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뚜껑 열린 수목드라마, 이유 있는 시청률 순위

이종범 2012. 6. 1. 14:06
드디어 수목드라마의 뚜껑이 열렸다. 뚜껑이 열리고 보니 수목드라마에서 1위는 각시탈이 12%대의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고, 2위는 아이두 아이두로 10%전후의 시청률을 보여주고 있다. 마지막 3위는 유령으로 6~8%의 시청률을 보여주고 있는데 아이두 아이두의 시청률이 하락세인 것에 비해 유령은 상승세라 2,3위 쟁탈전이 지켜볼만 할 것 같다. 

뚜껑이 열리고 보니 시청률의 순위에는 납득이 갈만한 이유들이 있었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주원의 연기력이 빛을 발하면서 의외로 각시탈에 연기력까지 보완이 되면서 완성도가 높아졌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스토리 전개나 연기력, 영상의 완성도등을 보았을 때 각시탈은 계속 1위를 고수할 것 같다.

    각시탈

KBS 각시탈



각시탈의 주연은 신인 배우들이다. 일제 시대를 다루다보니 한류를 염려한 배우들의 캐스팅에 난항을 겪었던 각시탈은 신인 배우들 중에 연기파 배우들을 섭외할 수 밖에 없었다. 2년 전에 이미 제작을 시작했고, 200억을 들여 만든 블록버스터급 드라마임에도 배우는 신인 배우를 쓸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주원은 뮤지컬 배우 출신으로 내공이 있는 배우였다. 그리고 이번 각시탈을 통해서 연기파 배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 풍부한 성량과 노래와 춤은 기본으로 갖추고 있고,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몇편의 드라마를 통해 많이 좋아진 상태여서 주원은 각시탈을 통해 사람들에게 새롭게 각인될 것이라 예상된다.

KBS는 주원 덕분에 드라마도 살고 1박 2일도 살게 되지 않을까 싶다. 주원은 현재 1박 2일 멤버로 참여하고 있지만, 1박 2일 시즌2가 기존 멤버들이 빠지고 제작진도 바뀌어서 난항을 겪고 있는데다 SBS의 정글의 법칙이 가세함으로 현재 주말 예능 왕좌의 자리를 내준 상태이다. 하지만 주원이 각시탈을 통해 인지도가 높아지면 1박 2일에도 다시금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여러모로 주원은 KBS를 살린 공신이된 셈이다.

스토리도 매우 긴장감 넘치게 잘 흐르고 있다. 각시탈 대역 때문에 이슈가 생기고 있긴 하지만 전체적인 극의 흐름상 별 문제는 없는 장면이었다. 물론 각시탈이 2명이었나 하는 의문을 들게 만들 정도로 대역의 티가 팍팍 나긴 했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보조출연자인 故 박희석씨에 대한 것이다. 각시탈 촬영을 하러 가던 중에 버스가 전복되어 사망을 하게 된 사건이 있었는데 이에 대해서 각시탈 제작진들이 제대로 보상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사건이다. 이에 대해서는 확실한 보상을 해 주고, 각시탈 방영 전에 진심어린 위로와 사과만이 각시탈이 승승장구할 수 있는 방법이고, 사람된 도리로 당연히 지켜야 할 것이기도 하다. 

그 이슈만 잘 해결된다면 현재 스토리나 연기력이나 마케팅이나 전반적인 부분에 있어서 각시탈은 수목드라마의 강자로 남아있을 수 있을 것 같다. 

    아이두 아이두


MBC 아이두 아이두



아이두 아이두는 로멘틱 코메디로 30대 여성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구두를 소재로 하여 골드미스에 타켓팅이 된 것인 줄 알았으나 실제로 뚜껑을 열어보니 30대 직장인 여성에게 타켓이 되어 있어서 30대, 40대 직장 여성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김선아의 맛깔스런 연기 또한 아이두 아이두를 2위 자리로 만들주었다. 별 이슈만 없다면 2위 자리는 계속 고수할 수 있을 것이다. 혹시라도 각시탈이 삐끗하는 순간 1위를 노려볼 만도 하다. 

    유령


SBS 유령



가장 기대했던 작품인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아쉬운 점이 많았다. 이연희의 연기력은 다시금 논란이 되기 시작했고, 소지섭도 그 여백을 매꾸지 못하였다. 무엇보다 소재가 복병이었다. 보기 전에는 사이버수사대라는 소재가 10대부터 40대까지 모두 커버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실제로 시작하고 보니 연령층이 아니라 IT와 비IT로 구분이 되었다.

IT에 대해서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설정이 너무도 어설펐다. 계단에 앉아서 해킹을 한 하데스를 보면 당연히 무선인터넷을 잡아서 사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소지섭이 지하철에서 스마트폰으로 컨트롤하는 모습은 노트북으로만 가능한 일이기에 말이 안되는 장면이기도 하다. 스마트폰 사용설명서 같은 유령은 IT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할 수 없었다. 

또한 IT와 친하지 않은 대다수의 사람들은 외계어를 말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을 것이다. 유동 IP, 고정 IP라는 간단한 용어도 모르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간과한 것이다.

유령이 성공하려면 IT전문가들도 혀를 내두를 정도의 치밀한 IT지식이 들어가 있어야 한다. 10년 후인 지금에도 이슈가 되고 있고, 기술적으로 상용화까지 되고 있는 마이너리티리포트까지는 아니더라도 하얀거탑이나 CSI 시리즈같이 전문화된 지식이 완벽하게 들어가야 이슈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KBS 각시탈



세 드라마 중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주원이 소지섭과 김선아를 눌렀다는 점이다. 비주얼이나 연기력 부분에서도 전혀 떨어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줌으로 주원은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일제의 앞잡이의 비열하고 냉정한 모습과 추후 형의 뜻을 이어받아 각시탈이 되는 이강토의 모습을 잘 소화해낼 것 같다. 더불어 1박 2일에서도 다시금 존재감을 내지 않을까 싶다. 여러모로 주원은 이번 수목드라마 대결에서 최대 수혜자가 아닐까 싶다.