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다니엘헤니, 리얼리티에 도전하다.

다니엘헤니가 오랜만에 브라운관을 통해 인사를 하였습니다. 어제 압구정 CGV에서 '다니엘헤니, 아웃백 가다'의 제작 발표회가 있었습니다. 아웃백 가다라는 말에서와 같이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와 연계된 프로그램인데요, 얼마 전 최고의 쉐프를 찾는다는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의 광고를 본 적 있었는데 그것이 이 프로그램과 관련된 것이었더군요.

402:1의 경쟁률을 뚫고 올라온 박성우 쉐프와 다니엘 헤니가 서호주의 아웃백(오지)으로 가서 미션을 수행하는 방식의 프로그램인데요, 여기서 개발한 요리를 4월부터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에서 신메뉴로 판매가 된다고 합니다. O'live 채널을 통해 4월 2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고 2회는 4월 9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됩니다.


압구정 CGV. 회사가 이 근처로 이사오는 바람에 쉽게 갈 수 있었습니다. 압구정역으로 나오면 바로 있더군요. 여기 지하에서 제작 발표회가 시작되었어요.

이런 포스터를 보신 적이 있으실 겁니다. 로고 자체가 매우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랑 닮았죠?


입구에서 인증샷 찍었습니다. ^^;; 프로텍트 덕분에 무사한 <2010/03/16 - DSLR 렌즈, 프로텍트의 중요성?>제 카메라도 보실 수 있으십니다.


표와 아웃백에 관한 자료를 받아들고 극장 안으로 들어갔는데요, 기자들과 팬들 그리고 블로거들이 나뉘어져서 자리 배치가 되어있었습니다.


갔더니 반가운 얼굴들이 많이 계시더군요. 초상권 문제로 어둡게 처리한 저 실루엣은 유명 방송, 연예 블로거분입니다. ^^ㅎㅎ 방송 관련 프로그램이라 그런지 방송, 연예 블로거분들이 꽤 보였습니다.


사회는 남보원의 박성호씨가 보았는데요, 예전에 OZ 광고할 때는 사회를 떨면서 보았는데 굉장히 자연스러워졌더군요. 특히 요즘에는 미는 프로그램이 있어서 그런지 더욱 인기 만점이었습니다.


CJ미디어의 국장인 조강태 국장인데요, CGV의 마이크 상태가 안좋아서 프로그램 설명은 그냥 대충 대충 넘어갔습니다. 조강태 국장의 말에 의하면 CGV가 영화는 잘 상영하는데 행사 때 마이크 상태는 안좋다고 하더군요. 그래도 압구정 CGV였는데... 좀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아웃백 가다에 대해 이런 저런 설명을 해 주었는데요, 영상은 HD로 찍은 것인지 굉장히 좋더군요. 특히 호주의 광활한 자연의 모습을 잘 담아온 것 같습니다.


다니엘헤니와 박성우 세프가 등장하였습니다. 다니엘헤니는 CJ의 모델이죠. 생각해보니 CGV도 CJ이고, 다니엘헤니도 CJ이고, 올리브 체널도 CJ이더군요.(아웃백 스테이크는 CJ가 아니라 OSI가 모회사입니다. 현재 매각 진행중이라고 하네요)^^


다니엘헤니가 멋진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조각남이더군요. 여자분들은 쓰러지셨다는... 남자분들은???응?


이런 저런 질문들이 있었는데요, 제일 왼쪽에 계신 분이 통역사입니다. 다니엘 헤니가 하는 영어를 통역해주었는데 다니엘헤니가 쉬운 영어를 사용한데다 중간 중간에 한국어를 섞어서 하는 바람에 통역을 하는 것이 웃기는 상황이 되어버렸죠. 궁금한 것은 다니엘헤니는 한국어를 잘 하면서 왜 굳이 영어를 사용하는지... 아니면 아예 영어를 사용하던지 말이죠... 통역사가 뻘쭘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질문들은 뻔한 질문들이 오고 갔는데요, 제작 발표회다보니 날카로운 질문들은 안나오더군요.



방송을 잠시 보여주었었는데 좀 걱정되는 부분이 있더군요. 바로 '자막'이었습니다. 손발이 오그라드는 단어를 어떻게 그렇게 잘 선택했는지 보는 내내 자막이 거슬리더군요. "신났네, 신났어~"라든지 "잘한다~ 멋지다~"같은 자막을 입힐 생각을 어떻게 한건지... 프로그램의 수준을 확 떨어뜨리면서 채널을 돌려버릴 수 밖에 없는 오그라듬이 프로그램 자체의 분위기와 흐름을 깨버리는 것 같더군요.

실제 방송에서도 이 자막이 나오는지에 대해 물어보고 싶었는데 다들 고운 질문들만 하셔서 그냥 마음에 묻고 나왔습니다. PD분도 와 계시던데 바라옵기는 제발 그 자막 쓰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좀 따분한 제작발표회였는데 다니엘헤니의 얼굴을 볼 수 있어서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박성우 세프분도 굉장히 끼가 많으셨는데요, 영어도 잘하고, 키도 훤칠하고, 방송도 오히려 다니엘 헤니보다 더 떨지 않고 자연스럽게 잘 하시더군요.



다니엘헤니 팬들을 위해 근접 촬영을 하였습니다. ^^

PPL의 새로운 변화

'다니엘 헤니, 아웃백 가다'는 CJ와 아웃백을 아예 앞에 내세우고 시작합니다. PPL은 방송 중에 숨어있는 경우가 많죠. 은근히 컨텐츠 속에 녹여버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프로그램은 역발상을 한 것 같습니다. 그 부분이 굉장히 창의적이라 생각이 듭니다. 

아웃백에서 쉐프들이 경쟁을 해서 프로그램에 참여할 한 사람을 뽑고, 그 사람과 CJ모델과 함께 아웃백의 시초인 호주로 떠나게 됩니다. 그곳에서 다양한 음식을 체험하면서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찍어 CJ미디어의 컨텐츠로 만들었죠. 유명 연예인과 일반인의 만남, 그리고 그곳에서의 생생한 이야기들은 방송 컨텐츠로 부족함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개발한 음식을 전국 아웃백 매장의 신메뉴로 런칭하는 것은 마케팅의 영역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에겐 소통을 강조할 수 있고, 메뉴에 더욱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게 됩니다. 요즘 스토리텔링이라는 것이 유행이죠? 바로 그 스토리텔링이 메뉴속에 들어가게 된 것이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에 갔을 때 그 메뉴를 시키며 사람들과 이야기거리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입니다. 다니엘 헤니가 만든 음식이니 말이죠. 마치 다니엘 헤니가 직접 요리를 해서 주는 느낌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요?

서로의 니즈가 맞았기에 가능했던 프로젝트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모든 것이 굉장히 유기적으로 얽혀있고,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구조이니 말이죠. 앞으로 PPL은 이런 식으로 진행되어야 광고주나 프로그램이나 모두 상생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구조가 성공하려면...


이런 구조에 대해 굉장히 긍정적으로 생각하는데요, 가장 중요한 점은 바로 "재미"일 것입니다. 아무리 유기적으로 잘 엮어졌다고 해도 "재미"가 없으면 모든 연결고리가 힘을 잃고 마니 말이죠. 음식을 먹을 때 "재미"를 주어야 하고, 방송을 볼 때 역시 "재미"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재미는 연기자의 문제라기 보다는 PD의 편집 역량이 더 크다고 생각하는데요, 패떴과 무한도전을 보면 같은 유재석이 나오는데도 편집과 컨셉에 의해 완전히 극과 극의 양상을 볼 수 있는 것처럼 다니엘헤니 아웃백 가다 역시 편집에서 프로그램과 PPL의 성패가 결정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앞으로 한번 더 해외에 나갈 생각이라고 하는데요, 다음 번에 나갈 때 다니엘 헤니가 가게 된다면 아예 영어로 다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국어를 할 때와 영어를 할 때 느낌이 굉장히 다른데요, 한국어를 할 땐 발음이 어설퍼서 어린 애와 같은 이미지가 나오고, 영어를 할 땐 평소 조각남인 다니엘 헤니의 모습이 나오는 것 같은데, 리얼리트 프로그램의 묘미를 살리려면 다니엘 헤니의 경우 영어만 쓰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더군요. 그러면 해외에 프로그램을 수출하는데도 좀 수월하지 않을까요?

오랜만에 보는 다니엘 헤니가 반가웠습니다.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 출연이라 많이 힘들었을텐데 새로운 곳에 도전한 모습이 멋져보였고요, 402:1의 경쟁률을 뚫고 올라온 박성우 세프도 많은 기대가 되었습니다. '다니엘 헤니, 아웃백 가다'가 아웃백, 올리브 TV, 다니엘 헤니 모두 상생하는 멋진 프로그램이 되길 기대합니다.

마지막으로 예고편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



  • 까튀 2010.03.23 10:29

    다니엘 헤니 남자가 봐도 멋있던가요??
    앞으로 스토리텔링이 문화컨텐츠 산업에 기여할 것이라는 생각은 공감합니다.^^

  • BlogIcon juanpsh 2010.03.24 02:24

    와우~ 이종범님 드디어 사진도 마구마구 찍고 다니고 계시네요.
    좀 더 참신한 방법으로 거듭나신 이종범님 파이팅 입니다. ^^

    • BlogIcon 이종범 2010.03.24 11:11 신고

      감사합니다. juanpsh님 ^^ 보다 다양한 사진들을 찍고 다녀야겠어요. ^^~ 이러다 사진 작가로 나가는 건 아닌지...ㅎㅎ 열심히 찍고 다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