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신데렐라 언니, 신데렐라 왕자와 만나다.

이종범 2010. 4. 2. 08:49
신데렐라 언니의 활약이 주목된다. 역시 예상대로 신데렐라 언니가 수목드라마의 1위로 올라서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다른 경쟁 드라마와 차이가 대동소이하지만 신데렐라 언니의 스토리나 연기력으로 보았을 때 앞으로도 1위를 고수하지 않을까 싶다.

물론 아직 택연이라는 변수가 남아있긴 하다. 2PM팬들은 이미 신데렐라 언니를 보지 않고 있을테니 지금의 시청률은 택연이 나온다고 해도 크게 변하지는 않겠지만, 택연의 연기력은 아직 검증받지 않았기에 그의 연기력 여부에 따라 수목드라마 독주의 박차를 가할 지 아니면 제동을 걸지가 걸려있는 것 같다.

The Evil Stepmother and the Extra Evil Stepsisters
The Evil Stepmother and the Extra Evil Stepsisters by Stuck in Custom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신데렐라 언니의 재미는 역시 기존 고정관념을 깨버리는 신선함에 있는 것 같다. 1회부터 신데렐라 언니에서는 계모의 로멘스에 대해 이야기를 하였다. 물론 계모가 작정하고 덤벼든 것이긴 하지만 신데렐라 아버지의 입장에서 보았을 때는 가장 아름다운 로멘스였다. 그리고 신데렐라는 무작정 착하기 때문에 계모가 처음 자신의 어머니가 되었다고 했을 때 좋아했을지도 모른다.

동화 속 신데렐라는 아름답고 착하다고 인식되고 있지만, 그 스토리의 전체를 놓고 본다면 논리적으로 신데렐라는 서우와 같이 너무 착하기만한 푼수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싶다. 또한 신데렐라와 신데렐라 아버지를 완벽하게 속인 계모와 언니들은 굉장히 똑똑하고 매력적이었을 것이다. 그런 모습을 이미숙과 문근영이 멋지게 보여주고 있다.

Cinderella and Prince Charming
Cinderella and Prince Charming by disneyandy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더 재미있는 것은 신데렐라가 왕자님을 만나는 장면인데, 왕자가 푼수같은 신데렐라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이었을까? 신데렐라 언니가 훨씬 더 똑똑하고 매력적이었을텐데 말이다. 신데렐라 언니에서 천정명이 왕자의 역할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2회에서 밝혀진바와 같이 천정명은 또 한명의 신데렐라였다. 신데렐라가 여자만 속해있다고 생각하던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는 순간이었다.

계모는 남자에게도 있을 수 있다. 그리고 천정명은 신데렐라 형들에게 구박을 받고 상속권 포기를 강요받아 어느 정도 신데렐라 스토리의 막바지까지 간 왕자님인 것이다. 왕자님은 똑똑하고 매력적인 신데렐라 언니에게 매력을 느끼게 되지만, 자신의 입장과 상황의 동질감 때문에 신데렐라를 선택하지 않을까 싶다.

Cinderella
Cinderella by Έλενα Λαγαρία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물론 나의 개인적인 추측일 뿐이지만, 중요한 것은 신데렐라 언니가 주는 메시지가 매우 창의적이고 어떤 고정관념을 깨 줄지 기대하게 만들어준다는 것이다. 신데렐라 아버지는 왜 신데렐라를 보호하지 못했을까? 그리고 신데렐라 집은 굉장히 부자였기 때문에 계모와 언니들이 삐까뻔쩍한 보석들을 차고 파티에 갈 수 있었을텐데 집안의 하인들(드라마에선 종업원들)은 신데렐라편이었을까, 아니면 계모의 수작에 휘둘리고 있었을까?

드라마를 통해 더욱 궁금한 것은 유리구두는 현실에서 어떤 것이 될 것이며, 호박 마차와 마법사는 누가 될 것인지 그 또한 궁금하다. 신데렐라 언니의 스토리 전개 방향은 다양하게 예상할 수 있다. 신데렐라 동화의 이야기를 반영하는 척하면서 마지막에는 동화와 다른 결말을 낼수도 있고, 왕자가 신데렐라를 선택하긴 하지만 신데렐라 언니를 마음에 두고 어쩔 수 없이 결혼하게 될지도 모른다. 더 재미있는 상상은 신데렐라와 왕자님이 만나 행복하게 잘 살았답니다의 마지막 앤딩 부분을 길게 늘여 실제로 어떤 삶을 살았는지에 대해 추측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술에 취한 신데렐라. 푼수같은 신데렐라, 인간성 좋은 신데렐라... 착하고 예쁘기만 한 신데렐라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주는 신데렐라 언니의 다음 이야기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