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찬란한 유산, 찬란한 배우

이종범 2009. 7. 26. 08:47
찬란한 유산이 이제 1회만 남겨놓았다. 다음 작품이 기대가 되기도 하지만, 마지막회라니 아쉬움이 먼저 다가온다. 찬란한 유산을 보기 위해 귀가를 서두를 정도로 오랜만에 재미있고 긴장감 넘치는 드라마였는데 이제 오늘 1회만 남겨놓은 상태이니 말이다. 찬란한 유산이 해피앤딩으로 될 지, 아니면 세드앤딩으로 될 지 아직도 긴가민가하지만, 끝까지 궁금하게 만드는 것이 찬란한 유산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찬란한 유산은 바로 가족이 아닌가 싶다. 할머니의 재산도, 아버지의 보험금도 아닌, 가족이 하나가 되는 것이 찬란한 유산이라 생각한다. 할머니의 재산 때문에 할머니가 빨리 죽기를 원하는 파렴치한 가족들과 보험금을 타기 위해 어린 아이들을 내쫓고 자페아를 지방에 버리는 일까지 서슴치 않았던,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치명적인 거짓말을 했던 그 모든 것은 찬란한 유산이 아니었다.

찬란한 유산은 돈이나 재산에 대한 욕심을 버렸을 때 비로소 보이는 가족의 소중함이다. 할머니를 존경하고, 부모를 공경하고, 자녀를 사랑하고, 서로 의지하고 기대는 그런 것이 바로 가족인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할머니는 은성이를 가족으로 생각했고, 은성이의 아버지를 만났을 때 자신을 은성이의 할머니라고 말했는지도 모른다.

찬란한 유산은 가족들을 더욱 끈끈하게 만들어주는 메세지를 담고 있을 뿐더러 주말드라마이기에 더욱 그 메세지는 적절하고 빛을 발하는 것 같다. 그 뿐 아니라 40%가 넘는 경이적인 시청률을 보여주며, 찬란한 유산을 만들어갔던 배우들의 찬란한 모습도 볼 수 있게 되었다. 찬란한 유산만큼 빛났던 찬란한 배우들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자.

1. 이승기 (선우환)

아... 탄성 밖에 안나오는 승기군이다. 강호동처럼 승기군을 무릎에 앉혀놓고 잘했군 잘했어를 외치고 싶을 정도로 찬란한 유산을 통해 이승기는 최고의 입지를 다진다. 시청률 제조기로 발 돋움 하고, 자신의 이미지 또한 180도 변화하면서 예능의 캐릭터를 극복함으로 만능 엔터테인먼트가 되었다.

엄친아라고도 할 수 있고, 너무 잘나가는 것에 대해 질투를 느낄 수도 있겠지만, 이승기에 대해 그런 사람이 없는 이유는 바로 그의 성품 때문이 아닌가 싶다. 예의 바르고, 원칙이 있고, 바른 생활 사나이인 이승기는 여성팬은 차지하고라도 남성팬들까지 확보하고 있다. 게다가 어른들도 거부감없이 좋아하는 배우 중 하나인 것 같다.

이승기가 착한 이미지와는 정반대로 나쁜 남자의 역할을 맡게 됨으로 매우 자극적이 되었고, 평소 볼 수 없었던 모습을 통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기도 했다. 만약 돌아온 일지매를 선택했다면 지금과 같은 배우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는 없었을 것이다. 찬란한 유산을 통해 이승기는 배우로서 성장해나갈 발판을 마련하였고, 차기작이 어떤 것이 될 지 모르겠지만, 시청률은 떼어논 당상이 아닐까 싶다.


2. 한효주 (고은성)




예전부터 많은 드라마에서 연기를 보여주었지만, 특별히 눈에 띄지 않았던 한효주였다. 최고의 시청률을 보여주며 2008년 최고의 드라마로 여겨지는 일지매의 주인공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하였다. 일지매에 이준기가 있었다면, 찬란한 유산에는 이승기가 있는데도 한효주는 이승기와 더불어 주목을 받게 된다.

막판에 루머로 인해 맘 고생을 좀 하긴 했지만, 한효주의 이미지는 고은성의 캐릭터와 겹쳐지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되었다. 최근에는 길을 걷다가도 한효주가 찍었던 예전 광고들을 찾아낼 정도이니 한효주의 인기와 인지도도 찬란한 유산을 통해 찬란하게 성장하지 않았나 싶다.




3. 연준석 (고은우)


서번트 증후군으로 나온 연준석은 아역의 새로운 발견이었다. 자폐아의 연기를 많이 공부하고 나온 것 같았다. 찬란한 유산의 키워드이기도 한 고은우는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준 사람이기도 하다. 영화에 많이 나오는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같은 느낌이었다. 은성이는 은우를 찾기 위해 할머니를 만나게 되었고, 나쁜 남자 선우환의 마음을 돌린 것도 동생인 은우를 자신 때문에 잃어버렸다는 말 때문이었다. 백성희 역시 은우에게만큼은 진심이었고, 백성희를 때리려는 고평중의 손을 막은 것도 은우였다. 때리면 아프다고, 엄마를 때리면 안된다는 은우의 말은 찬란한 유산이 가족이라는 것을 말해주는 듯 하였다.

연준석 또한 일지매에 나왔었다. 짧은 출연이었지만, 한효주도 그렇고 연준석도 그렇고 일지매가 배우 생활에 발판이 된 셈인 것 같다. 앞으로 가장 기대되는 아역이 아닐까 싶다. 내 주위에 있는 자폐증을 가진 친구들도 보면 꼭 약속을 하고, 시선을 어디에 둘 지 모르는 습관이 있는데 그런 세심한 장면까지 잘 표현한 것이 연준석의 연기를 더욱 찬란하게 만들어준 것이 아닌가 싶다.


이 외에도 백성희(김미숙)는 악역으로 사람들을 섬뜩하게 만들었으며, 선우정(한예원)은 그룹 가수의 이미지를 벗고 톡톡 튀는 배우로 탈바꿈 되었으며, 박준세(배수빈)는 착한 남자로 자리매김하였으며, 유승미(문채원)은 바람의 화원 이후 사랑에 잔인해지는 역할을 잘 감당한 것 같다.

찬란한 유산만큼 배우들의 찬란한 활약은 드라마를 더욱 빛내주었던 것 같다. 찬란한 유산이 한 회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선우환으로서, 고은성으로서의 연기를 볼 수 없다는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더 좋은 드라마에서 더 찬란한 연기로 또 다시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하며, 그 동안 주말을 즐겁고 기대하게 만들어 준 찬란한 유산에 박수를 보낸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