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블로그 이웃에게 선물받은 맛있는 꿀사과

어제 집에 들어오는데 택배가 하나 와 있었습니다. 그건 바로 사과 박스! 말로만 듣던 사과 박스가 나에게? 저 안에 돈 다발이라도 들어있는 것처럼 기대를 하며 사과 박스를 뜯어보았습니다. 그런데 그 사과 박스 안에는 돈 다발보다 더 좋은 꿀사과가 들어있었죠. ^^

실은 그저께 블로그 이웃이 진행한 이벤트에 선정되어 받은 선물입니다. 사과飛上을 운영하고 있는 햇빛창공님이 보내 주신 사과였는데요, 그저께 저녁에 신청했는데 어제 오후에 도착한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이렇게 빨리 보내줄 줄은 몰랐거든요.

햇빛창공님과의 인연은 블로그 강의를 통해서였습니다. 충북 음성군에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3차례 블로그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2009/02/22 - [채널5 : 블로그] - 충북 음성에서 블로그 강의를 했습니다.
2009/07/09 - [채널6 : 정보/리뷰] - 충북 음성군에서 두번째 블로그 강의를 했습니다.

3차 강의는 마지막 강의였기에 좀 어려운 SEO와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 진행을 했었는데 너무 어려워서 다들 힘들어하셨었죠. 그 때 열성적으로 블로그에 대해 질문해 주신 분이 계셨는데 바로 햇빛창공님이였습니다. 블로그를 가장 잘 활용하고 있는 분이시기도 한데요, 꾸준히 글을 올려서 이제는 블로그의 재미를 알아가시는 것 같아서 매우 기분이 좋습니다. 남을 가르칠 입장은 못되지만, 블로그의 즐거움을 나누고 싶은 마음에 시작한 블로그 강의인데 이렇게 블로그를 열심히 운영하시는 분들을 보면 보람을 느낍니다.

9월에는 새로운 블로그 강의가 4시간씩 4차례가 잡혀 있어서 저번보다 더 깊고 자세하게 강의를 진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음 블로그 강의 때는 물론 햇빛창공님의 사례가 성공 사례로 들어가겠지요? ^^

사과사과

집에 온 사과 박스의 정체입니다. ^^ 충북 음성군에서 온 충북 사과입니다. 사과 이벤트는 여기(http://blog.naver.com/thdgk04/30068041890)에서 진행이 되었고요, 파치 사과라고, 수확을 하는 과정에서 약간 상하여 상품성이 없는 사과를 한 박스로 묶어서 보내주셨습니다. 그런데 온 걸 보니 파치 사과가 아닌 백화점에서 파는 사과라도 해도 믿겨질 만큼 싱싱하고 알찬 사과가 왔습니다. ^^ 파치 사과가 이 정도니 실제로 상품화 되는 사과는 더 탐스럽겠지요?

사과
사과 박스를 열어보니 햇빛창공님의 메세지가 들어있더군요. 세심한 손길이 느껴졌습니다. ^^~*

사과

짜잔~! 보내주신 사과의 모습입니다. 이게 파치 사과라고 믿겨지나요? 정말 탐스럽게 생긴 사과들이 잔뜩 들어있었습니다. 횡재한 기분? ^^

사과

이 사과를 보니 어릴 적 미술학원 다닐 때 사과를 댓생하던 생각이 나네요. 미술 실력이 없어서 학원 다니는 내내 사과만 그리다 끝났었는데 말이죠. 입에 군침이 꿀꺽 넘어가는 복스런 사과입니다.

사과

헉! 위에 있는 것이 전부인 줄 알았는데 아래 또 한 줄이 더 있더군요. 안그래도 임신한 아내가 사과가 먹고 싶다고 그랬었는데 이 사과를 보고 매우 좋아했어요. 뱃속의 아기도 덩달이 신이났는지 태동을 하더군요. ^^

사과

당장에 안 먹어볼 수가 없죠? 얼른 하나를 까 보았습니다. 중간 중간에 보이는 저 꿀들이 보이나요? 과즙이 주르르 흐르는 햇사과, 꿀사과였습니다.

사과

아내가 사과를 한 입 베어 먹으려는 순간, 안돼! 하며 못 먹게 했죠. 바로 사진을 찍기 위해 ^^;;; 한 입 베어먹으면 애플 로고가 되었을텐데 그냥 먹게 내버려 둘 것을 그랬네요. ㅎㅎ 사과들을 일렬 종대로 해쳐모였습니다. 옷 벗고 있는 사과가 사단장입니다. ^^;

사과

사과는 총 몇 개 일까요? 와~ 계산 빠르신데요? ^^ 5x6+1=31개가 들어있었습니다. 하루에 하나씩 먹어도 한달이나 걸리겠네요. 하나를 먹어보았는데 얼마나 알찬 지 둘이서 하나를 먹으니 딱 좋더군요. 뱃속의 아이까지 셋인가요?

사과
다양한 각도에서 찍어보았습니다. 카메라도 새로 샀겠다, 사진 연습을 해야 하니 말이죠. 미술 연습할 때는 사과 놓고 댓생 연습하더니 사진 연습하려고 제일 처음 접한 게 또 사과네요 ^^;;

사과

원래는 위로 피라미드를 쌓아보려고 했는데 사과가 무거워서인지 사과 표면이 매끄러워서인지 자꾸 무너져서 요렇게 한번 만들어보았습니다.빨간 햇사과가 올해 사과 풍년을 예고하는 듯 하네요.

사과
사과 주스를 만들어보았습니다. 아침에 사과는 금보다 좋다지요? 시원하고 달콤한 사과 주스입니다. ^^

맛있는 사과를 먹고 싶나요? 사과에 대한 상식을 알고 싶나요? 햇빛창공의 사과飛上과 이웃을 맺어보세요 ^^
블로그를 통해 맺은 소중한 인연으로 인해 이런 맛있는 사과까지 얻게 되니 블로그의 영향력이란 바로 이런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닌가 싶어요. 올해는 사과 풍년, 사과 대박이 나길 바라며, 햇빛창공님! 사과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