밀려 내려오고 있습니다. 이 물살이 덮치면 피해가 매우 클 것 같습니다. 비만 조금와도 수위가 너무 높아져서 주위의 시설과 거주자들을 두려움에 떨게 하는 탄천의 근본적인 문제부터 고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탑교에서 바라본 탄천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로등은 물론 가로수도 모두 잠겼습니다. 통나무가 떠내려가는 것이 보이네요. 매우 위험한 상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엊그제 철판이 휘었던 게시판인데 복구가 되기도 전에 다시 물살이 덮쳐서 간신히 유지를 하고 있는 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수초들이 엉키고 각종 쓰레기들이 쌓여서 물살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 바람이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부는데 물살도 그만큼 빠르고 강력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계단 아래로 내려가지 못하게 막는 테이프는 사람에 의해서인지 바람에 의해서인지 너덜 너덜 떨어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탑교의 반대쪽을 살펴보았습니다. 저멀리 보이는 곳이 서현역이 있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갖 쓰레기들과 수초들이 엉켜서 물살을 더욱 거세게 만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탑교에서 야탑교까지 걸어가며 탄천의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 아래로 내려가 보았습니다. 계단까지 차오른 물로 인해 무서웠지만, 금새 찍고 올라왔습니다. 발을 헛디디기라도 하면 물의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쓸려내려갈 것 같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렇게 계단 밑에 내려가서 구경하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많이 위험해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로등에 붙어있는 "사고가 많은 곳"이라는 팻말이 무색하게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야탑교 쪽으로 갈수록 물이 일렁이며 마치 파도가 치는 듯 빠르게 흘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야탑교에서 하탑교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야탑교 반대푠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왼쪽에는 탄천운동장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런 날씨에도 비행기가 뜨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널부러져 있는 우산입니다. 비바람이 얼마나 센지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리 수위가 낮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이 피해를 입고 계신데, 수재민이 덜 생겼으면 좋겠네요. 지금도 비가 계속 거칠게 오고 있는데 탄천의 수위가 더 높아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되네요. 마지막으로 동영상으로 좀 더 현장감 있는 모습을 찍어보았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