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라인업은 무한도전을 넘어설 수 없는가?

이종범 2008. 3. 27. 00:25
동시간대에 방영되는 라인업과 무한도전. 최근 같은 스타일의 1박 2일과 무한도전이 비교되고 있지만, 무한도전에 원조 라이벌은 라인업일 것이다. 무한도전의 인기의 불을 꺼보겠다고 소방수의 역할로 나온 라인업은 시작부터 무한도전의 경쟁상대가 되지 않았다. 이경규와 김용만, 김구라와 신정환등 유재석과 강호동을 제외하고는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MC들이 모여서 야심차게 시작한 라인업은 오히려 무한도전의 비교 대상을 더해 주어 더욱 무한도전 효과가 빛날 수 있게 해 주는 굴욕까지 당하고 있다.


유재석외에는 이경규, 김용만, 김구라, 신정환의 초강력 카드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무한도전의 시청률에 밀려 한자리수에 머물르고 있으니 라이벌전에서는 이미 무한도전의 대승이다. 무엇이 문제일까? 단지 시청률의 문제일까? 대부분의 사람이 느끼겠지만, 라인업은 무한도전의 컨셉이나, 조직력, 이미지등 모든 가치 있는 것들에서 밀린다. 가장 중요한 것은 예능프로인 만큼 웃음일텐데, 웃음면에서 억지스러움과 자연스러움의 차이가 현저히 난다. 또한 무한도전이 자막과 편집의 승리라 할만큼 자막과 편집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 나가고 있는 반면, 라인업은 자막이 안티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자막과 편집이 산만하고, 어울리지 않는 경우가 많다.

단지 유재석이 무한도전에 있기 때문에, 라인업을 압도적인 차이로 앞서나가고 있다고 생각되지는 않는다. 또한 무한도전에는 정준하나 박명수같은 많은 안티를 몰고다니는 비호감 멤버도 있고, 최근에는 하하도 빠지고 실망스러웠던 인도편으로 인해 주춤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돌 정도로 시청률을 빼앗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가지기도 했었다. 무한도전에 대한 충성심과 기대감도 있지만, 지금의 분위기로는 1박 2일이 동시간대에 방영된다면 충분히 많은 시청률을 무한도전으로부터 빼앗아 갈 수 있을 것도 같다. 댓글을 보아도 무한도전에 대한 무조건적인 신뢰감과 긍정적인 말에 실증을 느끼고 안티세력들도 점차 늘고 있기 때문이다.


라인업의 문제점은 무한도전을 너무 의식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막도 무한도전과 비슷하게 만들어보려 했기 때문에 더욱 어설프게 보이는 것이고, 컨셉도 무한도전과 비슷한 컨셉으로 가려 하기 때문에 어설퍼질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억지 설정에 억지 웃음은 그마저 있던 시청자들도 내보내고 만다. 이번 주에 시작할 영화 프로젝트 또한 이미 무한도전에서 했던 드라마 특집과 비슷한 컨셉이다. 완전히 다르다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아무래도 드라마특집이 생각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러나 무한도전은 계속 새로운 컨셉을 제시하고 있다. 황사특집으로 중국에 가서 나무를 심겠다는 것은 비록 나무 몇그루 심는다고 황사가 없어지지 않겠지만, 그 시도 자체가 무한도전답고, 참신하다.

무한도전을 의식한 혹은 의식한 듯한 느낌을 주는 컨셉으로는 어설픈 무한도전의 아류작으로밖에 비춰지지 않고, 무한도전과 비교되게 된다. 그리고 그것에 신경이 쓰이다보면 자연스럽지 못한 억지 웃음을 유발하게 되는 악순환을 겪게 될 것이다.

라인업이 무한도전을 넘어설 수 있을지는 역설적으로 무한도전을 의식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라인업만의 새롭고 독창적인, 그리고 자연스런 큰웃음을 유발할 수 있게 한다면 무한도전의 장기집권에 질린 사람들을 충분히 영입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그래야 무한도전도 라이벌로서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개편된다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또한 라인업은 유재석과 강호동외에 최고의 멤버를 다량 보유하고 있다. 라인업으로 무한도전과 승부를 내지 못한다면 새로운 프로로 무한도전과 진검승부하기란 힘들 것이다. 더욱 더 멋진 라이벌로 거듭나는 라인업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