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천하무적야구단의 에이스는 동호

천하무적야구단은 무한도전 때문에 본방사수는 잘 못하지만, 재방송으로라도 꼭 챙겨보는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정말 시간대만 겹치지 않았다면 꼭 본방사수를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다. 천하무적야구단이 재미있는 이유는 "성장"에 있다. 오합지졸야구단으로 시작하여 천하무적야구단이 되어가는 과정이 정말 야구만큼 짜릿하기 때문이다.

또한 야구에 대해 몰랐던 부분도 많이 알게 되었다. 명색이 이종범이다보니 야구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더 관심이 가게 되어있고, 야구를 다루는 천하무적야구단에 더욱 애정과 관심을 갖고 보게 된다. 천하무적야구단의 멤버들을 보고 처음에는 참 가관이라 생각했다. 김창렬과 임창정, 이하늘... 이 3명의 이름만 들어도 게임오버였기 때문이다. 또 얼마나 저질스런 이야기들로 프로그램을 망칠까 생각했지만, 이는 완벽한 오해였다.
 

천하무적야구단이 그들을 교화시킨 것인지, 아니면 내가 천하무적야구단에 동화된 것인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그들이 친구처럼 느껴진다. 저번 주에 김창렬이 천하무적야구단을 한마디로 한다면 "가족"이라고 말했다. 라디오 올드스쿨의 애청자로서 김창렬의 그 멘트는 진심이 느껴지는 장면이었다.

이처럼 모든 선입견과 오해들을 정반대로 바꿔놓고 있는 천하무적야구단에서 이번에 좀 주목해서 보고 싶은 사람은 바로 "동호"이다.


처음에 동호가 추가로 입단했을 때만 해도 굉장히 비호감이었다. 유키스라는 그룹의 멤버라는데 유키스가 어떤 그룹인지 아직도 알지 못할 뿐더러 계속 헤어스타일만 신경쓰며 겉멋들린 동호의 모습이 거만해보였기 때문이다. 어른의 눈으로 본 아이돌의 모습이 이런 모습이 아닐까 싶다.

또한 동호는 각종 테스트에서 최하의 성적을 보여주었다. 배트 속도 역시 가장 느리고, 체력도 제일 딸린다. 어느 정도하다가 그만둘 줄 알았는데, 이제 난 완전히 동호의 팬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오합지졸 중의 최고 오합지졸이었던 동호가 이제 천하무적 중의 최고 천하무적이 되어버린 것이다.


16살에 불과한 동호. 내가 16살 때를 생각해보면 어른들과 야구를 한다는 것은 공포와 두려움 그 자체였을 것이다. 고등학교 형들과 해도 그럴텐데 중학생이 성인과 붙는다는 것은 다윗과 골리앗을 쉽게 연상할 수 있을 정도이다. 그렇기에 더욱 기대를 하지 않고, 동호가 나오면 우선 아웃 카운트 하나를 내 준다고 생각하며 보았다.

그런데 동호는 실전에 강했다. 1승 때 플라이볼을 잡아 끝내더니 2승 때도 1루 송구로 마무리를 지었다. 게다가 저번주 경기에서 무승부를 낼 수 있었던 주역은 바로 동호의 적시타였다. 아무도 할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포기했을 때, 동호는 항상 해냈다. 그것도 3번이나... 한번은 우연이라 생각하고, 두번은 우연의 연속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삼진 아웃 후 공수전환처럼 상황이 180도 변하게 되었다.


꿈에서도 플레이볼을 놓치는 꿈을 꾸는 마르코. 하지만 동호는 잡아냈다. 중요한 순간에 1루 송구에 실패하는 야구하는 김창렬. 하지만 가장 중요한 순간에 동호는 성공했다. 그리고 제구력과 스피드를 모두 갖춘 군인인 상대편 최고 투수를 상대로 천하무적의 최연소자이자 가장 느린 베트 속도인 동호가 만났다. 보나마나 아웃 당할 것이 뻔했고, 모두가 포기하며, 전 타자였던 임창정은 자신의 실수를 곱씹으며 벤치에서 괴로워하고 있을 때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동호는 적시타를 내게 된다.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기에 감격은 그만큼 더 컸다. 게다가 도루까지 성공하는 동호. 완전히 멋졌다! 어느 순간부터 머리 만지는 습관적인 행동을 하지 않았던 동호는 천하무적 야구단을 통해 성숙해져 가는 것이 보였다. 그리고 냉엄한 현실 속에 자신감을 잃고 자신이 순서까지 올까봐 걱정하며 사색이 된 얼굴로 긴장을 하는 순수한 아이의 모습만 있었다. 그리고 자신에 대한 실낱같은 믿음을 가지고 다윗이 돌팔매를 던지듯 배트를 휘둘러 안타를 쳤을 때 그 표정은 골리앗을 쓰러뜨린 다윗의 표정처럼 두려움을 넘어선 자신감으로 가득 찼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아이돌의 모습이 아닐까 싶었다.


겉멋들린 아이돌의 모습이 아니라, 두려움을 극복한 진정한 자신감이 있는 아이돌의 모습으로 말이다. 천하무적 야구단에서 가장 기대가 큰 사람은 바로 동호이다. 그건 가장 약하고 느리기 때문에, 그리고 가장 어리기 때문에 위기를 기회로 살리는 동호가 가장 큰 기대가 된다. 천하무적야구단의 에이스는 이제 동호가 아닐까 싶다.

  • BlogIcon 퐈비오 2009.11.12 07:45

    오 저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요
    동호가 공격에서만 타격이 약간 아쉬운 면이 있지 나이가 적어도 19살만 되었어도
    힘도 좀 더 있고 타격에서도 빵빵터졌을꺼라고 믿습니다
    정말 2루수 역활로써 땅볼 잡고 러닝쓰로우는 일품이더군요 ㅎ

  • BlogIcon 태마시스 2009.11.12 08:58

    저도 천하무적 야구단 열혈 시청자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야구를 들러리 소재로 말도 안되는 허접한 리얼 버라이어티 인 것 같아 시청하지 않았는데, 어느날 야구하는 것을 보면서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 프로가 더욱 재미있기 하는 것은 님의 말씀처럼 시청자와 함께 '성장'한다는 것입니다. 날로 실력이 향상되는 것은 소름이 끼칠 것 같더군요. 그래서 천하무적 야구단의 롱런을 기대합니다.

  • 2009.11.12 09:30

    비밀댓글입니다

  • 스피겔 2009.11.12 09:55

    가끔 블로그와서 눈팅하곤 했는데, 성함이 "이종범" 이셨군요. ^^
    동호가 변해 가는 거, 천무단 팬들 사이에서는
    "남자가 되어가는 동호" 라고 하더군요.

  • ulbrynner 2009.11.13 16:14

    동호군이 가장 기본기가 갖추어져 있다고 생각됩니다.

    어른들에 비해서 나쁜 버릇이 덜 들어있어서 습득이 빠른것 같더군요...

    테니스처럼 야구도 한번 나쁜 자세로 고정이 되어 버리면 수정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거든요...

    창렬씨가 항상 눈높이 공에 헛방망이질을 하는것 처럼.. ^^; 약점을 극복하는게 어렵습니다.

    본문에서 지적하신 것처럼 배트 스피드도 느리고 체력도 딸리는 것은 자라나는 어린 선수(?)라서 그런것이구요.

    오히려 이런면이 더 장점이 될 수 있죠... 백지상태에서 출발하니... ^^ 고쳐 나가는 부분 보다는 새로 정확히 배우는 편이 빠르니까요... ^^

    수비 동작이나 베이스러닝 등... 특히 동호인들이 상당히 두려워하는 슬라이딩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것을 볼때 아마 내년 정도면...

    천하무적 야구단에서 제일 잘하는 선수가 되어 있을듯 합니다. ^^

    • BlogIcon 이종범 2009.11.15 07:33 신고

      와! 공감 100%입니다. 내년이면 제일 잘하는 선수가 되어 있겠네요. 이러다 아이돌 때려치고 야구단에 입단하는 것은 아닌지..^^;;;

  • bk 2009.11.13 22:18

    동호선수를 보면 떠오르는게..

    고양이 새끼 데려다 키웠더니.. 알고보니 호랑이더라.

    라는 말. ㅋ

  • 구멍동호 2009.11.14 18:03

    나는 여전히 동호 비호감임;;; 어쩌다친거;; 평소에는 못치던데;;;;;;

  • 응? 평소에 못친다고? 2009.11.15 00:53

    천무단 몇 편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밤에 단체로 배팅연습하러 간적이 있었죠. 거기서 동호가 배팅하는 것 보면서 옆에서 김창렬 임창정이 감탄하면 '동호가 제 잘하네' -> 동호왈 ' 연습 때 반 만이라도 쳤으면 좋겠어요.' 배팅속도가 좀 느려서 시합때 잘 안 맞아서 그렇지 정확도가 있는 선수라 배팅 속도만 연습해서 끌어올린다면 누구보다 안타를 잘 칠 수 있는 선수가 될 겁니다.

  • 남동생 2009.11.15 04:22

    아무 생각없던, 호감도 비호감도 아닌 동호였는데 천무를 1회부터 시청하다보니까 이제는 걱정되면서도 든든한 남동생처럼 느껴지더군요. 심지어 이제는 유키스 무대를 보면서도 대견해한다는.ㅎㅎ 지난 주에 정말 각본없는 드라마를 쓴 동호. 앞으로도 기대해봅니다.

  • 점점호감 2009.11.16 04:37

    처음부터 봤지만 아이돌이라 겉치장에만 신경을 쓰는 모습만 보이고 야구에는 별로 관심이 없는데 어쩔수 없이 출연하기 때문에 하는것 처럼 보였는데 최근의 모습은 이제 야구의 맛을 알았다고 해야할까요....점점 실력이 늘어나는 모습도 보이고 있어 호감으로 가는군요

  • 가자미의 시선 2009.12.12 11:12

    동호가 고등학교는 야구 최강 배명고 가서 야구한다 그럴지도....
    그러면 연예로 야구로 2관왕?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