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고현정과 김혜수의 공통점

선덕여왕이 본격적으로 덕만과 미실의 대결 구도로 들어섰다. 미실과 덕만의 힘 대결에서 덕만이 한참 밀렸었지만, 이제 덕만이 공주가 되면서 미실과의 힘 대결에서 동등한 위치를 차지하여 더욱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기대되는 시점이다. 하지만 선덕여왕이 끝날 때마다 기억에 남는 것은 덕만보다는 미실이다. 주인공은 분명 덕만인데, 미실이 기억에 더 오래 남는 것은 존재감의 차이일 것이다. 이요원의 연기가 생각보다 좋긴 하지만, 고현정의 포스를 따라가기에는 역부족인 것 같다.

이런 현상은 선덕여왕 뿐 아니라 스타일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난다. 스타일의 주인공은 이서정인데, 스타일은 보고 있을 때조차 박기자만 눈에 보인다. 화려한 의상이 한몫하기도 하지만, 이서정이 런던에서 최고 유명한 디자이너의 옷을 입고 베스트 드레서가 되었을 때조차 박기자에게 더욱 시선이 갔던 것은 김혜수의 포스 때문이라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고현정과 김혜수는 공통점이 있는 것 같다.

주인공을 넘어서는 포스

주인공도 막을 수 없는 그들의 존재감은 주인공보다 더욱 주인공다운 느낌을 준다. 그래서 드라마 전체를 이끌고 모든 이슈의 중심에 서 있기도 하다. 어떻게 보면 이제 불혹의 나이를 가지고 있는 중년배우일텐데 새파란 젊은 여배우들보다 더욱 빛이 나고 물오른 연기가 돋보인다.

고현정과 김혜수의 공통점 사이에는 이요원과 이지아의 공통점도 포함된다. 이요원의 연기는 기대 이상이지만, 덕만의 존재감은 0에 가깝다. 알천랑, 비담의 힘을 빌어 선덕여왕은 승승장구하고 있고, 앞으로도 덕만보다는 김춘추의 활약이 더 클 것으로 생각된다. 이서정은 주인공이 된 것이 신기할 정도이다. 분명 주인공인데 캐릭터를 보면 베토벤 바이러스의 두루미나 신데렐라맨의 서유진과 똑같다는 느낌이 든다. 즉, 답답하고 이해할 수 없는 캐릭터로 주인공의 존재감이 드러나기 힘든 캐릭터라는 것이다.

주인공들이 이러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조연인 김혜수와 고현정이 두각을 나타낼 수 밖에 없는 것이 아닌가 싶다.



오랜만의 컴백

게다가 이 둘은 오랜만에 컴백을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드라마에서는 통 모습을 보기 힘들었던 김혜수, 그리고 한 차례 컴백 후 잠잠했던 고현정이 동시에 나타나서 마치 90년대로 돌아간 듯한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오히려 90년대의 그 때보다 더욱 성숙하고 세련된 연기를 보이면서 말이다. 외모 또한 더욱 어려진 것 같다.

오랜 공백기간이 있었음에도 각 드라마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이유는 이들이 톱스타였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공백기간동안 계속 가꾸고 연기 연습을 했기 때문에 지금에서도 더욱 빛을 발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여배우가 갖춰야 할 조건


고현정과 김혜수는 여배우로서 가장 이상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세대를 넘나드는 패션 감각과 20년을 주름잡는 외모, 날로 발전하는 연기와 이미지 관리가 이들이 오랜 기간동안 톱스타의 자리를 내주지 않는 요인이라 생각한다.

외모를 가꾸고 유지하는 것은 기본이겠지만, 주름살이 하나 더 늘어도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바로 연기라 생각한다. 계속 업그레이드된 연기르 보여줄 때 비로소 주름살조차 빛나게 되기 때문이다. 감정 표현을 단순하게만 처리하는 이요원과 이서정은 김혜수와 고현정의 이런 모습을 닮아가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김혜수와 고현정을 보고 있으면 앞으로 10년 후에도 여전한 미모와 연기로 대중을 사로잡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

  • BlogIcon 김포총각 : 심종열 2009.09.01 09:30

    참 오랜동안 정상의 자리를 지키는 배우들이죠. 연예계인 만큼 이런저런 일들에 이름이 오르내리기도 했지만 연기력 만큼은 인정해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들이 가지고 있는 카르시마와 포스가 절로 생긴건 아닐테니 말이죠.

    • BlogIcon 이종범 2009.09.01 09:40 신고

      와~ 김포총각님 반가워요 ^^*
      김포총각님과 마인드맨님의 사진을 보고 있으면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저도 데리고 다니면서 사진 좀 갈켜주세요 ^^~)
      꾸준히 남들보다 더한 노력이 있었기에 보는 사람들도 그것을 느낄 정도가 되는 것 같습니다. 단지 시간이 흘렀다고 해서 느껴지는 포스는 아니니 말이죠. ^^
      특히 김혜수씨는 표정 하나 하나가 살아있는 것 같아요. ^^

  • chfhd 2009.09.01 10:01

    살짝 딴지//
    선덕여왕은 덕만이 주인공인건 확실한데,
    스타일은 왜 이서정이 주인공이죠?
    원작에서는 이서정이 주인공이였는지 모르지만...
    스타일 홈피를 보면 박기자가 메인이던데요?
    홈피 사진 한번 보시구료...

    • BlogIcon 이종범 2009.09.01 10:05 신고

      ^^ 스타일의 주인공은 이서정이에요. 박기자는 주조연 정도이죠. 홈페이지는 이서정, 박기자, 김민준, 서우진이 롤링이 되며 나타나는 것이고요, 그 중에 박기자 부분만 보신 모양이네요. ^^ 스타일의 원작인 소설에서도 이서정이 주인공입니다. 오히려 박기자는 그냥 주변인물로 나오거든요. ^^*

    • chfhd 2009.09.01 10:18

      롤링도 박기자부터 시작합니다.
      저 네 사람이 찍은 사진을 보면 박기자가 가장 앞에 나옵니다. 그리고 홈피뿐 아니라 포탈의 등장인물 소개나 뭐 그런 거 보면 항상 박기자가 가장 먼저 나오지요.
      주인공은 아니지만 박기자가 연장자고 선배라 예우차원인가요?

    • BlogIcon 이종범 2009.09.01 12:16 신고

      그런 것 같아요. 아무래도 드라마 스타일에서는 김혜수의 존재감이 크니까요. ^^ 원작에서 박기자가 주인공은 아니지만,제 생각에도 드라마에서는 박기자가 주인공 같아요. 그래서 제일 먼저 롤링을 시키는 것 같고요. ^^ 김혜수씨의 포스는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 그게 원작에서는 2009.09.01 15:31

      이서정이 주인공 맞는데
      박기자에 김혜수가 캐스팅되면서 비중이 달라졌다더군요

      어떤 작가라도 당연히 김혜수의 장점을 살리고 싶지 않겠어요?

      따라서 공동주연 맞습니다.

  • 추강 2009.09.01 11:52

    공통점 많지..
    1. 둘 다 재수없다는 것..
    2. 이젠 별로 인기도 없는데 누가 자꾸 웹에 의도적으로 올리는 것..
    3. 이젠 나이들어 가는데 기 쓰면서 자꾸 나올려고 하는 것
    4. 별로 예쁘지도 않은데 자꾸 티 내서 뜰려고 발악하는 것

  • BlogIcon skagns 2009.09.01 12:16

    참 둘의 포스가 대단한 것 같습니다.
    김혜수야 타짜 때도 그렇고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었는데
    고현정의 미실은 정말 의외였어요. 역시 다르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이종범 2009.09.01 12:17 신고

      고현정씨는 여우야 뭐하니 때 매우 인상적이었는데 그 다음부터 좀 잠잠해서 의외였어요.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선덕여왕에 나와서 선덕여왕이 더 재미있는 것 같아요. 앞으로도 좋은 연기 계속 보여주었으면 좋겠어요. ^^

  •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2009.09.01 12:40

    다른 것 필요없이 그 외모면 모든것이~~~
    스타일은 못 봐서 모르겟는데 고현정은 너무 예뻐요 ^^

    • BlogIcon 이종범 2009.09.01 13:00 신고

      ^^ 황대장님 반가워요~!!! 고현정씨 나이가 들어도 도자기 피부는 역시!! ^^ 김혜수씨의 연기도 매우 좋아요. 스타일도 정말 재미있다는...

    • ㅎㅎㅎ 2009.09.01 14:17

      줄기세포 주사 덕분이라는 말이 떠돌더라고요.

  • BlogIcon 모과 2009.09.01 12:53

    오랜만입니다.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두 배우 다 수려한 외모와 체격을 가졌습니다.

  • 정유승 2009.09.01 13:15

    소설의 주인공은 이서정이지만 드라마의 주인공은 두사람 모두이지요.
    아..스타일 너무 재미있고 김혜수씨 연기도 좋습니다. 이지아씨도 점점 나아지는것 같네요
    여성인 성공드라마가 되길 바라고있어요~

  • 행운별 2009.09.01 13:18

    닮고싶다.. 김혜수~~~~~~~~~~
    키가 부럽다 ..고현정....
    두분다.. 최고의 미모와 최고의 몸매 그리고 최고의 연기력..짱입니다.

  • brooke 2009.09.01 13:30

    스타일은 이서정이 주인공이맞아여..1회시작할때도 이서정의 내레이션으로 시작합니다.(홈피에 나오는롤링

    보다는 드라마의 시작이 어떻게 되는지 드라마의 내용

    을들여다 보면 아실겁니다.^^)

    이서정의 1인칭시점에서 시작하는거죠. 그치만 아무래도 이지아가 혼자 드라마를 꾸려나가기는

    좀부족한탓에 감혜수씨의역활비중이 많이 커졌다고 하더군요.. 책이랑은 좀다르게 현실에서는

    비중역활을 조금씩 조절한거 같더라구요,정말로 김혜수씨없으면 살아나지못하는 드라마죠.

    글구 선덕여왕도 미실이 없어면 지루할뻔햇죠 물런 다른조연분들도 개성있게 연기잘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요원씨는 넘착하게 생겼는데 착한말까지 해서 더더욱 포스가 없는거 같네여.ㅋㅋㅋ

  • 민희 2009.09.01 13:45

    두분 다 연기력 하나는 진짜 끝내주신듯

  • 시청자 2009.09.01 14:26

    공통점은 뵈기싫다는 점. ㅎㅎ. 도도한 척만 하면 포스고 연기 잘하는건 줄 아는모양. 드라마에 맞는 연기가 필요할 듯. 패션쇼나 돈자랑이 아니라, 역에 맞는 분장을 하고 녹아나는 연기를 아직 배우지 못한 듯합니다. 영화하면 왜 번번히 실패하는지 깨달을 때도 됐는데... 딴지생각....

  • 그림자 2009.09.02 00:04

    솔직히 김혜수의 연기는 절대 연기가 아니며 오직 오버일 뿐이다.
    고현정의 연기앞에는 절대로 명함으 내 밀어서는 안된다.
    그리고 그 행동이 또는 말소리가 그렇게 천박할수가 없다.
    함부로김혜수를 연기자라고 말하면 안될것이다.
    기사를 쓴 사람은 그 소양이 의심스럽다.

    • 판돌 2021.01.11 08:05

      아직도 그렇게 생객하는건지 궁금함... 안목이 이렇게나 없어서야... 빈깡통이 요란~!!!

  • BlogIcon 카타리나 2009.09.02 09:39

    이요원과 이지아가 주인공으로 너무 너무 포스가 딸린다는거
    그래서 더 이들이 빛나보이죠...

    왜 주인공 될만한 연기자가 아닌거 같은데
    꼭 주인공만 하는것인지 의문가는 배우들이 꽤 있다죠...

  • BlogIcon 아빠공룡 2009.09.02 11:49

    예전에 고현정 컴백전에 이요원이 제2의 고현정이라고 불렸던거 같은데...
    이들은 어떤 공통점이 있을까요^^?

    • BlogIcon 이종범 2009.09.03 08:35 신고

      이요원이 제2의 고현정이라 불리웠었군요. ^^;; 지금의 모습으로 보아서는 전혀 공통점을 찾을 수 없는데 말이죠 ^^

  • 자수정 2009.09.05 11:20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
    김혜수, 고현정 두 분 모두 정말 화면 장악력이.....ㅎㄷㄷㄷ
    부드러운 카리스마을 한껏 뿜고 계시지요. ㅋㅋㅋ 우리가 보는 멋진 모습과 연기를 위해 얼마나 노력하셨을지.... 정말 화이팅입니다. ^^

    정말 강호동의 '꿈 속의 그녀'셨던 김혜수씨 무릎팍에 한 번 나와 주세요....

  • jjj0849 2009.09.05 13:51

    멋진 배우들..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들. 고현정님이나 김혜수님이나 멋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