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온에어를 추천하는 3가지 이유

이종범 2008. 4. 9. 16:32
 에어에 대한 이야기가 날로 늘고 있음에도, 온에어를 시청하지 않고 있었다. 무식하게도 온에어가 항공드라마인 줄 알고 있었으니, 창피할 따름이다. 블로거뉴스에 연일 올라오는 온에어를 보게 된 계기는 얼마 전 술자리에서 친구의 추천에 의해서다. 엔터테인먼트 회사에서 일하는 그 친구는 정말 현실과 똑같다며 재미있다고 꼭 보길 추천하였다.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한번 보았는데, 처음부터 쭉 빨려들게 되고 말았다.

 온에어는 다들 아시겠지만, 방송가의 이야기이다. 우리가 그토록 궁금해하는 연예가 뉴스, 열광했던 연예인 x파일같은 방송 바닥의 이야기를 보여주는 드라마이다. 물론 드라마이기에 러브라인이나 흥미위주의 이야기들도 있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드라마의 뒷이야기들을 본 다는 것은 재미있다 못해 통쾌함까지 가져다 주었다.
아직 온에어를 안 본 분들에게 온에어를 추천을 한다면 3가지 이유를 들 수 있을 것이다.

1. 방송의 생리를 적나라하게 볼 수 있다.

루머로만 들어왔던 연예인 성상납이나, 방송 사고의 뒷면, 방송가의 실세들, 소속사와 연예인의 관계, 방송작가와 감독, 배우, 메니저, 스텝들의 뒷 이야기들은 가려져 있던 뒷모습을 보는 것 같다. 스타 작가가 회당 2천만원이나 받는 다는 것은 정말 몰랐다. 방송 작가는 박봉인 줄 알았는데, 그렇게 비중이 컸다니 놀라웠다. 또한 계약기간동안 연예인들은 소속사의 노예가 될 수 밖에 없는 모습도, 그들이 우울증에 왜 걸리는지에 대한 것도 어느 정도 느낄 수 있었다. 물론 소문으로는 얼핏들어서 알고는 있었지만, 드라마에선 실제 극중에서 자세하게 설명해주고, 같은 감정을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것 같다.

2. 예상되지만 재미있는 삼각, 사각관계

방송작가인 송윤아, 그리고 감독 박용하, 요정스타 김하늘과 착한 메니저 이범수이 4명의 주인공들이 펼칠 사랑의 구도가 궁금하다. 톡톡 튀는 케릭터가 어떤 러브라인을 그릴지 기대된다. 뭐라해도 드라마의 재미는 삼각관계니까. 꼬이고 다시 또 꼬이는 삼각관계속에 온에어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미묘한 감정의 고리들이 얼키고 설키는 가운데 설레임도 더 커져가고, 그 감정속에 동참할 수 있다.

3. 건빵의 별사탕같은 스타 카메오 군단

송윤아의 인맥과 여러 사람들의 인맥들을 총동원하여 나오는 스타 카메오는 온에어의 재미를 더하여준다. 벌써 전도연, 이효리, 강혜정, 이서진, 김민준, 서경석등등 많은 카메오들이 온에어를 거쳐갔다. 한 드라마에서 이렇게 많은 카메오들을 볼 수 있는게 신기할 뿐이다. 방송 이야기라는 주제 때문에 더욱 카메오 출연이 쉬웠을 수도 있겠지만, 온에어에 대한 배우와 스텝들의 애정과 사랑이 느껴지는 부분이다. 이서진의 깜짝 프로포즈도 많은 이슈가 되었듯이 깜찍하고 재미있는 예상치못한 카메오 출연은 시청자에게 주는 선물인 것 같다.


온에어를 보다보면 왜 아는 인맥을 총동원하여 올인하였는지 알 것 같다. 성공할 것 같기에 올인을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누가 보아도 한번에 빠져들만한 내용이기에 혼신의 힘을 다하여 연기하고, 연출하는 것이 아닐까? 그런 열정이 느껴지기에 온에어의 시청률도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온에어가 어떻게 매듭이 지어질지, 용두사미일지, 하나의 완벽한 드라마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온에어를 통해 전해진 열정은 후자로 더 기울어지는 것 같다. 왜 온에어를 여지것 안보았는지 후회하기 전에, 친구들에게 위의 3가지 이유를 들어 온에어를 추천해주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