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다인

(3)
베트남 가족여행, 인천공항 100배 즐기기 베트남 여행을 가게 되었다. 8일간의 긴 여행이었지만 가족과 함께해서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이번 여행은 좀 특별했다. 베트남의 저소득가정 30가구에게 30대의 자전거를 기부하러 가는 여행이었기 때문이다. 아이들에게도 어릴 적부터 나누는 삶에 대해서 보여주고 가르쳐주고 싶었다. 아는지 모르는지 비행기 간다는 생각에 들떠서 이리 저리 뛰어다니는 첫째 다솔군. 바닥엔 은행 열매가 잔뜩 떨어져 있었는데....ㅎㅎㅎ 그래도 사랑스런 다솔군이다. 이런 표정은 가르쳐주지 않아도 내 어릴적 모습과 똑같은 표정을 짓는게 신기할 따름이다. 파워레인저를 좋아하는 다솔군. 여행 가기 1주일 전부터 매일 비행기 언제 타냐고 물으며 귀찮게 한 다솔군은 얼마나 비행기를 타고 싶었으면 자발적으로 안전밸트를 매기도 했다. 이제 ..
경제 교육과 캠프를 동시에, 우리 아이 경제 박사 만드는 방법 오늘은 역사적인 날입니다. 다솔이가 처음으로 어린이집에 간 날인데요, 어제부터 저희 가족은 모두 초긴장한 상태로 (아내와 나만 ^^;) 다솔군의 어린이집 무사 등교를 기원하였습니다. 그 역사적인 행사를 제가 맡게 되었는데요, 회사를 늦게 출근해도 되기 때문에 다솔이 등교를 책임지기로 했습니다. 처음에 갈 때는 초코렛을 사러간다고 꼬드겨서 아침부터 졸랑 졸랑 따라 나섰습니다. 드디어.... 어린이집 앞에 도착하고 초인종을 누르자 아이들과 선생님이 나왔는데요, 그 때부터 다솔이는 하염없이 울기 시작하더니 온동네가 떠나가도록 울기 시작했습니다. 아이의 울음을 뒤로하고 얼른 집으로 왔다가 2시간 후 다솔이를 데리러 갔는데... 허걱! 너무도 즐겁게 놀고 있는 모습에 충격을 살짝 받았습니다. 아까 울 때가 조금은..
공주님 다인이가 태어났어요~! 2011년 10월 21일 오전 10시 40분에 2.77kg의 몸무게로 둘째가 태어났습니다. 이름은 이다인이고요, 하나님께서 다 인도하신다는 의미로 제가 지었습니다. ^^ 똘망 똘망한 다인이를 10개월만에 만나니 너무 감격스러웠습니다. 수술실에 들어가기 전에 첫째 다솔군과 엄마가 인사를 나누고 있네요. 2009/09/11 - [채널10 : 육아] -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다솔이가 태어난 것도 엊그제 같은데 벌써 둘째가 태어났네요. ^^ 분만실에 들어가기 전에 아내의 모습입니다. 씩씩하게 들어간 아내. 첫째를 제왕절개를 했기 때문에 둘째도 제왕절개를 해야 하기에 많이 무서웠을텐데 넘 고맙고 미안했습니다. 수술실로 들어가는 아내입니다.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요? 밖에서 기다리는 동안 다솔군은 동생을 만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