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랑

가닥 잡은 <자명고>…지금부터 막판 스퍼트! 시청률 부진에 빠져있는 SBS 월화드라마 가 최근 조기종영 논란을 딛고 하이라이트를 향해 치닫고 있다. 급격한 상승세는 아니지만, 기존 시청자들을 중심으로 에 대한 칭찬의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는 것. 사실, 의 부진은 방영 초기 MBC 과의 눈치작전 때문에 손해를 봤다. 당시 이 연장 방송을 하자 는 스페셜은 방송을 긴급편성하며 맞대결을 피했다. 하지만 이 같은 꼼수는 오히려 패착이 됐다. MBC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경기를 중계하면서 스페셜 방송은 빛을 바랬고, 그나마도 급히 만든 티가 난다는 비난을 받아야 했다. 이 때문에 마지막 회와 1회가 겹치면서 초반 시청률을 잡는 데도 실패했다. ◇ SBS 드라마 가 스토리와 배우들의 연기가 눈에 띄게 좋아지는 등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 SBS .. 더보기
자명고,선덕여왕보다 재미있다. 자명고가 점점 재미있어지고 있다. 물론 시청률에 있어서는 선덕여왕이 월등히 앞서가긴 하지만, 자명고의 약진도 눈 여겨 볼만 하다. 남자이야기가 엉망진창으로 끝나버리다 보니 자명고가 더 돋보이기도 하는 것 같다. 잠시 '남자이야기' 이야기를 해보면 정말 실망 그 자체인 드라마이다. 매우 큰 기대를 가지고 보기 시작했으나 가면 갈수록 점입가경에 어떻게 마무리 지으려고 산으로 가나 했더니 황당한 결말을 내보였다. 설마 시즌제로 만들려는 것은 아니겠지? 깔끔하게 채동건설이 망하고 그 자리에 명도시장이 원했던 대로 서민들을 위한 아파트 만들고 끝냈어야 했다. 왜 드라마의 마지막 회는 항상 어설프게 대충 대충 용두사미처럼 끝내야 하는 것일까? 마지막 회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시청자를 위한 최소한의.. 더보기
자명고, 시청률에 묻힌 아쉬운 사극 자명고가 자멸고가 되었다는 기사를 보았다. 기사의 내용인 즉은, 자명고가 10회를 줄여 조기종영할 계획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유는 하나밖에 없다. 바로 시청률이다. 돈이 되지 않으니 안그래도 시청률에 민감한 SBS에서 자명고는 자멸고가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하지만 아쉬운 점이 너무 많다. 이제 슬슬 자리를 잡아가며 스토리도, 캐릭터도 탄탄해지고 있는 마당에 조기종영이라니 재미있게 보고 있던 나에겐 청천벽력같은 이야기였다. 자명고가 처음 시작할 때는 에덴의 동쪽이 있었다. 막방을 두고 치열한 눈치 작전을 벌였는데, 에덴의 동쪽은 시작 때도 전략을 잘 세우더니 마지막 회까지 매우 전략적으로 끝내고 후속작인 내조의 여왕에 시청률을 물려(?)주었다. 에덴의 동쪽은 마지막회를 2회 연장을 더 한다고 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