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문희준, 솔직토크로 살아날까?

이종범 2008. 3. 29. 06:54
많은 안티팬들을 몰고 다녔던 문희준. 너무 많이 이슈화되어서 별로 말할 것도 없을 것 같다. 군 입대 후 육군 만기전역을 한 문희준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TV에 나와 온갖 쌩쇼는 다 보여주고, 군대갈 땐 꼭 공익으로 가던가, 면제받는 다른 많은 남자 연예인들과 다르게, 자랑스럽게 전역한 문희준은 그것만으로도 많은 안티가 떨어져 나갔다.

그리고 무릎팍도사 출연이 그에겐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가 되었다. 솔직하고 그동안 색안경으로 인해 보이지 않았던 모습과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그 많은 안티를 겪고도 버티어온 그가 대단해보이기까지 했다. 또한 많은 루머에 대한 오해도 풀 수 있는 기회여서 문희준에 대한 안티가 줄어드는데 그친게 아니라 호감적으로 느끼는 사람도 많아지고 있다.

최근 8대1이나 해피투게더에 나와 예능쪽으로 얼굴을 자주 볼 수 있었다. 그리고 그의 솔직토크는 조금 걱정되기도 한다. 아직 문희준은 안티를 완전히 잠재우지는 못했다. 잠재적으로 급 안티로 변할 사람들이 아직도 많은 것이 인터넷 분위기인 것 같다. 안티를 염두해서인지, 예능쪽으로도 길을 트려고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최근 보여준 그의 의지는 약간 위험해 보였다.

무릎팍도사에서 워낙 잘 풀어놓았긴 하지만, 최근 프로들에서는 약간 오버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고, 너무 솔직하려 하는 모습이 프로그램과 잘 어울어지지 못하는 것 같았다. 아이돌을 포기하지 못하겠다고 하면서 하고 나온 메이크업이나 헤어 또한 예전에 인터넷에 떠돌던 사진들을 연상시키는 것 같았다. 아직 몇개 프로밖에 하지 않았긴 하지만, 앞으로 프로에서도 계속 그런 이미지를 보여준다면 곧 다시 안티가 생성될지도 모르는 일이다.

다른 연예인들에 대한 안티와는 다르게 문희준에 대한 안티들은 지극히 이유없이 광적으로 안티놀이를 즐기는 경향이 있다. 정상적으로 군대도 제대하고, 이제 예비군으로써, 또한 가수로써, 한 사람으로써 제대로 평가받고 인정받는 시기에 있는 문희준이 앞으로 더 호감적이고, 많은 사랑을 받는 엔터테이너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다. 그러기 위해서 문희준도 예능 프로에 나오고 있는 것이겠지만, 전략을 약간 수정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솔직하되 오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진실은 통하기 마련이지만, 너무 강조하면 오히려 역효과를 내기 마련이다. 또한 프로그램의 진행 흐름과 어울어지지 않아서, 오버하는 모습이 더욱 부각될 수 있다. 튀려하지 말고, 주변과 잘 어울리면서 흐름을 타기만 해도 문희준은 그 자체만으로 충분히 튀기 때문에 호감적 이미지를 안겨줄 수 있다. 적어도 비호감 이미지는 안생길 것이다.

또한 군대 이야기로 풀어가는 것이 이미지에 더욱 좋은 영향을 미칠 것 같다. 아무래도 안티들의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성별이 남성이기 때문에 군대 이야기는 그들에게 공감대를 끌어내기에 좋은 소재이다. 남자들이 만나면 하는 이야기 주제가 군대, 축구, 여자라는 우스게말처럼 군대 이야기는 많은 예비역들의 공감과 호감을 끌어내기 좋은 소재이다. 남자라면 알겠지만, 군대 이야기의 소재는 끝도 없이 무궁하지 않은가..

개인적으로 문희준이 잘 되었으면 좋겠다. 그동안 방관자로써 지켜봐오기만 했지만, 안티들의 그런 막강한 공격을 받고 잘 버텨온 것을 보상받을 때가 되었다는 생각에서이다. 그리고 지금은 그런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이다.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잘 활용하여 수많았던 안티대군들을 진정한 팬으로 돌려 아이돌 스타를 넘어선 국민 스타가 되길 바란다.
(근데 메이크업이나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줄 생각은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