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C몽의 인디언보이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고 한다. 음악방송에서도 상위권에 올라있는 인디언보이가 왜 갑자기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을까? 어렸을 적부터 인디언이라는 말을 사용해왔고, 인디언이 인종차별적인 단어라는 이야기는 별로 들어본 적이 없다. 최근들어 뉴스를 통해 알게 된 사실이지만, 너무 억지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억울한 면이 있다.

국내에서 인디언을 누가 인종차별적인 단어로 사용하고 있겠는가. 그렇게 따지면 흑인이나 백인 모두 인종차별적 단어일 것이다. 이런 얼토당토하지 않은 이야기들이 왜 갑자기 붉어진 것일까? 의문은 누가 이 문제를 제기했느냐에서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문제 제기의 발단은 대부분의 뉴스에서 '일부 네티즌'이라고 말하고 있다. 블로거 중에는 MC몽의 인디언보이가 인종차별이라 말한 포스트는 보지 못했다. 그렇다면 아마도 기사에 달리는 댓글 중 악플러들의 소행일 것이라 생각되는데, 그 댓글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는 밝혀낼 수 없다. 미네르바처럼 아고라에 쓴 것도 아니고 댓글로 썼으니 말이다. 그렇다면 왜 MC몽의 인디언보이에 이런 구설수가 이슈로 오르고 있는 것일까? 나의 매우 주관적인 추측은 다음과 같다.


1. MC몽의 언플에 대한 사람들의 반감

MC몽의 인디언보이는 최근에 예능 프로그램이 끝나고 나서 나오는 엔딩 뮤직비디오에 무차별로 나왔다. 어떤 예능이 끝나든 마지막은 MC몽의 인디언보이였다. 게다가 때마침 1박2일에서 인디언보이를 배경음악으로 깔아주고, 아침 기상송으로 틀어주고, 길을 가다가 차 안에서 틀어주고, 이수근이 진흙탕에서 뒹굴 때도 무의식중인 것처럼 의식적으로 인디언보이를 불렀다. 그리곤 그 날 엔딩 비디오는 이수근의 뮤직비디오가 나왔다.

MC몽의 인디언보이는 유독 예능 프로그램에 집중하여 뮤직비디오를 틀어주었다 마케팅의 입장에서는 당연한 일이지만, 무엇이든 과유불급이다. MC몽이 예능인으로서 너무 오버하는 것이 오히려 독이되어 날아오듯, 이번 인디언보이의 마케팅 또한 너무 오버한 듯한 느낌이 강하다.


처음에는 "어? MC몽이 신곡을 냈내?" 하다가 다음에는 "아, 저 노래?", 그리고 또 나오면 "좋은데" 여기까지가 최적의 마케팅일 것이다. 그러나 또 나오면 "아, 또야?", 또 다시 나오면 "적당히 하지", 그리고 나서 또 나오면 "아, 짜증나네" 이런 부정적인 피드백이 나오기 마련이다. 아무리 좋아하는 음식도 계속 먹으면 물리듯 말이다.

그러다보니 전체적으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기 시작했고, 그 와중에 어떤 네티즌이 꼬투리를 잡을 것이 없나 살펴보다가 "인디언"이란 단어를 포착하여 걸고 넘어진 것일수도 있다. 이에 같은 감정을 느꼈던 사람들도 동조하게 되면 그것이 이슈가 되고 논란이 되는 것이다.

2. MC몽의 노이즈마케팅

인디언보이

검색에서 인디언보이를 검색하면 인종차별에 대한 뉴스들로 가득찼다.


두번째로 생각이 드는 것은 이것이 노이즈마케팅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다. 노이즈마케팅은 말 그대로 잡음이 섞인 마케팅의 방법이다. 오히려 부정적인 면을 강조함으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동정심을 유발시키는 고도의 마케팅 방법이다. 배수진을 쳐 놓는 매우 자극적인 마케팅 방법이기도 하다.

노이즈마케팅이 아닐까 생각하는 것은 이 논란의 시작이 "일부 네티즌"에게서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그 일부 네티즌은 누구든지 될 수 있다. MC몽이 될 수도 있고, 마케팅 담당자가 될 수도 있고, 사돈에 팔촌에 친구에 시촌일수도 있다. 즉, 노이즈마케팅을 염두해두었다면 얼마든지 만들어낼 수 있는 가상의 인물인 셈이다.

노이즈마케팅이 아니려면 인디언 보호 협회라든가, 직접 인디언이 나와서 문제를 제기했어야 옳다. 그래야 타당성이 있고 상식적으로 이슈가 된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이란 말이 이런 노이즈마케팅의 가능성을 추측하게 만든 것이다.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인디언보이의 과도한 언플에 대한 동정심을 유발할 수 있을 것이다. 누가보아도 MC몽이 억울하다. 인디언이라는 말을 사용한 것이 무슨 그리 대수라고 뉴스에 나올 정도로 이슈가 된단 말인가. 그리고 네티즌의 일부인 블로거들을 보면 인디언이란 단어가 인종차별적이라며 MC몽을 까는 글은 전혀 없다. 또한 이를 통해 나도 인디언보이에 대해 수없이 포스트에 단어를 나열하고 있다.

이 글을 보고 있는 분들 중에는 MC몽은 알지만 인디언보이에 대해 모르는 분도 계실 것이다. 그렇기에 인디언보이를 알리는데에 매우 효과적인 마케팅 방법이 되는 것이다. 노이즈마케팅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그 이름을 알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오늘 뉴스에 보니 MC몽이 연예인들에게 커플임을 공개하지 말라고 충고를 했다는 기사가 메인에 올랐다. MC몽이 여자친구를 공개해서 피해를 본 것은 커녕 이슈도 별로 되지 않았다. 그냥 잘 되었다라고 생각하고 마는 정도인데 최근들어 MC몽에 대한 이런 기사들이 자꾸 나오는 것을 보면 노이즈마케팅에 대한 생각의 비중이 더욱 높아지는 것 같다.

물론 이 모든 추측은 나의 주관적인 생각이기 때문에 정확한 사실은 아니다. 어차피 마케팅이라는 것은 걸리지 않으면 장땡이다. 그러나 마케팅임이 드러나면 오히려 안하니만 못한 것이 되어버린다. 어찌되었건 지금까지 인디언보이는 여러 음악 차트에서 상위권을 달리고 있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있다. 만약 MC몽이 '인디언보이'에 대해 매우 억울해 한다고 해도 , 전혀 그렇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그 '일부 네티즌'분께 감사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의도하지 않았어도 노이즈마케팅 효과를 가져다 주었으니 말이다. 다만 우려되는 것은 1박2일에서 MC몽의 오버스런 인디언보이 홍보는 1박2일 전체적인 이미지에 타격을 입힐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가르는 어리석은 행위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

반응형
  1. mc몽키 2009.08.15 14:53

    그렇군요. 노이즈마케팅일수도... 전 별로던데, 인디언이라는 소재로 노래를 작곡하려고 했으면 좀 더 공부하고 지어야 했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들고 논란에 대한 별다른 행동도 취하지 않아서 이번에 MC몽에 대한 인식이 좀 바뀐듯... 우리가 외국문화에 대해 잘 모르는 사실이 많은 듯하네요.

    • BlogIcon TV익사이팅 2009.08.15 17:50 신고

      인디언보이에 대한 논란은 약간 억지성이 많은 것 같아요. 충분히 인디언이란 단어가 인종차별적인 의도가 없었을 것이란 것을 알텐데 말이죠. 그냥 충고정도로 넘어가도 좋을 것을 가지고 인종차별 논란까지 간 것은 오버같아 보여요. ^^

  2. 음.. 2009.08.15 16:47

    제가 알기론 유투브 사이트에서 인디언보이 영상에 달린 댓글에서 먼저 문제제기 된 걸로 알고 있어요. 미국과 캐나다 네티즌과 한국 네티즌간의 설전이 있다.. 뭐 그런 내용의 기사를 본적이 있네요. 노래에서 사용한 인디언이라는 단어가 인종차별적 단어라는 의견이 왜 MC몽 인종차별 논란으로 번졌는가는 위에 언급된 내용의 반감 때문일지도 모르겠네요. 아무리 반감이 커도 아무리 가수가 싫어도 그렇지 지나치단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TV익사이팅 2009.08.15 17:52 신고

      유투브에서 나온 문제이군요. 미국이나 캐나다에서야 문제가 될 소지가 있지만, 국내에서는 전혀 문제가 될만한 사안이 아닌 것 같습니다. 인종차별로 말할 것 같으면 미국처럼 심한 곳이 없지요.
      무엇보다 mc몽의 지나친 언플과 맞물려 사안이 되지 않을 것도 사안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mc몽 입장에서는 노이즈마케팅이 되었으니 억울할 것은 없을 것 같네요

  3. BlogIcon 종달 2009.08.15 18:10

    인디언... 솔직히 지금에 와선 고유명사로 보는게 좋지 않을까요???
    아메리카의 원주민들을 유럽 탐험가들이 부른거였잖습니까...
    이정도까지 가는건 억지 스럽습니다...

  4. 백선생 2009.08.15 22:16

    저도 기사화 까지 된거 치고는 인디언협회라든지 , 정말 인종차별이였다면 좀더 크게 반응이 와얀다고 생각했는데 별로 반응이 없어서 노이즈 마케팅이란 생각했었어요.노이즈마케팅이던지 아니던지 간에 전 그런 반응에 대한 MC몽의 처사가 별로더군요.기사로 봤을땐 황당하다고만 한거같은데,그렇게 말하는게 아니라 어쨌든 본인도 모르는 미국사회의 일을 그렇게 알았으면 몰랐는데 죄송하다던지,그러면서 음악은 음악으로 봐달라느니 그런말을 해야는데 황당하다니.모르고 한일이라 황당하지만 1박2일에 나와서 자신의 노래를 계속 홍보할 정도로 자신도 사람들을 대상으로 음악이라는 것을 홍보하고 팔면서(물론 1차적인건 본인의 의지, 즉 음악을 하고싶어서 만들었던거겠지만요) , 성숙하지 못했던 대처방안이라고 생각합니다. 1박2일 보면서 MC몽이란 사람을 좋게봤었는데 이번 논란의 대처로 인해서 좀 실망했습니다.

    • BlogIcon TV익사이팅 2009.08.17 17:08 신고

      MC몽씨가 그동안 많은 구설수를 나았었는데, 지금 1박2일의 인기 덕에 좀 묻히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역시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MC몽의 행동에 실망하는 팬들도 많으니 말이죠

  5. BlogIcon 51 2009.08.16 00:53

    동해를 일본해로 부르는 문제를 생각해봅시다.
    미국인들이 영해문제에 관한 오해의 여지가 없다고 한다면(실제로 그렇다고 가정한다면)
    일본해로 부르는 걸 받아 들일수있을까요?

    • BlogIcon TV익사이팅 2009.08.17 17:09 신고

      일본해 정말 짜증나요! 동해도 좋지만 한국해로 바꾸었으면 좋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