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일지매를 보는 또 다른 즐거움, 사각관계

이종범 2008. 6. 25. 09:10
지매가 기다려지는 수요일이다. 왜 일지매가 이렇게 기다려지고 기대가 될까 생각해보았다. 남자임에도 불구하고 이준기의 연기와 외모에 반한 것일까, 아니면 남자이기에 일지매의 영웅적인 이야기에 반한 것일까. 둘 다 그 이유인 것 같기도 하지만, 한가지 더 추가한다면 아마도 드라마에 빠지면 서운한 러브라인이 긴장감 있게 잘 짜여졌기 때문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일지매의 원작과 다르지만, 원작보다 더 재미있는 이야기 전개에 빠져들고 있는 나는 일지매 속에 있는 러브라인을 살펴보았다. 단순해 보이지만, 결코 단순하지 않은 그 결과가 기대되는 러브라인은 일지매를 보는 또 다른 즐거움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1. 일지매(이준기)-은채(한효주)

일지매와 은채는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다. 어릴적 겸이였을 때 만난 적이 있는 은채와 일지매는 매화와 종달새를 매개체로 사랑의 감정을 싹티우지만 그녀는 적의 딸이다. 탐관오리의 대표격이고, 아버지인 이원호 죽음에 결정적 역할을 한 그녀의 아버지는 일지매와의 사랑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다.

왕손인 겸이와 서인의 실세 변식대감의 여식 은채는 이원호의 죽음이 아니었다면 이루어질 수 있는 사랑이었으나, 이제는 원수의 자녀가 되어버린 그녀를 사랑하기엔 너무 먼바다를 건너버렸다. 은채의 세상을 향한 시선과 사랑, 그리고 가치관은 아버지와 다르게 곧고 온화하지만, 그것이 겸이의 원수에 대한 복수를 풀만큼 강렬한 사랑일지는 모르겠다.

가장 잘 어울리는 커플인 일지매와 은채가 '사랑엔 국경도 없다'는 말을 이루어나갈 수 있을지 궁금하다.


2. 일지매(이준기)-봉순(이영아)



일지매와 봉순이 또한 어릴적만난 사이다. 다만 겸이가 왕손의 자녀일 때가 아니라 역적의 자식이 되어 쫓기던 때였던 점이 다르다. 봉순의 아빠와 오빠는 일지매의 원수인 인조에 의해 죽었기에 같은 원수를 가지고 있는 점이 그들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게 해 준다.

또한 봉순은 어릴적에 자신을 살리고 죽은 줄만 알았던 겸이가 용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사랑이 더욱 불붙고 있다. 다만 아직 용이는 자신이 겸이인 것을 속이고 있기에 봉순의 정체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그렇게 쉬운 관계 또한 아니다. 어릴적 아버지는 일지매가 세상의 빛이 될 것이라는 점을 쳐서 죽게 되었고, 자신들은 부모님을 잃은체 거지처럼 떠돌아 다녀야만 했다. 또한 봉순의 오빠는 겸이가 준 호랑이발톱을 팔러 갔다가 이원호의 자식인 것으로 오해를 받아 겸이 대신 죽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봉순이의 의부가 된 공갈아제는 일지매와 봉순을 죽이려했던 사람이기도 하였고, 일지매와 봉순의 아버지 모두를 죽인 원수이기도 하다.

얽히고 설킨 그들의 관계 또한 순수한 사랑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그리고 라이벌인 은채를 어떻게 견제해나가며 일지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도 궁금하다.


3. 시후(박시후)-은채(한효주)


이원호의 또 다른 자녀이자, 일지매의 배다른 형제인 시후는 쇠돌이를 용이와 같은 양아버지로 두고 있지만 지금은 원수인 변식대감의 서자로 있다. 변식대감이 아버지인 줄 아는 시후는 배다른 남매라고 알고 있는 은채에 대한 감정을 숨길 수 없다. 그런 감정을 숨기려 노력하지만 끌리는 감정은 어쩔 수 없다. 오랜 시간동안 은채를 보호해왔고, 몰래 사랑해왔던 시후는 만약 자신이 이원호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사랑의 고삐는 풀려서 그동안 감춰왔던 사랑의 불길이 치솟지 않을까 생각된다.

하지만 그렇다고 마음껏 사랑할 수 없는 것은 시후 또한 변식대감이 자신의 친아버지를 죽인 원수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원수의 딸이 은채라는 사실이 걸린다. 그리고 그의 라이벌인 일지매는 배다른 형제이기 전에 나졸로서 잡아야하는 도둑이고,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빼앗은 사람이기도 하다.


4. 일지매(이준기)-시후(박시후)


형제이자, 원수이자, 사랑의 라이벌인 이 둘의 관계는 그야말로 얽히고 설킨 관계이다. 나졸로서 잡아야 하는 도둑이기도 하고, 이원호와 쇠돌이를 같은 아버지로 두고 있는 형제이기도 하고, 일지매의 누이를 고발한 원수이기도 하고, 은채를 놓고 사랑의 불꽃을 튀기는 라이벌이기도 하다.

같은 강직하고 옳은 마음을 품고 있지만, 표현의 방법이 다른 그둘은 환경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적이 되지만 결국엔 서로 힘을 합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런다해도 은채에 대한 사랑은 어쩔 수 없을 것 같다. 결국 그둘의 라이벌적인 관계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형제애로 그 장애물을 넘어설 수 있을 것인지도 궁금하다.


일지매의 사각관계는 모두 쉽게 풀기 힘든 관계들이다. 그 관계에 따라 결과도 달라질 수 있기에 더욱 긴장감이 넘치는 것 같다. 사랑과 원수라는 감정이 어떻게 조화되어 나아갈지도 앞으로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든다. 일지매가 복수를 해나가는 장면만이 일지매를 즐겨보게 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러브라인들이 일지매를 보는 즐거움을 더해주는 것 같다. 일지매에서 어떤 커플이 나오게 될지 기대되고,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