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남자의 자격, 배꼽잡는 아저씨들 이야기

남자의 자격의 자격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 같다. 아직까지는 가야할 길이 멀긴 했지만, 패떴에 잘 대응하며 배꼽잡는 장면을 많이 연출하고 있다. 특히 김태원의 예능감은 혀를 내두를 정도이다. 저번 주에 방영된 아이돌 미션은 유세윤의 등장부터 심상치 않았다. 이모티콘 하나로 많은 분량을 뽑아내며 세대 차이를 극복하기 위한 문제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허걱! 나름 쉽다고 낸 문제들일텐데 모르는 문제가 너무 많아서 충격이었다. 연예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지만, 세대차이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나도 가물 가물한 노래들을 이경규와 김태원, 김국진이 맞힐리 만무하다. 유세윤의 화를 돋구며 결국 이경규가 끝까지 못 맞힌 체 끝나고 말았지만, 내 생각엔 그건 설정이 아니라 리얼일 가능성이 크다.


더 배꼽 잡는 장면은 그 다음에 나왔다. 아이돌 그룹 댄스를 춘 후 UCC로 올리라는 미션이었다. 연습 삼아 디카로 사진 찍어 올리는 것부터 했는데 아주 가관이었다. 전원을 찾지 못하는데부터 시작하여, 메모리 카드를 빼는데에 국문과 박사까지 나서서 겨우 30분만에 꺼냈으니 말이다. 컴퓨터에 옮기고 미니홈피에 접속한 후 올리는데까지... 정말 눈물이 날 지경이었다.

어쩜 저렇게 모를 수 있을까 싶다가도 부모님을 생각하면 백번 공감이 가는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이경규와 김국진, 이윤석, 김태원, 김성민은 남자의 자격을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김태원은 리얼인지 컨셉인지 모를 정도로 리얼한 캐럭터를 잡아서 좌중을 폭소케 만든다. 김성민 또한 무엇이든 열심히 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밉지 않고 정이 간다. 밥줘에서의 모습은 정말 상상이 안갈 정도로 말이다.

이경규 또한 남자의 자격에서 가장 큰 활약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에서도 김국진과 함께 활약을 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아이들이 있다보니 버럭 개그를 쉽게 볼 수는 없다. 하지만 남자의 자격에서는 이경규와 김국진의 또 다른 모습을 보게 되는데 남자들만 있다보니 더욱 편해서 그런지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다만 윤형빈과 이정진이 아직 제대로 캐릭터를 잡지 못하고 벙 떠있는 느낌이다. 윤형빈이 유세윤이 했던 역할을 잘 맡아주면 좋을텐데, 왕비호로서의 컨셉 자체가 윤형빈의 성격과는 다른 것 같다. 왕비호는 독설로서 뻔뻔하고 자뻑 수준의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데, 윤형빈은 정경미를 무척 사랑하고, 마음 약한 청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리얼 예능이라고는 하나 캐릭터를 다큐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캐릭터를 잡아야 할텐데 아쉬운 부분이다. 왕비호를 염두하여 윤형빈을 캐스팅했을텐데,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니 답답할 노릇이다.

이정진은 얼굴 마담의 역할만 하고 있다. 작가들의 열렬한 서포트를 받고 있는 이정진은 좀 더 적극적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이번 2PM과의 안무 연습에서도 김태원과 이경규는 못할지라도 열심히 따라하려 하는데, 이정진만 어쩔 줄 모르며 서 있기만 했다. 춤을 잘 못추고, 그 상황에 어찌할 줄 몰라서 그런 것은 충분히 이해가 된다. 나 같아도 동일한 행동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전체적인 분위기를 이정진 자신의 어색함 때문에 망쳐버리는 것은 피해야 할 것 같다. 특히나 연배가 훨씬 많은 이경규나 국민 시체인 김태원까지 안되는 것을 그렇게까지 열심히 하는데 이정진이 시늉조차 하지 않고 웃으며 서있던 모습은 아쉬운 부분이었다.

살펴보면 남자의 자격에서 배꼽을 잡게 하는 사람은 아저씨들이다. 김국진, 이윤석, 이경규, 김태원, 이 아저씨들이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 젊은 사람들이 좀 더 분발하여 아저씨의 활약에 확실히 서포팅을 해 준다면 남자의 자격이 패떴을 뛰어넘어 1박 2일과 함께 해피선데이를 일요일 대표 버라이어티로 만들 수도 있을 것 같다.
  • BlogIcon 배리본즈 2009.07.29 08:00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그냥 2009.07.29 13:28

    그냥 느끼는 거지만 이정진은 아직 캐릭도 못잡고 예능과 일 사이에서 방황하고 있어서 그렇지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고 느껴집니다. 물론 윤형빈도 그렇지만.. 윤형빈이 어떻게 성장하느냐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뭘 느꼈냐가 중요할거 같습니다. 이정진도 예능과 일은 다르다는걸 처음엔 모르다가 최근에 느껴가는거 같더군요. 워낙 반듯한 이미지에다 아직 서포트를 제대로 못받아서 그렇지... 진지 컨셉으로 밀고 나가면 될거 같기도 한데 김성민과의 이미지 충돌도 있고.. 이정진도 빨리 자리를 잡아야 할텐데요. 김성민은 위태위태하더니 바로 자리잡아버리는군요. 자기 역활을 아는거 같던데요. 편집의 묘도 있을진 몰라도..

  • BlogIcon 아지아빠 2009.07.29 16:28

    너무 잼있게 보고 있습니다. 첫회 부터 그냥 패떴이 별로라 봤었는데
    '눈물' 편은 정말.. ㅠ.ㅠ 너무 감동이었습니다.
    자리 왠만큼 잡은거 같구요.. 남자의자격으로 시작해서 1박2일까지
    해피선데이 대박입니다.~^^

  • BlogIcon 푸르메 2009.07.29 18:30

    김태원님의 활약은 정말 눈부시지요... 가끔 지나가다 TV를 보게되는데 그때 마침 김태원님이 나오면 ㅎㅎ, ㅎㅎ, 하다가 빵 터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__)

  • 로테 2009.07.30 14:19

    40대 주부인데 이거 보다가 웃겨 죽는줄 알았어요. 어쩜 그렇게 리얼한지..남자의 자격 열심히 시청하겠습니다. 파이팅//!!

  • BlogIcon 두팩 2009.07.30 16:03

    지난주 디카 에피소드는 진짜 ㅋㅋㅋㅋㅋㅎㅎㅎ

  • 이정진은 글타치고 윤형빈이 문제 2009.08.03 00:33

    누구말마따나 윤형빈이 남자의자격에서 서열7위라는 말이 농담만은 아닌거 같다.

    솔직히 지금 이정진과 윤형빈이 캐릭터가 겹치고 있다.
    그만큼 둘이서 아직까지는 별다른 특징이 없는 청년들이다.

    그런데 저 둘이 캐릭터가 겹친다는게 말이 되나 ㅎㅎ
    윤형빈이 이정진보다 더 잘생겼다고도 볼수없고, 몸이 더 좋은거도 아니고.. 하다못해 여자친구까지 달고 있다;;

    이정진은 얼굴마담 역할만 해도 크게 상관은 없다.
    예능에서 하나쯤 정상인(?) 캐릭터는 필요하니까..
    그런데 그런 평범한 캐릭터가 2명일 필요는 없잖은가......
    더구나 PD가 윤형빈을 평범한 캐릭터로 쓸려고 데려왔을리도 없고.


    난 한동안 남자의자격 멤버가 6명이라고 착각을 했었다.
    방송초반엔 항상 김성민이 시작하다가 후반엔 윤형빈으로 교체(?)되다보니 나도 그런 어이없는 착각을 한것이다.
    언제한번 멤버를 세어보니 7명이길래 어라 왜 7명이지? 하고 순간 놀랬었던-_-;;

    지금 상황에선 윤형빈 빠져도 프로그램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른 캐릭터가 잡히기전까진 지금의 윤형진은 잉여자원일뿐..
    무한도전에서 굴러온 돌 '길'하고는 많이 대조되는 부분이다.

    • BlogIcon 이종범 2009.08.04 09:56 신고

      윤형빈씨 왕비호 캐릭터로 가줘야 하는데 너무 착해서 탈인 것 같아요. 실제로 마음이 매우 여릴 것 같다는... 유세윤을 보면 알텐데 말이죠. 차라리 유세윤이 훨씬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 이 훈 2010.09.09 22:50

    남자의 자격을 실질적으로 이끄는 사람들은 바로 이 사람들이죠.
    이 경규, 김 국진, 김 태원.
    그외엔 한둘 빠져도 프로그램에 그다지 영향을 주진 않을것 같습니다.
    김 성민은 드라마 봤을때 평소에 말이 없고 묵직한 남자인줄 알았는데,의외로 촐싹대면서 웃기는 면이 있더라구요.
    조금 밉상 이지만 그런대로.....
    그러나 이 경규,김 국진,김 태원 따라 가려면 아직 멀었다는 생각 입니다.
    김 태원은 부활의 리더인줄 전혀 몰랐습니다....^^...^^.....
    의외로 할머니 캐릭터를 잘 소화해 내더라구요.
    실제 할머니같이 생겼지만...^^...^^...
    김 국진은 특유의 깐족대는 캐릭터가 정말 웃깁니다.
    그런데,윤 형빈은 솔직한 말로 제가 봤을땐 비호감 이더라구요.
    코믹한 부분도 별로없고,이 경규와 김 국진에게 한참 더 배워야 할것 같습니다.
    남자의 자격<남자,새로운 취미를 갖다>에서 윤 형빈은 웨이크 보드 장면에서 윤 형빈이 이 정진에게 이렇게 말하죠.
    "형은 잘 탈줄 모른다"
    그러면서 발가락을 들어 이 정진을 가리킵니다.
    저는 그 장면 보고나서 뭐 저런놈이 있나 싶더라구요.
    아무리 개그지만 이건 좀 해도 너무 한다는........
    촬영 끝나고 이 정진이 윤 형빈에게 쓴 소리를 했을것 같다는 생각 입니다.
    어디 발가락을 사람 얼굴에 갖다 대는거야?
    나 같으면 패 죽여 버릴틴데.
    이 정진은......남자가 봐도 멋있다는 생각 입니다.
    남자의 자격은 참 잘 만든 프로그램 이라는 생각 입니다.
    다른 오락프로그램 보면 자기네들 끼리 웃고 떠들고 하는데,남자의 자격은 재미있게 웃다가도 끝에 가서 뭔가 교훈을 주더라구요.
    그리고,정말 재미 있었던 것은 <남자,비워라>단식편인것 같습니다.
    이 경규 혼자서 24시간 동안 쫄쫄 굶는 그 모습이 정말 생각만해도 웃기더군요.
    자기가 창시한 몰래카메라에 당하는걸 생각하면...하하하하!!!......
    이 경규가 꼭 복수하겠다고 선언 했는데 만약 이게 방송되면 어떤 식으로 복수할지 정말 기대가 됩니다.
    특히,이 경규의 종이자 비서??? 이 윤석......ㅋㅋㅋㅋ......

  • 장 훈 2010.09.09 22:53

    윤 형빈은 그 징그러운 허벅지좀 집어 넣어라....

  • 이글스 2010.09.09 22:58

    저는 주로 패밀리가 떴다를 시청했었는데,2009년 10월로 생각 됩니다.
    문득 케이블 TV인 <리얼TV>남자의 자격을 방송하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다른 채널은 벌로 볼게 없고해서 봤는데 아주 재미 있더라구요.
    그 이후로 계속 시청하게 됐습니다.
    못 본 부분은 인터넷에 들어가 다운받아서 보고 그랬죠.
    대본없이 리얼하게 프로그램을 이끌던데 정말 잘 만든 프로그램 이라는 생각 입니다.
    남자의 자격 파이팅!!!!!

  • 백두산 2010.09.09 23:01

    남자의 자격에서 가장 감동적인 부분은 <남자,달리다>마라톤으로 생각 됩니다.
    특히 이 경규와 이 윤석.
    이 경규는 나이 50인데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그 장면이 감동을 주었고,
    이 윤석은 몸이 허약한데도 포기하지 않는 그 장면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그라고...윤석아,많이 좀 먹고 살 좀 찌거라.
    체질이면 어쩔수 없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