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태양을 삼켜라, 수목드라마를 삼키다.

이종범 2009. 7. 17. 06:09
'태양을 삼켜라'가 수목드라마의 정상을 유지해나가고 있다. 경쟁 드라마로서는 참으로 씁쓸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도대체 왜 태양을 삼켜라가 수목드라마를 잠식해버린 것일까? 이제 시작한 드라마이고, 확연히 눈에 띄는 스타도 없다. 오랜만에 출연한 성유리, 살을 빼고 이미지 변신을 하고 나온 지성, 김태희 동생 이완이 나오는 태양을 삼켜라는 파트너나 트리플에 비해 유명한 스타가 나오는 드라마는 아니다.

연출도 올인 감독과 작가가 나오지만, 트리플 역시 커피프린스를 연출했던 이윤정 PD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혜성처럼 나타난 태양을 삼켜라는 수목드라마의 정상을 지키고 간극을 벌려나가고 있다.

이는 두가지로 해석할 수 있다. 하나는 태양을 삼켜라가 재미있어서 일테고, 또 하나는 다른 드라마가 재미가 없기 때문일 것이다. 일찍이 이정재는 수목요일에 시청자가 적어서 전체적인 수요의 문제라고 말하였지만 지금까지 수목드라마의 시청률을 보면 설득력은 없는 것 같다.



그럼 태양을 삼켜라가 재미있는 부분은 무엇일까?

1. 스케일

선덕여왕이 월화드라마를 평정한 이유 중 하나는 그 스케일 때문이다. 정교하게 CG를 사용하기도 했고, 실제로 많은 제작비를 사용하기도 했지만, 그 스케일 하나는 정말 볼 만하다. 태양을 삼켜라 또한 스케일이 크다. 첫회부터 사자와 헬리콥터, 아프리카와 라스베가스, 제주도를 넘나드는 화려한 장면들을 보여줌으로 시청자의 이목을 끔과 동시에 기대를 갖게 만들었다.

2. 배우들의 이미지 변신


가수 성유리가 아닌 이제 어엿한 배우로 돌아온 성유리는 그간의 이미지들을 벗어던지려는 듯 오랜만에 컴백하여 신선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제는 배우 성유리라 해도 좋을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는 성유리는 그 미모만큼이나 남성들의 이목을 집중하게 만든다.

지성 또한 많은 운동을 했는지 살이 무척 빠졌다. 부드러운 남자, 써클 렌즈의 남자 지성이 이제는 카리스마 넘치는 야생마 지성으로 돌아온 것이다. 살을 너무 뺐는지 약간 없어보이기도 하지만, 김정우역에는 딱 맞는 것 같다. 무언가에 억눌리며 지내온 야성의 눈빛은 그의 턱선과 광대뼈 사이로 번쩍인다.

마지막으로 김태희 동생 이완은 이제 "김태희 동생"이라는 꼬리표를 띄어버릴 심산일 것이다. 그를 줄 곧 따라다니던 꼬리표를 떼고 배우 이완으로서 다시 거듭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3....? 이 정도가 아닌가 싶다. 그 다음은 다른 드라마가 재미가 없어서 일 것이다. 트리플과 파트너 중 파트너는 그래도 바짝 뒤쫓고 있지만, 트리플은 아예 소강상태이다 .노이즈 마케팅의 실패이고, 시청자가 원하는 것을 보여주지 못하고 제작자의 마인드로 그려내고 있다. 파트너 역시 매니아 드라마로 될 가능성이 많은데다 법정드라마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알콩 달콩하고, 아기 자기한 분위기의 드라마 시대는 이제 흘러간 것 같다. 무언가 큰 획을 긋고 새로운 시도에 관심을 더 갖게 되는 것 같다. 이런 분위기를 돌고 돌기에 어떻게 보면 트리플과 파트너는 타이밍을 잘 못맞춘 것일지도 모른다. 지금의 상황에서는 수목드라마는 태양을 삼켜라가 독식할 가능성이 많다. 파트너나 트리플이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당분간 태양을 삼켜라를 뛰어넘는 드라마는 없지 않을까?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